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9.10.08

글로벌 칼럼 | 그 어느 때보다 개방된 시리, 하지만 여지는 있다

Dan Moren | Macworld
시리가 아이폰 4s에 도입된 이후, 서드파티 개발자들은 가상의 도우미인 시리와 그들의 앱을 더 긴밀하게 통합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그리고 애플이 지난 몇 년 동안 엄격한 기준을 완화하기는 했지만, 시리는 주의 깊게 선택한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애플의 자체 소프트웨어에 얽매여 있었다.

그러나 주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때마다 애플은 조금씩 제한을 완화하고 있으며, 올해도 예외는 아니다. iOS 13은 시리와 함께 작동하는 앱의 카테고리를 다시 한 번 넓혔을 뿐만 아니라, 애플은 이러한 서드파티 앱들 중 일부를 보다 사용하기 쉽게 만들고 있다. 게다가, 시리에 대한 이들 변경사항은 애플 자체가 경쟁하는 소프트웨어 카테고리에 적용된다. 이는 이러한 유형의 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될 사용자뿐만 아니라, 플랫폼으로서의 시리의 미래에도 좋은 징조다.
 

메시지 받기? 

기본적으로, 시리는 오랫동안 모든 종류의 메시징 관련 작업을 아이메시지(또는 텍스트 메시징)와 동의어로 취급해 왔다. 왓츠앱이나 스카이프와 같은 서드파티 메시징 앱을 사용했다면, 그냥 운이 없었던 셈이다. 유일한 대안은 그 앱을 시작하고 메시지를 쓰기 위해 받아쓰기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운전 중 가장 좋은 해결책은 있을 수 없다.

그러나 메시징은 애플이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개방한 분야 중 하나이기 때문에, 예를 들어 “페이스북 메신저로 존에게 메시지를 보내”라고 말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애플은 향후 소프트웨어 변화에서 더 나아갈 것이라고 알려졌다. 블룸버그의 한 이야기에 따르면, iOS는 사용자가 사람들과 의사소통하는 방법을 인식하고 그것을 통해 배울 것이다. 예를 들어 왓츠앱을 통해 친구 그레타와 이야기를 나누는 경향이 있는 경우, 시리를 사용하여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왓츠앱에 기본으로 설정된다(이 기능은 나중에 전화 걸기로도 확장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향후 업데이트에는 ‘왓츠앱으로’라는 말을 붙이지 않아도 자주 사용하는 메신저 앱을 실행하게 될 것이다. ⓒ APPLE

그것은 대단한 일이다. 아이메시지(iMessage)가 애플에 엄청난 경쟁 우위였기 때문이다. 비록 그 회사는 매일 그러한 서비스를 통해 전송되는 메시지 수에 대한 통계를 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중지했지만, 여전히 많다는 것은 확실하다. 이 기능을 시리에 개방하면 많은 고객들이 원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그 대신 잠재적으로 아이메시지가 더 편리하다는 것을 사용자들에게 납득시킬 수 있다. 어떤 면에서는 그것이 특별히 애플과 같은 움직임은 아니다. 다만, 우리는 잠시 후에 그것을 다룰 것이다. 
 

귀에 음악을

만약 시리가 메시징을 다루는 방식을 바꾸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 애플은 시리와의 서드파티 통합을 자신이 경쟁하는 다른 카테고리로도 확장하고 있다. 즉, 음악 앱이 그것이다. 어떤 면에서 그것은 메시징보다 훨씬 더 놀라운 일이다. 아이메시지는 애플 플랫폼의 자산이지만, 결국 그것은 직접적인 수익 창출자는 아니다. 애플뮤직은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이 서비스 수익 증대에 크게 관심을 쏟던 시기에 회사의 중요한 구독 모험이었다.  

최근 몇 달간 애플에 대해 악명 높게 비판하던 스포티파이가 마침내 시리를 지원하게 됐다. 스포티파이는 경쟁사들에 애플 뮤직이 유리하다고 주장했는데, 애플은 시리와 서드파티 음악 앱의 통합이 가능해지면서 스포티파이와 같은 경쟁자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이들의 주장 중 하나를 부정할 수 있게 됐다. 

