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리뷰 | 아이폰 11, 가격·기능·품질…어느 것 하나도 빠지지 않는 수작

Roman Loyola | Macworld
지난해 애플은 신형 아이폰 제품군 중 ‘합리적인 가격의’ 제품으로 아이폰 XR을 선보였다. Macworld는 XR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심지어 애플이 지금까지 만든 최고의 아이폰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 아이폰 XR의 후속 모델이 아이폰 11이다. 아이폰 11R 같은 이름 대신에 그냥 ‘아이폰 11’이라는 이름을 붙이기로 결정했다는 점으로 미루어 이 제품을 어떤 위치에 두고 있는지에 대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 제품이 아이폰 11이라는 이름의 부담감을 감당할 수 있을까? 사실, 불가능한 일이다. 만족스러운 속도, 듀얼 카메라 설정, 긴 배터리 사용 시간의 조합인 아이폰 11은 지난해 아이폰 XR보다도 훨씬 개선되었다. 그리고 심지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생각할 때 대다수 사용자에게는 최고의 아이폰이 될 수 있는 제품이다.
 

카메라 개선

아이폰 11의 주요 특징은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설정이다. 마치 애플이 의도적으로 올해의 아이폰에서 튀어나온 카메라가 눈에 더욱 잘 띄도록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아이폰 XR의 단일 카메라는 거의 눈에 띄지 않으며 아이폰 XS의 튀어나온 듀얼 카메라 디자인은 외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도 없게 만든다. 하지만 아이폰 11의 듀얼 카메라는 사용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이렇게 외치는 것 같다. “웃어요! 카메라로 찍고 있어요!”
 
아이폰 XR(좌)의 광각 카메라는 1대다. 아이폰 11(우)은 여기에 초광각 카메라를 하나 더 추가했다. ⓒIDG

아이폰 XR처럼 광각 카메라는 1대다. 두 번째 카메라는 2배 축소를 지원하는 초광각 카메라이기 때문에 촬영 환경에 상관없이 더 많이 담을 수 있다. 아이폰 11프로는 확대율이 높은 세 번째 망원 카메라를 추가했다.

초광각 카메라 추가는 매우 훌륭한 선택이었다. 사진을 촬영할 때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한다. 광각과 초광각 카메라 전환도 쉽고, 앱에서 구도를 잡을 때 1x 버튼이 이미지 프레임의 하단에 표시되기 때문에 광각 카메라가 사용 중임을 알 수 있다. 이 버튼을 누르면 휴대전화는 초광각 카메라로 전환되며 1x 버튼이 0.5x 버튼으로 바뀐다. 버튼을 다시 누르면 다시 전환된다. 또한 1x 카메라로 보기에서 0.5x 초광각 사진이 어떨지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아이폰 11에서 1x 광각 카메라로 촬영 ⓒIDG
 
광각 카메라를 사용하는 동안 초광각으로 촬영할 때의 뷰를 미리 볼 수 있다. ⓒIDG
 
아이폰 11 초광각 카메라의 촬영 사진 ⓒIDG

광각과 초광각 모두 화질이 뛰어난 멋진 결과물을 낸다. 색상이 정확하고 놀라운 수준의 세부묘사와 이미지 명료성을 제공한다. 물론, Macworld는 이전의 아이폰에 대해서도 같은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아이폰 11도 마찬가지다. 아이폰 11(그리고 11 프로)는 애플의 저조도 사진을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바꾸는 나이트 모드를 추가했다. 최신 아이폰을 구매할 단 하나의 이유를 든다면 바로 나이트 모드일 것이다. 나이트 모드는 어두운 환경에서 이미지를 여러 장 촬영하고 소프트웨어 처리를 이용해 손실될 수 있는 세부묘사를 보여준다.

Macworld는 나이트 모드를 사용하는 방법과 그 작동 방식에 대해 별도의 기사를 작성했다. 저조도 개선 기능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이어 드디어 아이폰에도 적용되었고 결과물도 훌륭하다. 자매지 PCWorld는 심지어 애플의 나이트 모드가 안드로이드 버전보다 낫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나이트 모드는 훌륭한 결과를 제공하는 유용한 기능이다.
 
나이트 모드 비활성화 촬영 ⓒIDG
 
나이트 모드 활성화한 후 촬영 ⓒIDG


나이트 모드로 사진을 촬영하면 이렇게 된다.

아이폰 11 후면 카메라의 문제점은 광학 줌이 없다는 것이다. 아이폰 XR에서도 이 점은 마찬가지였다. 아이폰 11은 최대 5x의 디지털 줌만 있다. 경우에 따라, 특히 2x 디지털 줌을 초과해야 하는 경우에는 이미지 노이즈가 눈에 띄게 늘어나 보기 흉한 사진이 된다는 점이 단점이다.
 
ⓒIDG



따라서 필자처럼 줌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아이폰 11을 활용 방법을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 

또, 드디어 전면 트루뎁스 카메라가 업데이트됐다. 1080p/60fps 동영상을 촬영하는 700만 화소 카메라에서 4K/60fps 동영상을 촬영하는 1,2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슬로우 모션 동영상을 녹화할 수 있다. 그렇다. 아이폰이 ‘슬로피(Slofie, 느린 셀프 카메라)’를 촬영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됐다.
 



