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9

삼성전자, 2020년형 ‘올뉴 QLED TV’ 국내 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화질은 물론 디자인과 사운드가 대폭 강화된 2020년형 TV 신제품을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8K 라인업을 대폭 늘려 본격적인 8K TV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8K TV의 모델 수를 작년 대비 2배로 늘려 총 9개를 새롭게 선보인다.

2020년형 QLED 8K는 디자인과 사양에 따라 QT950S·QT900S·QT800 등 3개 시리즈로 구성되며, 85·82·75·65·55 등 다양한 화면 크기를 제공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QLED 8K 신제품은 출고가 기준 1,940만 원(QT950S, 85형)에서 349만 원(QT800, 55형)에 이르기까지 가격대가 다양하다. 

2020년형 QLED 8K의 출고가는 인피니티 스크린이 적용된 최상위 라인업 QT950S 기준 85형 1,940만 원, 75형 1,390만 원, 65형이 920만 원이다.

삼성전자는 8K 시장뿐 아니라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75형 이상 모델 수를 지난해 11개에서 19개로 확대해 프리미엄 TV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새로워진 QLED 8K “화질은 기본, 디자인과 사운드 혁신”
2020년형 QLED 8K의 가장 큰 특징은 화면 안과 밖의 경계를 최소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스크린(Infinity Screen)’이다.

이 디자인은 상위 모델인 QT950S·QT900S에 적용되며, 화면 베젤의 두께가 2.3mm에 불과해 TV 전면 면적의 99%를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 QLED 8K의 핵심 기술인 ‘AI 퀀텀 프로세서 8K’는 한층 진화했다.

AI 퀀텀 프로세서 8K는 입력되는 영상의 해상도에 상관없이 8K TV에 최적화된 초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삼성 독자의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로, 2020년형 제품에서는 장면 단위가 아닌 픽셀 단위로 보다 정밀하게 화면을 완성해 준다.

또한 ‘AI 컨트롤’ 기능이 적용돼 TV 스스로 최적의 밝기와 사운드를 구현해 준다. 이 기능은 AI 기반으로 각 장면을 분석하고 TV가 놓여진 공간의 조도까지 고려해 어떤 시청 환경에서도 최고의 화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신제품에는 AI 기술로 새롭게 탄생한 ‘AI 퀀텀 사운드’도 포함된다. ▲기존 2개에서 6개로 늘어난 내장 스피커를 통해 영상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움직이는 것과 같은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해 주는 ‘무빙 사운드(Object Tracking Sound)’ ▲주변 소음을 감안해 영상 속 화자의 목소리 볼륨을 자동으로 높여 또렷하게 들려주는 ‘액티브 보이스(Active Voice Amplifier)’ ▲삼성 Q사운드바와 함께 입체적 음향을 들려주는 ‘Q 심포니’ 등이 적용됐다.

소비자 취향에 따라 다양해진 QLED 4K
2020년형 QLED 4K는 사양에 따라 QT95·QT90·QT80·QT70·QT60 등 5개 시리즈, 85·82·75·65·55·50·43형 등 보다 다양한 화면 크기로 구성돼 총 21개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라이프스타일 TV 3개 제품군까지 더하면 8개 시리즈, 30개 모델로 다양한 소비자들이 나만의 개성과 취향을 살려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QLED 4K 최상위 모델인 QT95 시리즈는 85형 1,050만 원, 75형 680만 원, 65형이 469만 원이다.

2020년형 QLED는 AI 퀀텀 프로세서, AI 퀀텀 사운드 외 ‘탭뷰’·‘멀티뷰’ 등 모바일 연동성을 극대화한 스마트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14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해 왔기 때문”이라며 “올해는 2020년형 QLED 8K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시청 경험을 제공해 TV 시장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3.19

삼성전자, 2020년형 ‘올뉴 QLED TV’ 국내 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화질은 물론 디자인과 사운드가 대폭 강화된 2020년형 TV 신제품을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8K 라인업을 대폭 늘려 본격적인 8K TV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8K TV의 모델 수를 작년 대비 2배로 늘려 총 9개를 새롭게 선보인다.

2020년형 QLED 8K는 디자인과 사양에 따라 QT950S·QT900S·QT800 등 3개 시리즈로 구성되며, 85·82·75·65·55 등 다양한 화면 크기를 제공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QLED 8K 신제품은 출고가 기준 1,940만 원(QT950S, 85형)에서 349만 원(QT800, 55형)에 이르기까지 가격대가 다양하다. 

2020년형 QLED 8K의 출고가는 인피니티 스크린이 적용된 최상위 라인업 QT950S 기준 85형 1,940만 원, 75형 1,390만 원, 65형이 920만 원이다.

삼성전자는 8K 시장뿐 아니라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75형 이상 모델 수를 지난해 11개에서 19개로 확대해 프리미엄 TV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새로워진 QLED 8K “화질은 기본, 디자인과 사운드 혁신”
2020년형 QLED 8K의 가장 큰 특징은 화면 안과 밖의 경계를 최소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스크린(Infinity Screen)’이다.

이 디자인은 상위 모델인 QT950S·QT900S에 적용되며, 화면 베젤의 두께가 2.3mm에 불과해 TV 전면 면적의 99%를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 QLED 8K의 핵심 기술인 ‘AI 퀀텀 프로세서 8K’는 한층 진화했다.

AI 퀀텀 프로세서 8K는 입력되는 영상의 해상도에 상관없이 8K TV에 최적화된 초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삼성 독자의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로, 2020년형 제품에서는 장면 단위가 아닌 픽셀 단위로 보다 정밀하게 화면을 완성해 준다.

또한 ‘AI 컨트롤’ 기능이 적용돼 TV 스스로 최적의 밝기와 사운드를 구현해 준다. 이 기능은 AI 기반으로 각 장면을 분석하고 TV가 놓여진 공간의 조도까지 고려해 어떤 시청 환경에서도 최고의 화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신제품에는 AI 기술로 새롭게 탄생한 ‘AI 퀀텀 사운드’도 포함된다. ▲기존 2개에서 6개로 늘어난 내장 스피커를 통해 영상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움직이는 것과 같은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해 주는 ‘무빙 사운드(Object Tracking Sound)’ ▲주변 소음을 감안해 영상 속 화자의 목소리 볼륨을 자동으로 높여 또렷하게 들려주는 ‘액티브 보이스(Active Voice Amplifier)’ ▲삼성 Q사운드바와 함께 입체적 음향을 들려주는 ‘Q 심포니’ 등이 적용됐다.

소비자 취향에 따라 다양해진 QLED 4K
2020년형 QLED 4K는 사양에 따라 QT95·QT90·QT80·QT70·QT60 등 5개 시리즈, 85·82·75·65·55·50·43형 등 보다 다양한 화면 크기로 구성돼 총 21개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라이프스타일 TV 3개 제품군까지 더하면 8개 시리즈, 30개 모델로 다양한 소비자들이 나만의 개성과 취향을 살려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QLED 4K 최상위 모델인 QT95 시리즈는 85형 1,050만 원, 75형 680만 원, 65형이 469만 원이다.

2020년형 QLED는 AI 퀀텀 프로세서, AI 퀀텀 사운드 외 ‘탭뷰’·‘멀티뷰’ 등 모바일 연동성을 극대화한 스마트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14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해 왔기 때문”이라며 “올해는 2020년형 QLED 8K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시청 경험을 제공해 TV 시장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