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4

사운드바의 이해와 구매 전 필수 확인 사항

Theo Nicolakis | TechHive

기술의 발전으로 TV는 점점 더 평평하고 얇야지고 가벼워졌다. 하지만 그렇다고 물리 법칙을 무시할 수는 없는데, 바로 오디오 품질에 관한 것이다. 방안을 음향으로 채우기 위해서는 충분한 양의 공기를 움직일 수 있는 실질적인 스피커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런 종류의 스피커는 최신 TV의 내부에는 도저히 들어갈 수가 없다. 바로 사운드바가 등장하는 지점이다.

사운드바는 일반적으로 1개 또는 2개의 부속으로 구성되는 스피커 시스템이며, 주 용도는 최신 TV에 고품질 사운드를 더하는 것이다(2개로 된 사운드바에는 서브우퍼가 포함됨). 일반적인 홈 씨어터 오디오의 배선 작업 또는 비용 장벽, 또는 A/V 리시버와 6개 이상의 스피커 캐비닛이 주는 시각적 위압감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독립적인 스피커를 설치할 수 없거나 설치를 원하지 않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제품이다.

사운드바는 대부분의 현대식 TV에 달린 기본 스피커보다 오디오 성능이 우수하고 공간을 거의 차지하지 않으며 전원 코드와 한두 개의 케이블만 연결하면 된다. TV가 가구 위에 놓여 있는 경우에는 TV 앞에, 벽걸이형 TV의 경우 그 아래에 위치한다. 사운드바의 하위 범주로 TV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 사운드 베이스라는 것도 있다. TV 제조업체에서 각자의 TV와 통일감을 주도록 디자인된 자체 사운드바를 판매하기도 한다.

Zvox SB500 사운드바

거의 모든 현대 TV 및 영화 사운드트랙은 서라운드 사운드로 녹음되므로 대부분의 사운드바는 최소 돌비 디지털을 디코딩하고 왼쪽, 오른쪽, 중앙의 개별 채널과 저주파 효과(LFE)를 재생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LFE를 처리하기 위해 사운드바와 무선으로 연결되는 별도의 자체 증폭 서브우퍼가 있는 제품도 많다. 사운드바를 구매한다고 해서 홈 씨어터 경험을 완전히 포기한다는 뜻은 아니다. 일부 모델은 옵션으로 서라운드 스피커를 제공하고 돌비 앳모스(Atmos), DTS:X와 같은, 높이 감각을 전달하는 객체 지향 코덱을 지원하는 모델도 있다.
삼성 SWA-8500S 무선 스피커는 별도의 케이블 연결 작업없이 삼성 HW-M450 사운드바에 좌우 서라운드 스피커를 추가할 수 있다.
사운드 베이스와 사운드바의 차이점은?
사운드바를 검색하면 일부 모델은 “사운드 베이스”로 표기된 것을 볼 수 있다. 둘은 비슷하고 기능적인 면에서 공통점도 있지만 똑같지는 않다. 사운드 베이스는 사운드바와 달리 캐비닛 위에 놓여 텔레비전의 무게를 지탱하도록 설계된 제품이다. 규격의 특성상 벽면에 장착할 수 없다.

적당한 사운드바의 크기는?
대부분 사람들은 너비가 TV와 같거나 더 좁은 사운드바를 구매한다. 오디오 성능보다는 외적인 요소를 더 중시하기 때문이다. TV가 가구 위에 놓였고 TV 앞에 둘 사운드바를 구입하려는 경우 사운드바가 화면을 가리거나 TV 적외선 수신부를 막지 않도록 스피커의 높이를 고려해야 한다. 이러한 이유로 IR 리피터가 포함된 사운드바도 있다. 사운드 베이스를 찾는다면 준비해둔 공간에 스피커가 맞는지, 사용 중인 TV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하다면 사운드바 또는 사운드 베이스의 크기가 작을수록 차지하는 공간이 작고, 제공하는 스피커나 기능(코덱 지원, 무선 연결, 여러 가지 입출력 등)도 줄어된다. 물론 크다고 해서 무조건 음질이 더 좋은 것은 아니다.

야마하 YAS-106는 최신 TV와 어울리는 얇은 디자인에 벽에 걸 수도 있다.

사운드바는 돌비 앳모스와 DTS:X를 지원하는가?
사운드바를 구매한다고 해서 홈 씨어터의 몰입감 높은 경험을 포기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원하는 기능 수준에 따라 가격이 높아진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대부분의 사운드바는 2채널 스테레오 또는 좌우 채널과 중앙 채널 스피커로 구성된다. 후자의 경우 진정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제공한다고 홍보하는 경우가 많다.

