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시작 메뉴도 바뀐다” 윈도우 10 테스트 빌드의 과격한 변신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7월 1일 오후 새로운 윈도우 10 인사이더 테스트 빌드를 발표했다. 시작 메뉴와 작업표시줄, 심지어 엣지 브라우저의 Alt+Tab까지 전혀 다른 버전으로 바뀌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새 업데이트를 윈도우 10 인사이더 빌드 20161의 일부이자 새로운 데브(Dev) 채널의 일부로 발표했다. 데브 채널은 새로운 인사이더 패스트 채널로, 이 채널로 배포되는 코드는 차기 윈도우 10 기능 업데이트에 포함시키려고 애쓰지 않는다. 이들 코드는 실험이며, 마이크로소프트도 이들 기능을 데브 채널의 일부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UI 변경 실험은 꽤 과격하다. 시작 메뉴에는 이제 플루언트 디자인 아이콘이 포함됐으며, 전통적인 시작 메뉴를 구성하던 색 배경 아이콘 일부는 사라졌다. 작업표시줄 역시 새로 디자인해 좀 더 개별 사용자의 필요에 최적화된 방식으로 바뀌었다. 마지막으로 Alt+Tab이 엣지 브라우저의 각 탭으로 확장됐다.
 

새로운 시작 메뉴 디자인

마이크로소프트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우리는 좀 더 최적화된 디자인으로 시작 메뉴를 개선하고 있다. 앱 목록에서 로고 뒤의 딱딱한 색 배경을 없애고 통일되고 투명한 배경을 타일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윈도우 10 인사이더 빌드 20161의 새로운 시작 메뉴는 라이트 모드처럼 보인다. ⓒ Microsoft

전체적인 디자인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올해 초 시연한 윈도우 10X의 UI를 생각나게 하는데, 최소화주의 접근을 좀 더 강화했다. 색상있는 배경을 선호하는 사용자는 ‘개인설정> 색’에서 기본 윈도우 모드를 ‘어둡게’로 선택한 다음, 강조 색상 보이기(Show accent color)를 선택하면 된다.
 
이전의 어둡게 모드에 가까워졌다. ⓒ Microsoft

작업표시줄의 변신 시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작업표시줄 관련 실험에 대해 “좀 더 개인화되고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바로 이용할 수 있고, 덜 어지럽게”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윈도우 검색바가 확연히 덜 강조되는 방식은 아니다. 윈도우 참가자 프로그램 수석 프로그램 관리자 브랜든 르블랑은 다음의 예처럼 새로운 아이콘을 보여주는 정도로 단순하다고 말했다.
 
새로운 작업표시줄 디자인은 공격적으로 보인다. ⓒ Microsoft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에 있는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사용해 최적화된 작업표시줄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게임용 PC에는 엑스박스 아이콘이 나타나는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하지만 기존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에는 적용되지 않고 신규 사용자에만 해당한다. 
 

엣지 브라우저의 새로운 Alt-Tab 경험

테스터 중 일부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Alt-Tab을 경험하게 된다. 이 키 조합은 오랫동안 윈도우에서 실행 중인 앱 간을 전환하는 용도로 사용됐지만, 이제 엣지 브라우저에서 탭 간을 전환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지 원래 작업하던 곳으로 즉각 돌아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강제적인 변화는 아니다. 설정 메뉴에서 마지막 탭 3개 또는 5개를 선택하거나 기능을 끄고 전통적인 Alt-Tab으로 이용할 수도 있다. 
 

계속되는 제어판 메뉴의 이전

마이크로소프트는 제어판의 시스템 페이지를 윈도우 10 설정의 정보 페이지(설정>시스템>정보)로 옮기고 있다. 

이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두 가지 UI를 수정했다.

우선은 알림센터의 알림이 단순화됐다. 이제 기어 아이콘은 사라지고 오른쪽 위에 X 표시만 나타난다. 집중 지원(Focus Assist)을 사용해 알림이 나타나지 않도록 설정했다면, 자동 실행된 집중 지원 상태에서도 알림을 나타내지 않는다.
 
