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미래 교육 마중물 역할”

편집부 | ITWorld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 메신저 기반 원격 교육 솔루션 ‘팀즈(Teams)’가 온라인 교육의 만족도를 높이고 새로운 학습 환경 시대의 마중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는 현재 전 세계 175개국 18만 3,000여 개의 교육기관에서 사용되고 있고, 국내 교육 현장에서의 활용도 크게 증가했다. 특히 비대면 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온라인 학습의 효율성 증대와 디지털 교육 혁신을 위해 팀즈를 찾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일례로 경희여자중학교는 비대면 교육의 빠른 안착과 수업의 질 향상을 위해 팀즈를 선택했다. 경희여자중학교는 ▲팀즈의 철저한 보안 ▲외부 앱을 포함하는 확장성 ▲급속한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는 서버 ▲원드라이브 및 클라우드 서비스 등 팀즈의 다양한 강점을 통해 안정적인 수업은 물론 교사 간에 효율적인 협업까지 이루어냈다.

이러한 사례는 중학교 뿐 아니라 고등학교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덕영고등학교는 마이크로소프트 ‘쇼케이스 스쿨’로 선정돼, 지난해부터 팀즈를 통한 디지털 교육 혁신을 준비해왔다. 소프트웨어 분야가 빠르게 변하고 있고, 이러한 변화를 학교에서는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지원이 필요했다.

이들 학교에서는 팀즈의 여러 기능을 통해 다가올 미래 교육 변화에 대응해 뉴노멀(New Normal) 교육법을 준비하고 있다. 파워포인트로 제작된 학습자료를 학생들에게 공유하고, 공동 편집 기능을 활용해 학생들과 협업해 과제를 수행하는 등 전반적인 수업의 효율을 높이고 있다. 



또 폼즈(Foams)를 기반으로 동영상과 이미지로 구성된 퀴즈를 제작해 팀즈로 학생들에게 개별 피드백을 제공한다. 학습에 문제가 있는 학생과 즉각적인 소통이 가능하고, 학생의 질문에 대해 채팅이나 화상 연결을 통해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덕영고등학교 원격수업 시스템 관리교사는 “처음 시작했을 때에 비해 많이 익숙해져서 팀즈 내 폼즈, 원노트, 파일 공유, 수업 영상 녹화 등 다양한 기능들을 사용하는 교사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의 빠른 피드백과 현장 요구사항 반영으로 비대면 실시간 수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부 김현정 전무는 “등교 개학 이후에도 비대면·대면 혼합형 수업인 블렌디드 러닝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글로벌 경험을 통해 축적해온 기술과 역량을 토대로 뉴노멀 시대의 디지털 교육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5.19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미래 교육 마중물 역할”

편집부 | ITWorld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 메신저 기반 원격 교육 솔루션 ‘팀즈(Teams)’가 온라인 교육의 만족도를 높이고 새로운 학습 환경 시대의 마중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는 현재 전 세계 175개국 18만 3,000여 개의 교육기관에서 사용되고 있고, 국내 교육 현장에서의 활용도 크게 증가했다. 특히 비대면 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온라인 학습의 효율성 증대와 디지털 교육 혁신을 위해 팀즈를 찾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일례로 경희여자중학교는 비대면 교육의 빠른 안착과 수업의 질 향상을 위해 팀즈를 선택했다. 경희여자중학교는 ▲팀즈의 철저한 보안 ▲외부 앱을 포함하는 확장성 ▲급속한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는 서버 ▲원드라이브 및 클라우드 서비스 등 팀즈의 다양한 강점을 통해 안정적인 수업은 물론 교사 간에 효율적인 협업까지 이루어냈다.

이러한 사례는 중학교 뿐 아니라 고등학교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덕영고등학교는 마이크로소프트 ‘쇼케이스 스쿨’로 선정돼, 지난해부터 팀즈를 통한 디지털 교육 혁신을 준비해왔다. 소프트웨어 분야가 빠르게 변하고 있고, 이러한 변화를 학교에서는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지원이 필요했다.

이들 학교에서는 팀즈의 여러 기능을 통해 다가올 미래 교육 변화에 대응해 뉴노멀(New Normal) 교육법을 준비하고 있다. 파워포인트로 제작된 학습자료를 학생들에게 공유하고, 공동 편집 기능을 활용해 학생들과 협업해 과제를 수행하는 등 전반적인 수업의 효율을 높이고 있다. 



또 폼즈(Foams)를 기반으로 동영상과 이미지로 구성된 퀴즈를 제작해 팀즈로 학생들에게 개별 피드백을 제공한다. 학습에 문제가 있는 학생과 즉각적인 소통이 가능하고, 학생의 질문에 대해 채팅이나 화상 연결을 통해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덕영고등학교 원격수업 시스템 관리교사는 “처음 시작했을 때에 비해 많이 익숙해져서 팀즈 내 폼즈, 원노트, 파일 공유, 수업 영상 녹화 등 다양한 기능들을 사용하는 교사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의 빠른 피드백과 현장 요구사항 반영으로 비대면 실시간 수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부 김현정 전무는 “등교 개학 이후에도 비대면·대면 혼합형 수업인 블렌디드 러닝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글로벌 경험을 통해 축적해온 기술과 역량을 토대로 뉴노멀 시대의 디지털 교육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