2017.03.20

“오늘의 일정은… 미녀와 야수 관람입니다?!” 구글 홈 광고 논란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지난 목요일 구글 홈(Google Home) 사용자들은 귀를 의심했다. 일정을 추가해두지도 않은 지난 주말의 “미녀와 야수” 개봉 관련 정보가 구글 홈에서 흘러나왔기 때문.

이 광고는 사용자들이 홈의 ‘내 하루(My Day)’라는 기능을 사용할 때 나왔다. 이 기능은 날씨나 일정, 관련된 소식을 알려주는 기능인데, 중간에 미녀와 야수 개봉 소식을 전하며, 주인공 벨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면 구글 홈에게 물어보라는 말이 나왔다.



이에 대해 구글은 처음에 “광고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몇 시간 뒤에 다시 “광고로 의도하지 않은 영화 홍보”라고 말했다. 사용자에게 영화를 보러 가라고 이야기하는 이 메시지가 광고와 어떻게 다른지는 불분명하다.

구글측은 디즈니 혹은 영화 파트너 업체가 이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돈을 냈는지에 대한 질문엔 답을 하지 않았다. 대신 “우리는 사용자들에게 고유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여러 실험을 하는 중이며, 이번 사례가 더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메시지는 사라진 상태다. 이번 사고는 구글이 가상 비서로 매출을 올릴 방법 중 하나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구글이나 다른 가상 비서 개발 업체들은 사용자의 어떤 요청에 대한 답에 광고주에게 돈을 받은 메시지를 넣는 것이다. 오늘날의 검색 광고와 유사하다.

이미 기업들은 가상 비서를 마케팅 도구에 통합하고 있다. NBC는 최근 아마존 알렉사(Alexa)를 통해 사용자들이 ‘투나잇 쇼(The Tonight Show)’ 출연자에 대한 정보를 묻고, 진행자 지미 팔론의 독백을 들을 수 있도록 했다. 워너 브라더스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Batman v. Superman: Dawn of Justice)’ 홍보의 일환으로 사용자들이 알렉사를 통해 누가 브루스 웨인의 부모를 죽였는지를 찾는 게임을 출시한 바 있다.

이러한 알렉사 통합과 구글 홈 광고의 가장 큰 차이점은 사용자들의 선택권이다. 알렉사는 사용자가 이런 홍보나 광고를 이용할지를 선택할 수 있지만, 구글 홈에서는 ‘미녀와 야수’ 홍보를 들을 것인지 선택할 수가 없었다. editor@itworld.co.kr


2017.03.20

“오늘의 일정은… 미녀와 야수 관람입니다?!” 구글 홈 광고 논란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지난 목요일 구글 홈(Google Home) 사용자들은 귀를 의심했다. 일정을 추가해두지도 않은 지난 주말의 “미녀와 야수” 개봉 관련 정보가 구글 홈에서 흘러나왔기 때문.

이 광고는 사용자들이 홈의 ‘내 하루(My Day)’라는 기능을 사용할 때 나왔다. 이 기능은 날씨나 일정, 관련된 소식을 알려주는 기능인데, 중간에 미녀와 야수 개봉 소식을 전하며, 주인공 벨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면 구글 홈에게 물어보라는 말이 나왔다.



이에 대해 구글은 처음에 “광고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몇 시간 뒤에 다시 “광고로 의도하지 않은 영화 홍보”라고 말했다. 사용자에게 영화를 보러 가라고 이야기하는 이 메시지가 광고와 어떻게 다른지는 불분명하다.

구글측은 디즈니 혹은 영화 파트너 업체가 이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돈을 냈는지에 대한 질문엔 답을 하지 않았다. 대신 “우리는 사용자들에게 고유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여러 실험을 하는 중이며, 이번 사례가 더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메시지는 사라진 상태다. 이번 사고는 구글이 가상 비서로 매출을 올릴 방법 중 하나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구글이나 다른 가상 비서 개발 업체들은 사용자의 어떤 요청에 대한 답에 광고주에게 돈을 받은 메시지를 넣는 것이다. 오늘날의 검색 광고와 유사하다.

이미 기업들은 가상 비서를 마케팅 도구에 통합하고 있다. NBC는 최근 아마존 알렉사(Alexa)를 통해 사용자들이 ‘투나잇 쇼(The Tonight Show)’ 출연자에 대한 정보를 묻고, 진행자 지미 팔론의 독백을 들을 수 있도록 했다. 워너 브라더스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Batman v. Superman: Dawn of Justice)’ 홍보의 일환으로 사용자들이 알렉사를 통해 누가 브루스 웨인의 부모를 죽였는지를 찾는 게임을 출시한 바 있다.

이러한 알렉사 통합과 구글 홈 광고의 가장 큰 차이점은 사용자들의 선택권이다. 알렉사는 사용자가 이런 홍보나 광고를 이용할지를 선택할 수 있지만, 구글 홈에서는 ‘미녀와 야수’ 홍보를 들을 것인지 선택할 수가 없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