이들 두 가지 움직임으로 보여지는 한 가지 예시가 있다면 그것은 애플의 자신감이다. 만약 회사가 이러한 제한을 완화하는 것에 만족한다면, 그것은 애플이 멀리 내다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미 사용하고 있고 좋아하는 서비스에 대해 접근하는 사용자들의 이익이 자신의 유료 서비스에 많은 가입자를 끌어들이지 않는 데서 오는 위험을 능가한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과거의 시리, 미래의 시리

시리는 사람들이 기술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암묵적인 약속과 함께 공개되었고, 음성 통제는 분명 그 사이에 더욱 흔해졌지만, 현재의 패러다임을 뒤집기에는 아직 멀었다. 그러나 최근 시리 통합에 대한 이러한 변화는 애플이 여전히 플랫폼을 추진하는 데 관심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가장 중요한 것은 회사가 약간의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시리에게 그 다음으로 중요한 단계는 애플이 그들의 앱을 통합하고자 하는 모든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음성 도우미의 문을 활짝 열어주는 것이다. 애플은 시리 바로가기가 추가되면서 이러한 움직임에 발을 담그고 있는데, 이는 앱들이 도우미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의 특정 측면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며, 일부 가능성을 열어놓기는 하지만, 이것은 여전히 상당히 기본적이며, 이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의 개입이 필요하다. 우리는 아직 시리에게 앱으로 뭔가를 하라고 지시할 단계는 아니다. 예를 들어, “오버캐스트, 이 팟캐스트의 최신 에피소드를 열고 30분 표시 지점부터 재생하라”라고 말해서, 그냥 작동하게 하는 식으로 말이다. 

이는 분명 큰 진전이며, 애플이 여전히 시리를 자사 기기에서 플랫폼으로 정상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예를 들어, 아이폰의 시리는 애플 워치의 시리나 홈팟의 시리가 아직 할 수 없는 것을 할 수 있다(그리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이러한 새로운 시리 행동들이 더해지면서 우리는 작년보다 더 멀리 나아가고 있으며, 내년이 되었는데도 여전히 멈춰 서서 나아가지 않았을 것이라고는 상상하기 어렵다. editor@itworld.co.kr
 


iOS
2019.10.08

글로벌 칼럼 | 그 어느 때보다 개방된 시리, 하지만 여지는 있다

Dan Moren | Macworld
시리가 아이폰 4s에 도입된 이후, 서드파티 개발자들은 가상의 도우미인 시리와 그들의 앱을 더 긴밀하게 통합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그리고 애플이 지난 몇 년 동안 엄격한 기준을 완화하기는 했지만, 시리는 주의 깊게 선택한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애플의 자체 소프트웨어에 얽매여 있었다.

그러나 주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때마다 애플은 조금씩 제한을 완화하고 있으며, 올해도 예외는 아니다. iOS 13은 시리와 함께 작동하는 앱의 카테고리를 다시 한 번 넓혔을 뿐만 아니라, 애플은 이러한 서드파티 앱들 중 일부를 보다 사용하기 쉽게 만들고 있다. 게다가, 시리에 대한 이들 변경사항은 애플 자체가 경쟁하는 소프트웨어 카테고리에 적용된다. 이는 이러한 유형의 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될 사용자뿐만 아니라, 플랫폼으로서의 시리의 미래에도 좋은 징조다.
 

메시지 받기? 

기본적으로, 시리는 오랫동안 모든 종류의 메시징 관련 작업을 아이메시지(또는 텍스트 메시징)와 동의어로 취급해 왔다. 왓츠앱이나 스카이프와 같은 서드파티 메시징 앱을 사용했다면, 그냥 운이 없었던 셈이다. 유일한 대안은 그 앱을 시작하고 메시지를 쓰기 위해 받아쓰기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운전 중 가장 좋은 해결책은 있을 수 없다.

