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마이크론, 2020년 초 DDR5 출시 계획 발표...“침체기 메모리 시장 반등 기회 기대”

편집부 | ITWorld
마이크론은 DDR5 인터페이스 IP를 제공하는 케이던스와 협력하며, 2020년 초에는 DDR5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론은 이미 지난 해 5월 DDR5 4400MT/s 메모리 프로토타입 테스트를 마쳤으며, 현재는 올해 말 초도생산을 목표로 16Gb DDR5 칩의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다만,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 Joint Electronic Device Engineering Council)가 DDR5의 최종 규격 발표를 미루고 있는데, 계획대로 올해 말 최종 제정되면 본격적인 양산은 2020년 이후가 될 것으로 업체 측은 예상하고 있다. 

DDR5는 DDR4의 차세대 규격으로, RAS(Reliability, Availability, Serviceability) 개선 및 전력 절감, 높은 성능을 목표로 개발된다. 그간 미미한 클럭속도 개선에도 불구하고 멀티코어 CPU 아키텍처로의 전환으로 인해 성능 향상은 계속될 수 있었다. CPU 코어 수는 시스템 메모리 대역폭을 능가하는 속도로 증가하는 중이다. 

DDR5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DDR4 대비 대용량, 고성능, 저전력이다. 4266~6400MT/s의 I/O 속도, 1.1V의 전압에 3%(0.033V)의 변동 폭을 지원하며 모듈 당 2개의 독립된 32/40비트 채널을 갖춘다. 대역폭은 DDR4 3200과 비교해 DDR5 3200이 1.36배 높아지고, DDR5 4800의 경우에는 1.87배 높아진다. 

관계자들은 시간이 조금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DR3에서 DDR4로 전환하는데 2~3년이 걸렸던 점을 미루어 짐작하건대, DDR4에서 DDR5로의 전환도 2~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크론은 18nm 이하 공정을 사용해 16Gb DDR5 메모리를 만들 계획이며 데스크톱 양산은 2020년에, 산업용·임베디드용 시장까지 안착하려면 2021년 이후에 양산 물량이 최대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9.11.28

마이크론, 2020년 초 DDR5 출시 계획 발표...“침체기 메모리 시장 반등 기회 기대”

편집부 | ITWorld
마이크론은 DDR5 인터페이스 IP를 제공하는 케이던스와 협력하며, 2020년 초에는 DDR5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론은 이미 지난 해 5월 DDR5 4400MT/s 메모리 프로토타입 테스트를 마쳤으며, 현재는 올해 말 초도생산을 목표로 16Gb DDR5 칩의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다만,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 Joint Electronic Device Engineering Council)가 DDR5의 최종 규격 발표를 미루고 있는데, 계획대로 올해 말 최종 제정되면 본격적인 양산은 2020년 이후가 될 것으로 업체 측은 예상하고 있다. 

DDR5는 DDR4의 차세대 규격으로, RAS(Reliability, Availability, Serviceability) 개선 및 전력 절감, 높은 성능을 목표로 개발된다. 그간 미미한 클럭속도 개선에도 불구하고 멀티코어 CPU 아키텍처로의 전환으로 인해 성능 향상은 계속될 수 있었다. CPU 코어 수는 시스템 메모리 대역폭을 능가하는 속도로 증가하는 중이다. 

DDR5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DDR4 대비 대용량, 고성능, 저전력이다. 4266~6400MT/s의 I/O 속도, 1.1V의 전압에 3%(0.033V)의 변동 폭을 지원하며 모듈 당 2개의 독립된 32/40비트 채널을 갖춘다. 대역폭은 DDR4 3200과 비교해 DDR5 3200이 1.36배 높아지고, DDR5 4800의 경우에는 1.87배 높아진다. 

관계자들은 시간이 조금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DR3에서 DDR4로 전환하는데 2~3년이 걸렸던 점을 미루어 짐작하건대, DDR4에서 DDR5로의 전환도 2~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크론은 18nm 이하 공정을 사용해 16Gb DDR5 메모리를 만들 계획이며 데스크톱 양산은 2020년에, 산업용·임베디드용 시장까지 안착하려면 2021년 이후에 양산 물량이 최대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