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20.03.20

애플, 커서와 트랙패드 지원하는 매직 키보드와 신형 아이패드 프로 출시

Neil Bennett | Digital Arts Magazine
애플이 태블릿의 경계를 노트북에까지 확대하는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새 아이패드용 매직 키보드에는 처음으로 트랙패드가 탑재된다. 출시 예정인 아이패드OS 13.4를 지원하는 구형 모델에도 호환되며, 트랙패드를 통해 아이패드에 커서가 지원된다. 애플은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3월 24일에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APPLE

동시에 아이패드용 앱도 커서를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앱에 따라 커서 지원 일정이 달라 트랙패드와 커서 기능을 즉시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
 
ⓒAPPLE


2020년형 아이패드 프로는 11인치와 12.9인치 두 가지 크기와 스페이스 그레이와 실버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다른 새로운 사양 변화는 다음과 같다.

A12Z 바이오닉 칩은 8코어 CPU, 8코어 GPU를 탑재하고 애플에 따르면 최대 10시간 가량의 배터리 지속 시간을 지원하며 와이파이와 셀룰러 연결 속도가 더 빨라진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라는 1,200만 화소 와이드 카메라, 1,000만 화소 울트라와이드 카메라를 탑재한다.
 
ⓒAPPLE

또한, LiDAR 스캐너를 통해 최대 5미터 안에 있는 물체의 거리를 측정한다. 아이패드OS 13.4에서는 새로운 입체 거리 감지 프레임워크가 추가돼 AR이나 다른 카메라 기반 앱이 사물과 주변 환경을 더욱 면밀히 분석하게 된다.
 
ⓒAPPLE

와이파이만 지원하는 11인치 제품의 시작가는 799달러, 셀룰러 네트워크까지 지원하는 제품은 949달러다. 12.9인치 제품은 각격 999달러, 1,149달러다. 각각의 제품마다 128GB, 256GB, 512GB, 1TB 저장 공간을 선택해 구입할 수 있다.

신제품은 애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매직 키보드는 11인치용과 12.9인치 제품에 적용할 수 있고 미국 기준 가격은 299달러로 알려졌다. editor@itworld.co.kr 


iOS
2020.03.20

애플, 커서와 트랙패드 지원하는 매직 키보드와 신형 아이패드 프로 출시

Neil Bennett | Digital Arts Magazine
애플이 태블릿의 경계를 노트북에까지 확대하는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새 아이패드용 매직 키보드에는 처음으로 트랙패드가 탑재된다. 출시 예정인 아이패드OS 13.4를 지원하는 구형 모델에도 호환되며, 트랙패드를 통해 아이패드에 커서가 지원된다. 애플은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3월 24일에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APPLE

동시에 아이패드용 앱도 커서를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앱에 따라 커서 지원 일정이 달라 트랙패드와 커서 기능을 즉시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
 
ⓒAPPLE


2020년형 아이패드 프로는 11인치와 12.9인치 두 가지 크기와 스페이스 그레이와 실버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다른 새로운 사양 변화는 다음과 같다.

A12Z 바이오닉 칩은 8코어 CPU, 8코어 GPU를 탑재하고 애플에 따르면 최대 10시간 가량의 배터리 지속 시간을 지원하며 와이파이와 셀룰러 연결 속도가 더 빨라진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라는 1,200만 화소 와이드 카메라, 1,000만 화소 울트라와이드 카메라를 탑재한다.
 
ⓒAPPLE

또한, LiDAR 스캐너를 통해 최대 5미터 안에 있는 물체의 거리를 측정한다. 아이패드OS 13.4에서는 새로운 입체 거리 감지 프레임워크가 추가돼 AR이나 다른 카메라 기반 앱이 사물과 주변 환경을 더욱 면밀히 분석하게 된다.
 
ⓒAPPLE

와이파이만 지원하는 11인치 제품의 시작가는 799달러, 셀룰러 네트워크까지 지원하는 제품은 949달러다. 12.9인치 제품은 각격 999달러, 1,149달러다. 각각의 제품마다 128GB, 256GB, 512GB, 1TB 저장 공간을 선택해 구입할 수 있다.

신제품은 애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매직 키보드는 11인치용과 12.9인치 제품에 적용할 수 있고 미국 기준 가격은 299달러로 알려졌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