그러나 메시징은 애플이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개방한 분야 중 하나이기 때문에, 예를 들어 “페이스북 메신저로 존에게 메시지를 보내”라고 말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애플은 향후 소프트웨어 변화에서 더 나아갈 것이라고 알려졌다. 블룸버그의 한 이야기에 따르면, iOS는 사용자가 사람들과 의사소통하는 방법을 인식하고 그것을 통해 배울 것이다. 예를 들어 왓츠앱을 통해 친구 그레타와 이야기를 나누는 경향이 있는 경우, 시리를 사용하여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왓츠앱에 기본으로 설정된다(이 기능은 나중에 전화 걸기로도 확장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향후 업데이트에는 ‘왓츠앱으로’라는 말을 붙이지 않아도 자주 사용하는 메신저 앱을 실행하게 될 것이다. ⓒ APPLE

그것은 대단한 일이다. 아이메시지(iMessage)가 애플에 엄청난 경쟁 우위였기 때문이다. 비록 그 회사는 매일 그러한 서비스를 통해 전송되는 메시지 수에 대한 통계를 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중지했지만, 여전히 많다는 것은 확실하다. 이 기능을 시리에 개방하면 많은 고객들이 원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그 대신 잠재적으로 아이메시지가 더 편리하다는 것을 사용자들에게 납득시킬 수 있다. 어떤 면에서는 그것이 특별히 애플과 같은 움직임은 아니다. 다만, 우리는 잠시 후에 그것을 다룰 것이다. 
 

귀에 음악을

만약 시리가 메시징을 다루는 방식을 바꾸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 애플은 시리와의 서드파티 통합을 자신이 경쟁하는 다른 카테고리로도 확장하고 있다. 즉, 음악 앱이 그것이다. 어떤 면에서 그것은 메시징보다 훨씬 더 놀라운 일이다. 아이메시지는 애플 플랫폼의 자산이지만, 결국 그것은 직접적인 수익 창출자는 아니다. 애플뮤직은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이 서비스 수익 증대에 크게 관심을 쏟던 시기에 회사의 중요한 구독 모험이었다.  

최근 몇 달간 애플에 대해 악명 높게 비판하던 스포티파이가 마침내 시리를 지원하게 됐다. 스포티파이는 경쟁사들에 애플 뮤직이 유리하다고 주장했는데, 애플은 시리와 서드파티 음악 앱의 통합이 가능해지면서 스포티파이와 같은 경쟁자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이들의 주장 중 하나를 부정할 수 있게 됐다. 

이들 두 가지 움직임으로 보여지는 한 가지 예시가 있다면 그것은 애플의 자신감이다. 만약 회사가 이러한 제한을 완화하는 것에 만족한다면, 그것은 애플이 멀리 내다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미 사용하고 있고 좋아하는 서비스에 대해 접근하는 사용자들의 이익이 자신의 유료 서비스에 많은 가입자를 끌어들이지 않는 데서 오는 위험을 능가한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과거의 시리, 미래의 시리

시리는 사람들이 기술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암묵적인 약속과 함께 공개되었고, 음성 통제는 분명 그 사이에 더욱 흔해졌지만, 현재의 패러다임을 뒤집기에는 아직 멀었다. 그러나 최근 시리 통합에 대한 이러한 변화는 애플이 여전히 플랫폼을 추진하는 데 관심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가장 중요한 것은 회사가 약간의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시리에게 그 다음으로 중요한 단계는 애플이 그들의 앱을 통합하고자 하는 모든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음성 도우미의 문을 활짝 열어주는 것이다. 애플은 시리 바로가기가 추가되면서 이러한 움직임에 발을 담그고 있는데, 이는 앱들이 도우미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의 특정 측면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며, 일부 가능성을 열어놓기는 하지만, 이것은 여전히 상당히 기본적이며, 이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의 개입이 필요하다. 우리는 아직 시리에게 앱으로 뭔가를 하라고 지시할 단계는 아니다. 예를 들어, “오버캐스트, 이 팟캐스트의 최신 에피소드를 열고 30분 표시 지점부터 재생하라”라고 말해서, 그냥 작동하게 하는 식으로 말이다. 

이는 분명 큰 진전이며, 애플이 여전히 시리를 자사 기기에서 플랫폼으로 정상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예를 들어, 아이폰의 시리는 애플 워치의 시리나 홈팟의 시리가 아직 할 수 없는 것을 할 수 있다(그리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이러한 새로운 시리 행동들이 더해지면서 우리는 작년보다 더 멀리 나아가고 있으며, 내년이 되었는데도 여전히 멈춰 서서 나아가지 않았을 것이라고는 상상하기 어렵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