사운드바에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하려면 방의 형태, 정밀한 디지털 신호 처리, 그리고 음향 심리학까지 사용해야 한다. 따라서 그 효과는 사람마다 다를 수 있다. 서라운드 사운드 경험에 적합한 방도 있고 그렇지 않은 방도 있다. 일부 사운드바는 이와 같은 인공적인 처리를 지양하고, 진정한 5.1채널 서라운드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라운드 스피커를 추가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한다. 이러한 스피커는 무선인 경우가 많다.

소수의 매우 값비싼 사운드바(보통 1,000달러 이상)는 돌비 앳모스, DTS:X 몰입형 오디오 중 하나 또는 둘 다 지원한다. 이러한 사운드바 내에는 여러 개의 스피커가 들어 있다. 왼쪽, 중앙, 오른쪽 채널 스피커가 포함된 제품도 있고 서라운드와 높이 감각을 구현하는 제품도 있다. 대부분의 사운드바는 5.1.2 또는 7.1.2 채널 설정을 지원하며 전면 높이 채널만 표현한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몰입형 오디오 사운드바를 제대로 이용하려면 방의 구조(천장 구조도 중요)가 알맞아야 한다.

A/V 리시버가 필요한가?
사운드바에는 액티브와 패시브,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액티브 사운드바는 필요한 부품을 모두 내장한 제품이다. 자체 증폭기, 디지털 신호 처리, 볼륨 제어가 모두 스피커와 같은 캐비닛 안에 들어가 있다. 일부 액티브 사운드바는 복수의 HDMI 소스를 받기도 한다. HDMI를 지원하는 모델을 선택하는 경우 사운드바와 TV를 연결하는 케이블의 수를 줄이려면 오디오 리턴 채널(ARC)도 지원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패시브 사운드바는 전통적인 스피커와 마찬가지로 A/V 리시버의 증폭기에 의존한다. TV(블루레이 플레이어,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를 비롯한 다른 구성 기기와 함께)의 오디오 출력을 A/V 리시버의 입력에 연결하고 패시브 사운드바를 A/V 리시버의 스피커 연결에 연결한다. A/V 리시버가 신호를 증폭해 스피커로 보낸다.
온쿄 STB-A500 사운드바는 패키지의 일부로 AV 리시버가 포함되어 있다.
확인해야 할 사운드바 기능
여러 가지 사운드바를 살펴보다 보면 혼란스럽게 느껴질 수 있다. 사운드바를 고를 때 살펴야 할 가장 중요한 기능은 다음과 같다.

앱 제어 :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서 모든 기능을 제어하려면 사용 중인 모바일 운영체제용 앱이 제공되는지 확인해야 한다.

ARC : 오디오 리턴 채널(Audio Return Channel)의 약어다. HDMI 1.4에서 처음 도입된 ARC는 TV에서 HDMI 케이블을 통해 사운드바 또는 A/V 리시버로 오디오 출력을 돌려보낼 수 있게 해준다. 스마트 TV의 온보드 튜너 또는 스마트 TV용 미디어 스트리밍 앱(넷플릭스, 유튜브, 부두(Vudu) 등)을 사용하는 경우 특히 중요한 부분이다.

대화 강조 : TV에서 사람들의 대사를 알아듣기 어려워 평소에 자막을 켜고 본다면 대화 강조 기능을 제공하는 사운드바에 투자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대화 강조 기능에 사용되는 알고리즘은 일반적으로 음성이 포함되는 주파수를 식별해 이 주파수를 디지털 신호 처리기를 통해 가공, 음향 효과나 음악 및 기타 배경 오디오와의 구분감을 높여준다.

야마하 YSP-5600은 7.1.2 사운드바로, 돌비 앳모스와 DTS:X 몰입형 오디오 포맷을 지원한다. 이 사운드바에는 44개의 빔과 2개의 우퍼가 들어 있으며, 입체 음향과 깊이 효과를 만들어낸다.

돌비 앳모스 및 DTS : X: 최근 판매되는 최고급형 사운드바는 돌비 앳모스, DTS:X와 같은 최신 몰입형 오디오 기술을 활용한다. 몰입형 오디오를 지원하는 사운드바는 일반적으로 5.1.2 또는 7.1.2 구성으로 제한되므로 두 개의 전면 높이 효과 채널만 재현한다. (5.1.2채널 시스템은 전면 왼쪽, 중앙, 전면 오른쪽, 왼쪽 서라운드, 오른쪽 서라운드, 서브우퍼, 왼쪽 높이, 오른쪽 높이로 구성된다. 7.1.2채널은 동일한 구성에 왼쪽 뒤 서라운드와 오른쪽 뒤 서라운드가 추가된다.)



