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사용 가능한 비즈니스 데이터의 68%가 방치” 씨게이트 발표

편집부 | ITWorld
씨게이트 테크놀로지는 1,500명의 글로벌 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조사한 ‘리싱크 데이터(Rethink Data): 엣지에서 클라우드까지–비즈니스 데이터 가치의 극대화’ 보고서를 발간했다. 



씨게이트가 의뢰하고 IDC가 조사한 이 보고서(www.seagate.com/our-story/rethink-data)는 데이터 관리의 어려움을 소개하고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해당 보고서는 비즈니스에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의 68%가 활용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씨게이트 데이브 모슬리 CEO는 “이번 보고서와 조사를 보면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해서는 강력한 대량 데이터 작업이 수반되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알 수 있다”며, “데이터로부터 얻는 가치는 기업의 성공 여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2년간 기업 데이터양이 연간 42.2%의 속도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기업이 활용 가능한 데이터 중 단 32%만이 사용되고 있으며, 68%는 방치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터를 활용하는 데 있어 최대 걸림돌은 ▲수집된 데이터를 사용 가능하게 만드는 것 ▲수집된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 ▲필요한 데이터가 반드시 수집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수집된 데이터의 보안을 보장하는 것 ▲개별로 분산된 수집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2년간 기업이 예상하는 최대 데이터 관리 과제는 멀티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데이터 관리라고 밝혔다. 설문 응답자 2/3는 데이터 보안이 불충분하다고 응답함에 따라,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에 있어 데이터 보안이 필수적인 요소로 대두됐다.

이 보고서는 데이터 관리에서 간과되고 있는 데이터 운영 즉 데이터옵스(DataOps)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IDC는 데이터옵스를 ‘데이터 생성자와 데이터 소비자를 연결하는 제어 능력’이라고 정의했다.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응답자는 데이터옵스가 ‘매우’ 또는 ‘극히’ 중요하다는데 동의했지만, 평균 10%의 조직만이 전사적으로 데이터옵스를 완벽하게 도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에 활용된 설문조사는 아태 및 일본 지역 500명, 유럽 475명, 북미 375명, 중국 150명 등 전 세계 1,500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편, 한국 기업들의 향후 2년간 연평균 데이터 성장률은 44.8%로 전 세계 평균 42.2%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미국(50.5%), 호주(46.9%), 인도(45.2%)에 이어 전 세계 조사 대상국 중 4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국 기업들은 향후 2년간 저장되는 데이터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요소로 ‘고급 데이터 분석 사용 증가’를 꼽았다. 해당 요소를 선택한 응답자 비율의 전 세계 평균은 48.3%였던 반면 한국 기업 평균은 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국 기업들은 비즈니스에 활용 가능한 데이터 중 약 29%만이 사용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 세계 평균 32%를 하회하는 수치이다. 수집된 데이터를 충분히 활용할 수 없게 만드는 5대 요인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사용 가능하게 만드는 것 ▲수집된 데이터의 보안을 보장하는 것 ▲데이터 분석을 위한 기술을 갖추는 것 ▲필요한 데이터가 반드시 수집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수집된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을 꼽았다. editor@itworld.co.kr


2020.07.16

“사용 가능한 비즈니스 데이터의 68%가 방치” 씨게이트 발표

편집부 | ITWorld
씨게이트 테크놀로지는 1,500명의 글로벌 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조사한 ‘리싱크 데이터(Rethink Data): 엣지에서 클라우드까지–비즈니스 데이터 가치의 극대화’ 보고서를 발간했다. 



씨게이트가 의뢰하고 IDC가 조사한 이 보고서(www.seagate.com/our-story/rethink-data)는 데이터 관리의 어려움을 소개하고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해당 보고서는 비즈니스에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의 68%가 활용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씨게이트 데이브 모슬리 CEO는 “이번 보고서와 조사를 보면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해서는 강력한 대량 데이터 작업이 수반되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알 수 있다”며, “데이터로부터 얻는 가치는 기업의 성공 여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2년간 기업 데이터양이 연간 42.2%의 속도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기업이 활용 가능한 데이터 중 단 32%만이 사용되고 있으며, 68%는 방치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터를 활용하는 데 있어 최대 걸림돌은 ▲수집된 데이터를 사용 가능하게 만드는 것 ▲수집된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 ▲필요한 데이터가 반드시 수집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수집된 데이터의 보안을 보장하는 것 ▲개별로 분산된 수집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2년간 기업이 예상하는 최대 데이터 관리 과제는 멀티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데이터 관리라고 밝혔다. 설문 응답자 2/3는 데이터 보안이 불충분하다고 응답함에 따라,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에 있어 데이터 보안이 필수적인 요소로 대두됐다.

이 보고서는 데이터 관리에서 간과되고 있는 데이터 운영 즉 데이터옵스(DataOps)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IDC는 데이터옵스를 ‘데이터 생성자와 데이터 소비자를 연결하는 제어 능력’이라고 정의했다.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응답자는 데이터옵스가 ‘매우’ 또는 ‘극히’ 중요하다는데 동의했지만, 평균 10%의 조직만이 전사적으로 데이터옵스를 완벽하게 도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에 활용된 설문조사는 아태 및 일본 지역 500명, 유럽 475명, 북미 375명, 중국 150명 등 전 세계 1,500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편, 한국 기업들의 향후 2년간 연평균 데이터 성장률은 44.8%로 전 세계 평균 42.2%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미국(50.5%), 호주(46.9%), 인도(45.2%)에 이어 전 세계 조사 대상국 중 4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국 기업들은 향후 2년간 저장되는 데이터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요소로 ‘고급 데이터 분석 사용 증가’를 꼽았다. 해당 요소를 선택한 응답자 비율의 전 세계 평균은 48.3%였던 반면 한국 기업 평균은 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국 기업들은 비즈니스에 활용 가능한 데이터 중 약 29%만이 사용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 세계 평균 32%를 하회하는 수치이다. 수집된 데이터를 충분히 활용할 수 없게 만드는 5대 요인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사용 가능하게 만드는 것 ▲수집된 데이터의 보안을 보장하는 것 ▲데이터 분석을 위한 기술을 갖추는 것 ▲필요한 데이터가 반드시 수집될 수 있도록 하는 것 ▲수집된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을 꼽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