2019.09.30

리뷰 | 아이폰 11, 가격·기능·품질…어느 것 하나도 빠지지 않는 수작

Roman Loyola | Macworld
지난해 애플은 신형 아이폰 제품군 중 ‘합리적인 가격의’ 제품으로 아이폰 XR을 선보였다. Macworld는 XR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심지어 애플이 지금까지 만든 최고의 아이폰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 아이폰 XR의 후속 모델이 아이폰 11이다. 아이폰 11R 같은 이름 대신에 그냥 ‘아이폰 11’이라는 이름을 붙이기로 결정했다는 점으로 미루어 이 제품을 어떤 위치에 두고 있는지에 대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 제품이 아이폰 11이라는 이름의 부담감을 감당할 수 있을까? 사실, 불가능한 일이다. 만족스러운 속도, 듀얼 카메라 설정, 긴 배터리 사용 시간의 조합인 아이폰 11은 지난해 아이폰 XR보다도 훨씬 개선되었다. 그리고 심지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생각할 때 대다수 사용자에게는 최고의 아이폰이 될 수 있는 제품이다.
 

카메라 개선

아이폰 11의 주요 특징은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설정이다. 마치 애플이 의도적으로 올해의 아이폰에서 튀어나온 카메라가 눈에 더욱 잘 띄도록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아이폰 XR의 단일 카메라는 거의 눈에 띄지 않으며 아이폰 XS의 튀어나온 듀얼 카메라 디자인은 외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도 없게 만든다. 하지만 아이폰 11의 듀얼 카메라는 사용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이렇게 외치는 것 같다. “웃어요! 카메라로 찍고 있어요!”
 
아이폰 XR(좌)의 광각 카메라는 1대다. 아이폰 11(우)은 여기에 초광각 카메라를 하나 더 추가했다. ⓒIDG

아이폰 XR처럼 광각 카메라는 1대다. 두 번째 카메라는 2배 축소를 지원하는 초광각 카메라이기 때문에 촬영 환경에 상관없이 더 많이 담을 수 있다. 아이폰 11프로는 확대율이 높은 세 번째 망원 카메라를 추가했다.

초광각 카메라 추가는 매우 훌륭한 선택이었다. 사진을 촬영할 때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한다. 광각과 초광각 카메라 전환도 쉽고, 앱에서 구도를 잡을 때 1x 버튼이 이미지 프레임의 하단에 표시되기 때문에 광각 카메라가 사용 중임을 알 수 있다. 이 버튼을 누르면 휴대전화는 초광각 카메라로 전환되며 1x 버튼이 0.5x 버튼으로 바뀐다. 버튼을 다시 누르면 다시 전환된다. 또한 1x 카메라로 보기에서 0.5x 초광각 사진이 어떨지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아이폰 11에서 1x 광각 카메라로 촬영 ⓒIDG
 
광각 카메라를 사용하는 동안 초광각으로 촬영할 때의 뷰를 미리 볼 수 있다. ⓒIDG
 
아이폰 11 초광각 카메라의 촬영 사진 ⓒIDG

광각과 초광각 모두 화질이 뛰어난 멋진 결과물을 낸다. 색상이 정확하고 놀라운 수준의 세부묘사와 이미지 명료성을 제공한다. 물론, Macworld는 이전의 아이폰에 대해서도 같은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아이폰 11도 마찬가지다. 아이폰 11(그리고 11 프로)는 애플의 저조도 사진을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바꾸는 나이트 모드를 추가했다. 최신 아이폰을 구매할 단 하나의 이유를 든다면 바로 나이트 모드일 것이다. 나이트 모드는 어두운 환경에서 이미지를 여러 장 촬영하고 소프트웨어 처리를 이용해 손실될 수 있는 세부묘사를 보여준다.

Macworld는 나이트 모드를 사용하는 방법과 그 작동 방식에 대해 별도의 기사를 작성했다. 저조도 개선 기능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이어 드디어 아이폰에도 적용되었고 결과물도 훌륭하다. 자매지 PCWorld는 심지어 애플의 나이트 모드가 안드로이드 버전보다 낫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나이트 모드는 훌륭한 결과를 제공하는 유용한 기능이다.
 
나이트 모드 비활성화 촬영 ⓒIDG
 
나이트 모드 활성화한 후 촬영 ⓒIDG


나이트 모드로 사진을 촬영하면 이렇게 된다.

아이폰 11 후면 카메라의 문제점은 광학 줌이 없다는 것이다. 아이폰 XR에서도 이 점은 마찬가지였다. 아이폰 11은 최대 5x의 디지털 줌만 있다. 경우에 따라, 특히 2x 디지털 줌을 초과해야 하는 경우에는 이미지 노이즈가 눈에 띄게 늘어나 보기 흉한 사진이 된다는 점이 단점이다.
 
ⓒIDG



따라서 필자처럼 줌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아이폰 11을 활용 방법을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 

또, 드디어 전면 트루뎁스 카메라가 업데이트됐다. 1080p/60fps 동영상을 촬영하는 700만 화소 카메라에서 4K/60fps 동영상을 촬영하는 1,2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슬로우 모션 동영상을 녹화할 수 있다. 그렇다. 아이폰이 ‘슬로피(Slofie, 느린 셀프 카메라)’를 촬영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됐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