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세일즈포스, IT 컨퍼런스서 ‘고객 경험 향상’ 위한 솔루션 발표

편집부 | ITWorld
세일즈포스는 연례 IT 컨퍼런스인 ‘트레일헤드엑스(TrailheaDX)’에서 원격·재택근무 지원 솔루션인 세일즈포스 애니웨어(Anywhere)를 중심으로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솔루션을 공개했다.

세일즈포스 애니웨어는 기존 세일즈포스 플랫폼 내에서 즉시 사용 가능한 앱으로 클라우드, 소셜, 모바일 및 AI 등 최신 기술을 모두 결합한 원격 근무 지원 솔루션이다. 세일즈포스 애니웨어는 아마존 차임 기능과 화상회의 솔루션인 줌을 기반으로 실시간 채팅 및 회상회의를 지원할 예정이며, 사용자는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설치 및 실행할 필요 없이 세일즈포스 워크플로우 내에서 세일즈포스 애니웨어가 제공하는 고도화된 협업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트레일헤드엑스에서는 ▲협업 지원 솔루션인 세일즈포스 애니웨어 ▲이러닝 플랫폼인 트레일헤드(Trailhead)와 AI의 접목 ▲손쉬운 앱 개발을 지원하는 코드빌더(Code Builder) ▲글로벌 보안 기업인 태니엄(Tanium)과의 파트너십 발표 등 신제품 및 신기능에 대한 데모와 더불어 뉴노멀 시대에 필요한 각종 혁신 노하우가 공개됐다.

세일즈포스는 새로운 솔루션 개발에 앞서 ▲원격·재택근무간 생산성 향상 ▲효율적인 협업 지원 ▲디지털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직원 재교육 ▲내부고객의 업무 경험 향상 및 민첩한 조직을 위한 빠른 앱 개발 환경 구축 ▲클라우드 보안 및 안정성 강화 등 디지털 시대에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안들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물론, 모바일 앱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사용자 경험을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러닝 교육 플랫폼인 트레일헤드와 AI의 접목은 학습자가 필요로 하는 기술과 학습 목표에 따라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함으로써 뉴노멀 시대에 필요한 업무 역량을 지속적이고 효과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한 태니엄과의 파트너십은 향후 네트워크 보안 및 안정성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체 측은 전망하고 있다. 세일즈포스는 코로나19 이후 경영 정상화 지원 솔루션인 워크닷컴에는 태블로(Tableau)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산업군 특화 앱 개발 분야에는 블로시티(Vlocity)의 클라우드 및 모바일 기술을 활용한 바 있다.

세일즈포스 브렛 테일러 사장 겸 COO는 “코로나19 위기는 영업, 서비스, 마케팅 등 기업의 모든 영역에서 언제 어디서든 협업이 가능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계기가 되었으며, 원격근무와 협업의 중요성은 앞으로도 점차 커질 것으로 예측된다”며 “세일즈포스는 기업이 속한 산업군과 기업의 규모는 물론, 기업이 위치한 장소와 상관없이 디지털 상에서 모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세일즈포스 손부한 대표는 “차후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고도화된 SaaS 기반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현재 보유한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일즈포스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지멘스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했으며, 7월경 데스크톱과 iOS 환경에 최적화된 세일즈포스 애니웨어 앱의 베타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0.06.26

세일즈포스, IT 컨퍼런스서 ‘고객 경험 향상’ 위한 솔루션 발표

편집부 | ITWorld
세일즈포스는 연례 IT 컨퍼런스인 ‘트레일헤드엑스(TrailheaDX)’에서 원격·재택근무 지원 솔루션인 세일즈포스 애니웨어(Anywhere)를 중심으로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솔루션을 공개했다.

세일즈포스 애니웨어는 기존 세일즈포스 플랫폼 내에서 즉시 사용 가능한 앱으로 클라우드, 소셜, 모바일 및 AI 등 최신 기술을 모두 결합한 원격 근무 지원 솔루션이다. 세일즈포스 애니웨어는 아마존 차임 기능과 화상회의 솔루션인 줌을 기반으로 실시간 채팅 및 회상회의를 지원할 예정이며, 사용자는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설치 및 실행할 필요 없이 세일즈포스 워크플로우 내에서 세일즈포스 애니웨어가 제공하는 고도화된 협업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트레일헤드엑스에서는 ▲협업 지원 솔루션인 세일즈포스 애니웨어 ▲이러닝 플랫폼인 트레일헤드(Trailhead)와 AI의 접목 ▲손쉬운 앱 개발을 지원하는 코드빌더(Code Builder) ▲글로벌 보안 기업인 태니엄(Tanium)과의 파트너십 발표 등 신제품 및 신기능에 대한 데모와 더불어 뉴노멀 시대에 필요한 각종 혁신 노하우가 공개됐다.

세일즈포스는 새로운 솔루션 개발에 앞서 ▲원격·재택근무간 생산성 향상 ▲효율적인 협업 지원 ▲디지털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직원 재교육 ▲내부고객의 업무 경험 향상 및 민첩한 조직을 위한 빠른 앱 개발 환경 구축 ▲클라우드 보안 및 안정성 강화 등 디지털 시대에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안들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물론, 모바일 앱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사용자 경험을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러닝 교육 플랫폼인 트레일헤드와 AI의 접목은 학습자가 필요로 하는 기술과 학습 목표에 따라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함으로써 뉴노멀 시대에 필요한 업무 역량을 지속적이고 효과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한 태니엄과의 파트너십은 향후 네트워크 보안 및 안정성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체 측은 전망하고 있다. 세일즈포스는 코로나19 이후 경영 정상화 지원 솔루션인 워크닷컴에는 태블로(Tableau)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산업군 특화 앱 개발 분야에는 블로시티(Vlocity)의 클라우드 및 모바일 기술을 활용한 바 있다.

세일즈포스 브렛 테일러 사장 겸 COO는 “코로나19 위기는 영업, 서비스, 마케팅 등 기업의 모든 영역에서 언제 어디서든 협업이 가능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계기가 되었으며, 원격근무와 협업의 중요성은 앞으로도 점차 커질 것으로 예측된다”며 “세일즈포스는 기업이 속한 산업군과 기업의 규모는 물론, 기업이 위치한 장소와 상관없이 디지털 상에서 모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세일즈포스 손부한 대표는 “차후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고도화된 SaaS 기반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현재 보유한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일즈포스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지멘스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했으며, 7월경 데스크톱과 iOS 환경에 최적화된 세일즈포스 애니웨어 앱의 베타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