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더 젊고 더 감각적으로” 아렌츠가 가져온 애플의 5가지 변화

Michael Simon | Macworld
4월 애플을 떠난다고 발표한 소매 유통 부문 책임자 안젤라 아렌츠는 조니 아이브나 팀 쿡 만큼이나 애플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아렌츠는 지난 5년 간 제품 발표 무대, 매장, 언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애플의 얼굴을 담당했다. 역시 애플의 베테랑인 후임자 데어드리 오브라이언이 아렌츠의 빈 자리를 채우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2014년 취임 이후 아렌츠는 전 세계 애플 스토어에 지워지지 않을 족적을 남겼다. 전통적인 오프라인 매장에 변화를 가져왔고 애플을 고급스럽고 유행의 최첨단을 걷는 브랜드로 키워낸 것이다. 아렌츠가 애플에 가져온 크고 작은 5가지 영향을 돌아본다.
 

매장에서의 창작 프로젝트 지원

애플 브랜드에 미친 아렌츠의 가장 큰 영향은 역시 소매 판매점이다. 그리고 ‘투데이 앳 애플 프로그램(Today at Apple Program)’에서 더욱 분명하게 그의 영향을 느낄 수 있다. 애플 기기로 사용자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창의적인 작업을 공개함으로써 오늘날의 애플은 여러 가지 무료 강의를 열고 현실과 애플 판매 공간 사이에 다리를 놓았다. 사진, 음악, 편집 등 다양한 창작 수업은 여전히 마케팅 도구임에는 분명하지만, 인간적이고 개인적인 접촉을 더한 것이다.
 

광장 같은 경험 제공하는 '타운 스퀘어' 형태의 애플 매장



투데이 앳 애플 프로그램은 아렌츠가 애플에 불어넣은 철학 중 일부에 불과하다. 애플 매장은 만남의 광장이라기보다는 물건을 사는 공간에 그쳤던 애플 스토어는 아렌츠의 지휘에 따라 '타운 스퀘어' 브랜드로 바뀌었다. 현재의 애플 스토어는 더욱 열려 있는 분위기다. 음악을 듣거나 작업을 하면서 몇 시간을 보낸들 아무도 눈치를 주지 않는다. 실제로 나무 아래 앉아 아이북을 읽을 수 있는 매장도 몇 곳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와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다.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애플 워치

1만 7,000달러에 달하는 순금 애플 워치를 판매하기로 한 결정에 버버리를 이끌었던 아렌츠의 경험이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시작부터 아렌츠의 손길이 곳곳에 묻어 있는 제품이다. 애플 워치는 고품격 패션 주얼리의 일종으로 판매되었고, 파트너 업체가 있는 에디션 모델은 마치 유명 시계 브랜드처럼 패션 위크 기간 동안 초청장으로만 진행되는 비공개 세션이나 명품 팝업 매장을 열기도 했다. 시리즈 2 모델이 판매되는 동안에는 코치나 에르메스 같은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조금 더 사용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했다. 
 

짧은 대기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신제품이 판매되는 첫날 애플 스토어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현저히 줄었다. 제품이 줄어든 것이 아니라, 아렌츠가 애플의 판매 방식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2015년 오프라인 판매에서 온라인 예약 주문으로 판매 초점을 옮긴 후 사용자들의 기다림이 사라졌지만 따라서 기대감도 주춤해졌다. 온라인 예약 주문과 매장 픽업으로 관심이 옮겨가면서 스트레스가 줄었지만, 출시일 당일에 느끼는 희열도 조금은 꺾였을까?
 

아이폰 사진 작업

아이폰 카메라가 당대 최고의 사진 작가들의 가장 편한 도구가 되기 전에 아렌츠가 애플에 합류한 것은 완전히 우연이기는 하지만, 버버리를 이끈 아렌츠의 이력이 애플의 카메라 발전 과정에 도움을 준 것은 확실하다. 아이폰 설계에 직접 참여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아이폰 판매에는 손을 댔다. 아렌츠는 아이폰의 가장 뛰어난 기능을 독특한 방식으로 대중에 드러내면서 판매에 동력을 지원했다. 인물 사진 모드, 강화된 셀프 카메라, 스튜디오 조명 모드 등은 모두 아렌츠가 애플 스토어 부문을 지휘할 때 생긴 기능이고, 2015년 아이폰 7이 발매된 후 아이폰은 얼루어, 본 아페티, 엘르, 타임, 빌보드 등 유명한 잡지의 표지 사진 촬영 도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아렌츠가 합류한 이후 아이폰 카메라와 촬영 기능이 이전보다 더욱 패션 사진에 집중된 사실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아이폰 카메라의 새로운 역할은 향후에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editor@itworld.co.kr 


