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KCFT, 4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 양산 성공

편집부 | ITWorld
KCFT가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초극박 전지용 동박을 30km 길이와 1,400mm 광폭으로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신제품은 KCFT만의 독보적인 도금 기술과 발전된 롤투롤(Roll to Roll) 기술, 거기에 끊임없는 기술 개발이 더해져 사람 머리카락의 30분의 1 정도로 얇은 4㎛ 전지용 동박으로 탄생했다. KCFT는 얇은 전지용 동박을 찢김과 주름 없이 길게 생산하는 극박화, 장척화, 광폭화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4㎛ 초극박 전지용 동박으로 고객사에게 이차전지의 경량화에 기여할 수 있고, 스마트폰, 노트북 등 일상생활 속 다양한 IT 기기를 보다 가볍고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며, 특히 드론용 이차전지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드론용 이차전지는 하늘에 떠야 하는 특성 상 가벼운 재질의 소재를 사용해야 하며, 이에 따라 이차전지의 경량화에 초점이 맞춰진 배터리를 최우선으로 적용하고 있다. 드론은 군사용으로 개발됐고, 최근에는 촬영, 택배 등 상업용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 시장 중심으로 성장이 예상된다.

KCFT 김영태 대표이사는 “KCFT의 끊임없는 도전과 차별화된 기술력이 만나 4㎛ 초극박을 세계 최장 30km 길이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며, “내년 1월 4공장이 들어서면 생산량이 총 3만톤으로 늘어나 전 고객사에 공급량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10.07

KCFT, 4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 양산 성공

편집부 | ITWorld
KCFT가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초극박 전지용 동박을 30km 길이와 1,400mm 광폭으로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신제품은 KCFT만의 독보적인 도금 기술과 발전된 롤투롤(Roll to Roll) 기술, 거기에 끊임없는 기술 개발이 더해져 사람 머리카락의 30분의 1 정도로 얇은 4㎛ 전지용 동박으로 탄생했다. KCFT는 얇은 전지용 동박을 찢김과 주름 없이 길게 생산하는 극박화, 장척화, 광폭화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4㎛ 초극박 전지용 동박으로 고객사에게 이차전지의 경량화에 기여할 수 있고, 스마트폰, 노트북 등 일상생활 속 다양한 IT 기기를 보다 가볍고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며, 특히 드론용 이차전지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드론용 이차전지는 하늘에 떠야 하는 특성 상 가벼운 재질의 소재를 사용해야 하며, 이에 따라 이차전지의 경량화에 초점이 맞춰진 배터리를 최우선으로 적용하고 있다. 드론은 군사용으로 개발됐고, 최근에는 촬영, 택배 등 상업용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 시장 중심으로 성장이 예상된다.

KCFT 김영태 대표이사는 “KCFT의 끊임없는 도전과 차별화된 기술력이 만나 4㎛ 초극박을 세계 최장 30km 길이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며, “내년 1월 4공장이 들어서면 생산량이 총 3만톤으로 늘어나 전 고객사에 공급량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