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7

IBM 더 웨더 컴퍼니, ‘네이버’에 전 세계 기상 정보 제공

편집부 | ITWorld
한국IBM은 자회사인 IBM 더 웨더 컴퍼니가 국내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전세계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사용자들은 네이버에서 IBM 더 웨더 컴퍼니가 제공하는 해외 도시 기상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네이버는 해외 교류의 증가에 따라 특정 도시에 한정해 제공하던 해외 날씨 정보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IBM 더 웨더 컴퍼니의 기상 데이터를 도입해 더 많은 도시에 대한 다양한 날씨 정보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포털 사용자의 경험과 만족도를 향상시키고자 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네이버 신상희 날씨 서비스 매니저는 “네이버 날씨 정보 서비스는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 중에서 가장 인기있는 서비스 중의 하나”라며, “해외 교류가 증가함에 따라 해외 기상 정보에 대한 네이버 사용자들의 요구가 증가했고, 검색 포털 사이트로서 사용자들에게 가장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제공할 책임이 있다고 믿기 때문에 IBM의 기상 정보를 제공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한국IBM 코그너티브 애플리케이션 웨더 비즈니스 솔루션 담당 박송미 상무는 “기상 예보는 기업과 소비자들이 미리 준비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한 나라의 국경을 넘어 지구 전체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기상 데이터를 AI,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분석과 같은 기술과 결합해 제공하는 IBM과 네이버를 통해 소비자들과 기업들은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날씨 관련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IBM 더 웨더 컴퍼니와 같은 일기 예보는 데이터, 수퍼컴퓨팅, 수치 모델과 AI의 융합에 의해 만들어진다. IBM은 테라바이트 단위의 데이터를 100여 개의 날씨 모델과 혼합한 후, AI를 활용해 예측의 시작점을 정확하게 집어낸다. 이 내용은 IBM 기상 서비스를 제공받는 기업과 네이버를 통해 날씨를 확인하는 소비자들에게 배포된다.

IBM의 일기 예보는 더 정확한 기상 예측을 위해 글로벌 고해상 기상 예측 시스템(IBM GRAF: Global High-Resolution Atmospheric Forecasting System)도 활용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이 모델은 전 세계 더 많은 지역에 더 시의적절한 고품질 기상 예보를 제공한다. 전 세계 대부분의 지역은 세부적인 기상 조건을 포착하기에는 너무 낮은 약 10Km의 해상도(관측 거리 간격)로 관측되는 정보를 매 6~12시간마다 업데이트 받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IBM GRAF는 지역별 가장 정확한 정보를 위해 3km 간격(해상도)의 기상 정보를 1시간마다 업데이트한다.

IBM은 GRAF 및 기타 기술들을 활용해 전 세계 22억 개 지점에 대해 500m(공간해상도) 간격의 기상 정보를 15분 간격(시간해상도)으로 업데이트하는, 보다 세분화된 고품질의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IBM의 기상 데이터는 아시아나를 비롯한 국내 항공사는 물론, 세계 유수의 항공사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유통, 금융, 공공 등의 기업들과 정부 기관에서 활용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20.07.27

IBM 더 웨더 컴퍼니, ‘네이버’에 전 세계 기상 정보 제공

편집부 | ITWorld
한국IBM은 자회사인 IBM 더 웨더 컴퍼니가 국내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전세계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사용자들은 네이버에서 IBM 더 웨더 컴퍼니가 제공하는 해외 도시 기상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네이버는 해외 교류의 증가에 따라 특정 도시에 한정해 제공하던 해외 날씨 정보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IBM 더 웨더 컴퍼니의 기상 데이터를 도입해 더 많은 도시에 대한 다양한 날씨 정보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포털 사용자의 경험과 만족도를 향상시키고자 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네이버 신상희 날씨 서비스 매니저는 “네이버 날씨 정보 서비스는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 중에서 가장 인기있는 서비스 중의 하나”라며, “해외 교류가 증가함에 따라 해외 기상 정보에 대한 네이버 사용자들의 요구가 증가했고, 검색 포털 사이트로서 사용자들에게 가장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제공할 책임이 있다고 믿기 때문에 IBM의 기상 정보를 제공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한국IBM 코그너티브 애플리케이션 웨더 비즈니스 솔루션 담당 박송미 상무는 “기상 예보는 기업과 소비자들이 미리 준비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한 나라의 국경을 넘어 지구 전체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기상 데이터를 AI,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분석과 같은 기술과 결합해 제공하는 IBM과 네이버를 통해 소비자들과 기업들은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날씨 관련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IBM 더 웨더 컴퍼니와 같은 일기 예보는 데이터, 수퍼컴퓨팅, 수치 모델과 AI의 융합에 의해 만들어진다. IBM은 테라바이트 단위의 데이터를 100여 개의 날씨 모델과 혼합한 후, AI를 활용해 예측의 시작점을 정확하게 집어낸다. 이 내용은 IBM 기상 서비스를 제공받는 기업과 네이버를 통해 날씨를 확인하는 소비자들에게 배포된다.

IBM의 일기 예보는 더 정확한 기상 예측을 위해 글로벌 고해상 기상 예측 시스템(IBM GRAF: Global High-Resolution Atmospheric Forecasting System)도 활용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이 모델은 전 세계 더 많은 지역에 더 시의적절한 고품질 기상 예보를 제공한다. 전 세계 대부분의 지역은 세부적인 기상 조건을 포착하기에는 너무 낮은 약 10Km의 해상도(관측 거리 간격)로 관측되는 정보를 매 6~12시간마다 업데이트 받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IBM GRAF는 지역별 가장 정확한 정보를 위해 3km 간격(해상도)의 기상 정보를 1시간마다 업데이트한다.

IBM은 GRAF 및 기타 기술들을 활용해 전 세계 22억 개 지점에 대해 500m(공간해상도) 간격의 기상 정보를 15분 간격(시간해상도)으로 업데이트하는, 보다 세분화된 고품질의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IBM의 기상 데이터는 아시아나를 비롯한 국내 항공사는 물론, 세계 유수의 항공사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유통, 금융, 공공 등의 기업들과 정부 기관에서 활용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