2017.08.14

사운드바의 이해와 구매 전 필수 확인 사항

Theo Nicolakis | TechHive

기술의 발전으로 TV는 점점 더 평평하고 얇야지고 가벼워졌다. 하지만 그렇다고 물리 법칙을 무시할 수는 없는데, 바로 오디오 품질에 관한 것이다. 방안을 음향으로 채우기 위해서는 충분한 양의 공기를 움직일 수 있는 실질적인 스피커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런 종류의 스피커는 최신 TV의 내부에는 도저히 들어갈 수가 없다. 바로 사운드바가 등장하는 지점이다.

사운드바는 일반적으로 1개 또는 2개의 부속으로 구성되는 스피커 시스템이며, 주 용도는 최신 TV에 고품질 사운드를 더하는 것이다(2개로 된 사운드바에는 서브우퍼가 포함됨). 일반적인 홈 씨어터 오디오의 배선 작업 또는 비용 장벽, 또는 A/V 리시버와 6개 이상의 스피커 캐비닛이 주는 시각적 위압감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독립적인 스피커를 설치할 수 없거나 설치를 원하지 않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제품이다.

사운드바는 대부분의 현대식 TV에 달린 기본 스피커보다 오디오 성능이 우수하고 공간을 거의 차지하지 않으며 전원 코드와 한두 개의 케이블만 연결하면 된다. TV가 가구 위에 놓여 있는 경우에는 TV 앞에, 벽걸이형 TV의 경우 그 아래에 위치한다. 사운드바의 하위 범주로 TV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 사운드 베이스라는 것도 있다. TV 제조업체에서 각자의 TV와 통일감을 주도록 디자인된 자체 사운드바를 판매하기도 한다.

Zvox SB500 사운드바

거의 모든 현대 TV 및 영화 사운드트랙은 서라운드 사운드로 녹음되므로 대부분의 사운드바는 최소 돌비 디지털을 디코딩하고 왼쪽, 오른쪽, 중앙의 개별 채널과 저주파 효과(LFE)를 재생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LFE를 처리하기 위해 사운드바와 무선으로 연결되는 별도의 자체 증폭 서브우퍼가 있는 제품도 많다. 사운드바를 구매한다고 해서 홈 씨어터 경험을 완전히 포기한다는 뜻은 아니다. 일부 모델은 옵션으로 서라운드 스피커를 제공하고 돌비 앳모스(Atmos), DTS:X와 같은, 높이 감각을 전달하는 객체 지향 코덱을 지원하는 모델도 있다.
삼성 SWA-8500S 무선 스피커는 별도의 케이블 연결 작업없이 삼성 HW-M450 사운드바에 좌우 서라운드 스피커를 추가할 수 있다.
사운드 베이스와 사운드바의 차이점은?
사운드바를 검색하면 일부 모델은 “사운드 베이스”로 표기된 것을 볼 수 있다. 둘은 비슷하고 기능적인 면에서 공통점도 있지만 똑같지는 않다. 사운드 베이스는 사운드바와 달리 캐비닛 위에 놓여 텔레비전의 무게를 지탱하도록 설계된 제품이다. 규격의 특성상 벽면에 장착할 수 없다.

적당한 사운드바의 크기는?
대부분 사람들은 너비가 TV와 같거나 더 좁은 사운드바를 구매한다. 오디오 성능보다는 외적인 요소를 더 중시하기 때문이다. TV가 가구 위에 놓였고 TV 앞에 둘 사운드바를 구입하려는 경우 사운드바가 화면을 가리거나 TV 적외선 수신부를 막지 않도록 스피커의 높이를 고려해야 한다. 이러한 이유로 IR 리피터가 포함된 사운드바도 있다. 사운드 베이스를 찾는다면 준비해둔 공간에 스피커가 맞는지, 사용 중인 TV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하다면 사운드바 또는 사운드 베이스의 크기가 작을수록 차지하는 공간이 작고, 제공하는 스피커나 기능(코덱 지원, 무선 연결, 여러 가지 입출력 등)도 줄어된다. 물론 크다고 해서 무조건 음질이 더 좋은 것은 아니다.

야마하 YAS-106는 최신 TV와 어울리는 얇은 디자인에 벽에 걸 수도 있다.

사운드바는 돌비 앳모스와 DTS:X를 지원하는가?
사운드바를 구매한다고 해서 홈 씨어터의 몰입감 높은 경험을 포기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원하는 기능 수준에 따라 가격이 높아진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대부분의 사운드바는 2채널 스테레오 또는 좌우 채널과 중앙 채널 스피커로 구성된다. 후자의 경우 진정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제공한다고 홍보하는 경우가 많다.