2019.02.07

“더 젊고 더 감각적으로” 아렌츠가 가져온 애플의 5가지 변화

Michael Simon | Macworld
4월 애플을 떠난다고 발표한 소매 유통 부문 책임자 안젤라 아렌츠는 조니 아이브나 팀 쿡 만큼이나 애플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아렌츠는 지난 5년 간 제품 발표 무대, 매장, 언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애플의 얼굴을 담당했다. 역시 애플의 베테랑인 후임자 데어드리 오브라이언이 아렌츠의 빈 자리를 채우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2014년 취임 이후 아렌츠는 전 세계 애플 스토어에 지워지지 않을 족적을 남겼다. 전통적인 오프라인 매장에 변화를 가져왔고 애플을 고급스럽고 유행의 최첨단을 걷는 브랜드로 키워낸 것이다. 아렌츠가 애플에 가져온 크고 작은 5가지 영향을 돌아본다.
 

매장에서의 창작 프로젝트 지원

애플 브랜드에 미친 아렌츠의 가장 큰 영향은 역시 소매 판매점이다. 그리고 ‘투데이 앳 애플 프로그램(Today at Apple Program)’에서 더욱 분명하게 그의 영향을 느낄 수 있다. 애플 기기로 사용자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창의적인 작업을 공개함으로써 오늘날의 애플은 여러 가지 무료 강의를 열고 현실과 애플 판매 공간 사이에 다리를 놓았다. 사진, 음악, 편집 등 다양한 창작 수업은 여전히 마케팅 도구임에는 분명하지만, 인간적이고 개인적인 접촉을 더한 것이다.
 

광장 같은 경험 제공하는 '타운 스퀘어' 형태의 애플 매장



투데이 앳 애플 프로그램은 아렌츠가 애플에 불어넣은 철학 중 일부에 불과하다. 애플 매장은 만남의 광장이라기보다는 물건을 사는 공간에 그쳤던 애플 스토어는 아렌츠의 지휘에 따라 '타운 스퀘어' 브랜드로 바뀌었다. 현재의 애플 스토어는 더욱 열려 있는 분위기다. 음악을 듣거나 작업을 하면서 몇 시간을 보낸들 아무도 눈치를 주지 않는다. 실제로 나무 아래 앉아 아이북을 읽을 수 있는 매장도 몇 곳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와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다.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애플 워치

1만 7,000달러에 달하는 순금 애플 워치를 판매하기로 한 결정에 버버리를 이끌었던 아렌츠의 경험이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애플 워치는 시작부터 아렌츠의 손길이 곳곳에 묻어 있는 제품이다. 애플 워치는 고품격 패션 주얼리의 일종으로 판매되었고, 파트너 업체가 있는 에디션 모델은 마치 유명 시계 브랜드처럼 패션 위크 기간 동안 초청장으로만 진행되는 비공개 세션이나 명품 팝업 매장을 열기도 했다. 시리즈 2 모델이 판매되는 동안에는 코치나 에르메스 같은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조금 더 사용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했다. 
 

짧은 대기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신제품이 판매되는 첫날 애플 스토어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현저히 줄었다. 제품이 줄어든 것이 아니라, 아렌츠가 애플의 판매 방식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2015년 오프라인 판매에서 온라인 예약 주문으로 판매 초점을 옮긴 후 사용자들의 기다림이 사라졌지만 따라서 기대감도 주춤해졌다. 온라인 예약 주문과 매장 픽업으로 관심이 옮겨가면서 스트레스가 줄었지만, 출시일 당일에 느끼는 희열도 조금은 꺾였을까?
 

아이폰 사진 작업

아이폰 카메라가 당대 최고의 사진 작가들의 가장 편한 도구가 되기 전에 아렌츠가 애플에 합류한 것은 완전히 우연이기는 하지만, 버버리를 이끈 아렌츠의 이력이 애플의 카메라 발전 과정에 도움을 준 것은 확실하다. 아이폰 설계에 직접 참여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아이폰 판매에는 손을 댔다. 아렌츠는 아이폰의 가장 뛰어난 기능을 독특한 방식으로 대중에 드러내면서 판매에 동력을 지원했다. 인물 사진 모드, 강화된 셀프 카메라, 스튜디오 조명 모드 등은 모두 아렌츠가 애플 스토어 부문을 지휘할 때 생긴 기능이고, 2015년 아이폰 7이 발매된 후 아이폰은 얼루어, 본 아페티, 엘르, 타임, 빌보드 등 유명한 잡지의 표지 사진 촬영 도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아렌츠가 합류한 이후 아이폰 카메라와 촬영 기능이 이전보다 더욱 패션 사진에 집중된 사실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아이폰 카메라의 새로운 역할은 향후에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