ⓒ Microsoft

투인원 디바이스용으로 2020년 5월 업데이트에 포함된 태블릿 모드도 약간 변경된다. 기존에는 두 가지 모드 중 선택하는 방식이었지만, 새 빌드에서는 자동으로 태블릿 모드로 전환된다. editor@itworld.co.kr


2020.07.02

“시작 메뉴도 바뀐다” 윈도우 10 테스트 빌드의 과격한 변신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7월 1일 오후 새로운 윈도우 10 인사이더 테스트 빌드를 발표했다. 시작 메뉴와 작업표시줄, 심지어 엣지 브라우저의 Alt+Tab까지 전혀 다른 버전으로 바뀌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새 업데이트를 윈도우 10 인사이더 빌드 20161의 일부이자 새로운 데브(Dev) 채널의 일부로 발표했다. 데브 채널은 새로운 인사이더 패스트 채널로, 이 채널로 배포되는 코드는 차기 윈도우 10 기능 업데이트에 포함시키려고 애쓰지 않는다. 이들 코드는 실험이며, 마이크로소프트도 이들 기능을 데브 채널의 일부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UI 변경 실험은 꽤 과격하다. 시작 메뉴에는 이제 플루언트 디자인 아이콘이 포함됐으며, 전통적인 시작 메뉴를 구성하던 색 배경 아이콘 일부는 사라졌다. 작업표시줄 역시 새로 디자인해 좀 더 개별 사용자의 필요에 최적화된 방식으로 바뀌었다. 마지막으로 Alt+Tab이 엣지 브라우저의 각 탭으로 확장됐다.
 

새로운 시작 메뉴 디자인

마이크로소프트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우리는 좀 더 최적화된 디자인으로 시작 메뉴를 개선하고 있다. 앱 목록에서 로고 뒤의 딱딱한 색 배경을 없애고 통일되고 투명한 배경을 타일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윈도우 10 인사이더 빌드 20161의 새로운 시작 메뉴는 라이트 모드처럼 보인다. ⓒ Microsoft

전체적인 디자인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올해 초 시연한 윈도우 10X의 UI를 생각나게 하는데, 최소화주의 접근을 좀 더 강화했다. 색상있는 배경을 선호하는 사용자는 ‘개인설정> 색’에서 기본 윈도우 모드를 ‘어둡게’로 선택한 다음, 강조 색상 보이기(Show accent color)를 선택하면 된다.
 
이전의 어둡게 모드에 가까워졌다. ⓒ Microsoft

작업표시줄의 변신 시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작업표시줄 관련 실험에 대해 “좀 더 개인화되고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바로 이용할 수 있고, 덜 어지럽게”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윈도우 검색바가 확연히 덜 강조되는 방식은 아니다. 윈도우 참가자 프로그램 수석 프로그램 관리자 브랜든 르블랑은 다음의 예처럼 새로운 아이콘을 보여주는 정도로 단순하다고 말했다.
 
새로운 작업표시줄 디자인은 공격적으로 보인다. ⓒ Microsoft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에 있는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사용해 최적화된 작업표시줄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게임용 PC에는 엑스박스 아이콘이 나타나는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하지만 기존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에는 적용되지 않고 신규 사용자에만 해당한다. 
 

엣지 브라우저의 새로운 Alt-Tab 경험

테스터 중 일부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Alt-Tab을 경험하게 된다. 이 키 조합은 오랫동안 윈도우에서 실행 중인 앱 간을 전환하는 용도로 사용됐지만, 이제 엣지 브라우저에서 탭 간을 전환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지 원래 작업하던 곳으로 즉각 돌아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강제적인 변화는 아니다. 설정 메뉴에서 마지막 탭 3개 또는 5개를 선택하거나 기능을 끄고 전통적인 Alt-Tab으로 이용할 수도 있다. 
 

계속되는 제어판 메뉴의 이전

마이크로소프트는 제어판의 시스템 페이지를 윈도우 10 설정의 정보 페이지(설정>시스템>정보)로 옮기고 있다. 

이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두 가지 UI를 수정했다.

우선은 알림센터의 알림이 단순화됐다. 이제 기어 아이콘은 사라지고 오른쪽 위에 X 표시만 나타난다. 집중 지원(Focus Assist)을 사용해 알림이 나타나지 않도록 설정했다면, 자동 실행된 집중 지원 상태에서도 알림을 나타내지 않는다.
 
ⓒ Microsoft

투인원 디바이스용으로 2020년 5월 업데이트에 포함된 태블릿 모드도 약간 변경된다. 기존에는 두 가지 모드 중 선택하는 방식이었지만, 새 빌드에서는 자동으로 태블릿 모드로 전환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