사운드바에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하려면 방의 형태, 정밀한 디지털 신호 처리, 그리고 음향 심리학까지 사용해야 한다. 따라서 그 효과는 사람마다 다를 수 있다. 서라운드 사운드 경험에 적합한 방도 있고 그렇지 않은 방도 있다. 일부 사운드바는 이와 같은 인공적인 처리를 지양하고, 진정한 5.1채널 서라운드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라운드 스피커를 추가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한다. 이러한 스피커는 무선인 경우가 많다.

소수의 매우 값비싼 사운드바(보통 1,000달러 이상)는 돌비 앳모스, DTS:X 몰입형 오디오 중 하나 또는 둘 다 지원한다. 이러한 사운드바 내에는 여러 개의 스피커가 들어 있다. 왼쪽, 중앙, 오른쪽 채널 스피커가 포함된 제품도 있고 서라운드와 높이 감각을 구현하는 제품도 있다. 대부분의 사운드바는 5.1.2 또는 7.1.2 채널 설정을 지원하며 전면 높이 채널만 표현한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몰입형 오디오 사운드바를 제대로 이용하려면 방의 구조(천장 구조도 중요)가 알맞아야 한다.

A/V 리시버가 필요한가?
사운드바에는 액티브와 패시브,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액티브 사운드바는 필요한 부품을 모두 내장한 제품이다. 자체 증폭기, 디지털 신호 처리, 볼륨 제어가 모두 스피커와 같은 캐비닛 안에 들어가 있다. 일부 액티브 사운드바는 복수의 HDMI 소스를 받기도 한다. HDMI를 지원하는 모델을 선택하는 경우 사운드바와 TV를 연결하는 케이블의 수를 줄이려면 오디오 리턴 채널(ARC)도 지원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패시브 사운드바는 전통적인 스피커와 마찬가지로 A/V 리시버의 증폭기에 의존한다. TV(블루레이 플레이어,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를 비롯한 다른 구성 기기와 함께)의 오디오 출력을 A/V 리시버의 입력에 연결하고 패시브 사운드바를 A/V 리시버의 스피커 연결에 연결한다. A/V 리시버가 신호를 증폭해 스피커로 보낸다.
온쿄 STB-A500 사운드바는 패키지의 일부로 AV 리시버가 포함되어 있다.
확인해야 할 사운드바 기능
여러 가지 사운드바를 살펴보다 보면 혼란스럽게 느껴질 수 있다. 사운드바를 고를 때 살펴야 할 가장 중요한 기능은 다음과 같다.

앱 제어 :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서 모든 기능을 제어하려면 사용 중인 모바일 운영체제용 앱이 제공되는지 확인해야 한다.

ARC : 오디오 리턴 채널(Audio Return Channel)의 약어다. HDMI 1.4에서 처음 도입된 ARC는 TV에서 HDMI 케이블을 통해 사운드바 또는 A/V 리시버로 오디오 출력을 돌려보낼 수 있게 해준다. 스마트 TV의 온보드 튜너 또는 스마트 TV용 미디어 스트리밍 앱(넷플릭스, 유튜브, 부두(Vudu) 등)을 사용하는 경우 특히 중요한 부분이다.

대화 강조 : TV에서 사람들의 대사를 알아듣기 어려워 평소에 자막을 켜고 본다면 대화 강조 기능을 제공하는 사운드바에 투자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대화 강조 기능에 사용되는 알고리즘은 일반적으로 음성이 포함되는 주파수를 식별해 이 주파수를 디지털 신호 처리기를 통해 가공, 음향 효과나 음악 및 기타 배경 오디오와의 구분감을 높여준다.

야마하 YSP-5600은 7.1.2 사운드바로, 돌비 앳모스와 DTS:X 몰입형 오디오 포맷을 지원한다. 이 사운드바에는 44개의 빔과 2개의 우퍼가 들어 있으며, 입체 음향과 깊이 효과를 만들어낸다.

돌비 앳모스 및 DTS : X: 최근 판매되는 최고급형 사운드바는 돌비 앳모스, DTS:X와 같은 최신 몰입형 오디오 기술을 활용한다. 몰입형 오디오를 지원하는 사운드바는 일반적으로 5.1.2 또는 7.1.2 구성으로 제한되므로 두 개의 전면 높이 효과 채널만 재현한다. (5.1.2채널 시스템은 전면 왼쪽, 중앙, 전면 오른쪽, 왼쪽 서라운드, 오른쪽 서라운드, 서브우퍼, 왼쪽 높이, 오른쪽 높이로 구성된다. 7.1.2채널은 동일한 구성에 왼쪽 뒤 서라운드와 오른쪽 뒤 서라운드가 추가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