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7

리걸인사이트-티쓰리큐, AI 변호사 개발 위해 협력

편집부 | ITWorld
변호사들이 모여 만든 리걸테크 스타트업 ‘리걸인사이트’와 인공지능 전문기업 ‘티쓰리큐’은 서울 구로구 티쓰리큐 본사에서 AI 기반의 리걸테크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리걸인사이트와 티쓰리큐는 각 사가 보유한 법률 전문지식과 빅데이터·인공지능 개발 역량을 결합해 고도화된 리걸테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먼저 ‘지능형 계약서 자동작성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지능형 계약서 자동작성 서비스는 수요자가 온라인으로 계약 내용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최적의 계약서 템플릿, 중요 조항 및 특약 조항 등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십수 년 경력의 변호사들이 보유한 노하우와 티쓰리큐의 자연어 처리 및 딥러닝 기술을 접목해 변호사의 대면상담 수준의 전문성과 신뢰성이 담긴 계약서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법률 지식이 없는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빈칸 채우기 수준의 기존 계약서 작성 서비스와도 차별화된다.

리걸인사이트는 법률(Legal)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리걸테크’를 기반으로 법률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17년 설립됐다. 법률문서 자동작성 서비스 ‘마시멜로’를 통해 고소장, 행장심판청구서, 행정소송소장을 무료로 작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티쓰리큐는 빅데이터 처리기술과 AI 기술을 융합한 통합 플랫폼 ‘T3Q.ai’를 기반으로 고부가가치 서비스 팩 및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인공지능 전문기업이다.

리걸인사이트 정재훈 대표는 “계약서만으로도 법률분쟁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액의 법률서비스 비용으로 인해 소액, 소규모 거래에 불완전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많다”며 “지능형 계약서 자동작성 서비스는 개인과 중소기업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티쓰리큐 최의순 혁신전략실장은 “법률 서비스는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전문 분야이지만, 계약서 등 표준화가 가능하고, 인공지능 및 I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업무들이 많다”며, “리걸인사이트와 협력을 통해 내년 상반기 안으로는 서비스를 공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9.08.27

리걸인사이트-티쓰리큐, AI 변호사 개발 위해 협력

편집부 | ITWorld
변호사들이 모여 만든 리걸테크 스타트업 ‘리걸인사이트’와 인공지능 전문기업 ‘티쓰리큐’은 서울 구로구 티쓰리큐 본사에서 AI 기반의 리걸테크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리걸인사이트와 티쓰리큐는 각 사가 보유한 법률 전문지식과 빅데이터·인공지능 개발 역량을 결합해 고도화된 리걸테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먼저 ‘지능형 계약서 자동작성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지능형 계약서 자동작성 서비스는 수요자가 온라인으로 계약 내용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최적의 계약서 템플릿, 중요 조항 및 특약 조항 등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십수 년 경력의 변호사들이 보유한 노하우와 티쓰리큐의 자연어 처리 및 딥러닝 기술을 접목해 변호사의 대면상담 수준의 전문성과 신뢰성이 담긴 계약서를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법률 지식이 없는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빈칸 채우기 수준의 기존 계약서 작성 서비스와도 차별화된다.

리걸인사이트는 법률(Legal)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리걸테크’를 기반으로 법률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17년 설립됐다. 법률문서 자동작성 서비스 ‘마시멜로’를 통해 고소장, 행장심판청구서, 행정소송소장을 무료로 작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티쓰리큐는 빅데이터 처리기술과 AI 기술을 융합한 통합 플랫폼 ‘T3Q.ai’를 기반으로 고부가가치 서비스 팩 및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인공지능 전문기업이다.

리걸인사이트 정재훈 대표는 “계약서만으로도 법률분쟁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액의 법률서비스 비용으로 인해 소액, 소규모 거래에 불완전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많다”며 “지능형 계약서 자동작성 서비스는 개인과 중소기업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티쓰리큐 최의순 혁신전략실장은 “법률 서비스는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전문 분야이지만, 계약서 등 표준화가 가능하고, 인공지능 및 I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업무들이 많다”며, “리걸인사이트와 협력을 통해 내년 상반기 안으로는 서비스를 공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