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번개장터,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부스트’ 인수

편집부 | ITWorld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인 번개장터가 검색·추천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부스트'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양사의 역량을 결합해 번개장터의 서비스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급성장 중인 모바일 중고거래 및 개인간거래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강화하는 것이 이번 인수의 목적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부스트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재학 중 한글 형태소 분석기인 ‘꼬꼬마’ 등을 개발한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설립 직후부터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필수적인 자연어처리(NLP)를 포함해 추천 시스템, 기계 학습, 데이터 마이닝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각 분야에서 알고리즘과 플랫폼을 개발했다. 티몬, 롯데홈쇼핑, 스타벅스 등의 상품 추천 시스템과 밴드의 광고 시스템 등이 부스트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번 인수에 따라 이동주 전 부스트 대표는 번개장터 CTO를 맡게 된다 또, 이 CTO와 함께 ‘꼬꼬마’를 개발한 연종흠 박사와 삼성전자에서 자동 영상 콘텐츠 인식 시스템 개발을 주도한 박병성 전 부스트 CTO 등 부스트의 임직원 역시 번개장터에 합류한다. 

번개장터는 부스트의 기술력을 토대로 검색·추천 시스템 및 데이터 마이닝 기능 등을 집중적으로 강화해 사용자경험(UX)을 향상시킨 더욱 빠르고 안전한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이전까지 중고거래 플랫폼의 검색 및 추천 기능이 키워드 검색 등에 머물러 있었다면, 번개장터의 새로운 검색·추천 시스템은 카테고리와 브랜드 등의 조건이 동일하더라도 머신러닝을 통해 각 사용자가 원하는 판매 상품을 정확하게 추천하는 방향으로 진화한다.

번개장터 이동주 CTO는 “여러 기업에서 인수 제안을 받았지만 번개장터의 서비스 모델인 C2C 마켓플레이스가 가진 엄청난 성장잠재력에 주목했다”며, “번개장터는 현재 광고비, 간편결제 수수료 등으로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고 있을 뿐 아니라, 검색·추천 기술 등을 접목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번개장터 장원귀 대표는 “거래 상품이나 주기가 일정하지 않은 중고거래의 특성상 거래 데이터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사용자경험(UX)을 개선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한 작업”이라며, “부스트 인수를 계기로 중고거래 플랫폼 서비스의 본질인 검색과 추천 기능을 더욱 고도화시키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8.22

번개장터,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부스트’ 인수

편집부 | ITWorld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인 번개장터가 검색·추천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부스트'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양사의 역량을 결합해 번개장터의 서비스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급성장 중인 모바일 중고거래 및 개인간거래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강화하는 것이 이번 인수의 목적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부스트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재학 중 한글 형태소 분석기인 ‘꼬꼬마’ 등을 개발한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설립 직후부터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필수적인 자연어처리(NLP)를 포함해 추천 시스템, 기계 학습, 데이터 마이닝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각 분야에서 알고리즘과 플랫폼을 개발했다. 티몬, 롯데홈쇼핑, 스타벅스 등의 상품 추천 시스템과 밴드의 광고 시스템 등이 부스트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번 인수에 따라 이동주 전 부스트 대표는 번개장터 CTO를 맡게 된다 또, 이 CTO와 함께 ‘꼬꼬마’를 개발한 연종흠 박사와 삼성전자에서 자동 영상 콘텐츠 인식 시스템 개발을 주도한 박병성 전 부스트 CTO 등 부스트의 임직원 역시 번개장터에 합류한다. 

번개장터는 부스트의 기술력을 토대로 검색·추천 시스템 및 데이터 마이닝 기능 등을 집중적으로 강화해 사용자경험(UX)을 향상시킨 더욱 빠르고 안전한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이전까지 중고거래 플랫폼의 검색 및 추천 기능이 키워드 검색 등에 머물러 있었다면, 번개장터의 새로운 검색·추천 시스템은 카테고리와 브랜드 등의 조건이 동일하더라도 머신러닝을 통해 각 사용자가 원하는 판매 상품을 정확하게 추천하는 방향으로 진화한다.

번개장터 이동주 CTO는 “여러 기업에서 인수 제안을 받았지만 번개장터의 서비스 모델인 C2C 마켓플레이스가 가진 엄청난 성장잠재력에 주목했다”며, “번개장터는 현재 광고비, 간편결제 수수료 등으로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고 있을 뿐 아니라, 검색·추천 기술 등을 접목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번개장터 장원귀 대표는 “거래 상품이나 주기가 일정하지 않은 중고거래의 특성상 거래 데이터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사용자경험(UX)을 개선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한 작업”이라며, “부스트 인수를 계기로 중고거래 플랫폼 서비스의 본질인 검색과 추천 기능을 더욱 고도화시키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