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7

서울아산병원-코어라인소프트, RSNA 2018서 폐영상 자동 분석 솔루션 발표

편집부 |
서울아산병원과 코어라인소프트는 지난달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RSNA 2018에서 AI 기술을 이용하여 COPD(만성 폐쇄성 폐 질환)를 진단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완전히 자동화한 ‘AVIEW 메트릭’을 발표했다. 

특히, 오랜 기간 난제였던 기관지와 폐엽의 분할을 완전 자동화했으며, 분할 결과를 평가하기 위해 약 200례에 대해 7년 경력의 전문가가 수행한 것과 비교하였다.



특히, 기관지 분할 방법은 지난 10월말 의료영상 학술지인 메디컬 이미지 애널리시스(IFC5.366)에 게재됐으며, 30여 편의 유관 논문 출간했고, 10여 편의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이번 학회에서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자동화 처리된 약 200례 중 오직 8%에 대해서만 재작업이 필요했으며, 최종 정량지표에 적용한 결과에 대해서는 96%의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또한, 재작업을 포함한 총 소요 시간은 기존 시간의 6%로 크게 줄일 수 있었고, 증례당 5분 이내 처리가 가능했다. 

발표 후 추가 질문과 시연을 위해 정량영상판독룸(QIRR)에 설치된 교육부스와 코어라인소프트의 상업부스를 방문한 연구자들과 병원관계자들이 많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병원에서 촬영되는 모든 흉부 CT 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서, 환자의 질병 상태를 숫자로 측정할 수 있도록 판독 워크플로우를 바꾸었고, 빅데이터 PACS를 구현해 전시했다는 평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학회와 전시를 참관한 관계자들은 AI의 새로운 가능성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상업 부스에서는 미국, 일본, 대만의 유명 대학에서 제품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성과도 얻었다.

향후, AVIEW 메트릭을 이용하면 병원에 PACS에 쌓여있으나 활용이 어려웠던 의료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 유사한 증례를 찾아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에도 의료 영상을 활용할 수 있는 첫걸음을 내디뎠다는 점에서 COPD의 연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발표된 폐영상 자동분석 소프트웨어는 지난 15년 동안의 서울아산병원의 서준범·김남국 교수팀의 연구 결과로, 코어라인소프트가 관련 특허 7개를 기술하고, 2014년부터 공동으로 상용화를 진행한 융합연구의 모범사례다. 또한, 인공지능과 의료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접목해 의료영상의 완전 자동분석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과 코어라인소프트는 폐영상 외에도 심장 등 다른 분야의 정량적 분석으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8.12.27

서울아산병원-코어라인소프트, RSNA 2018서 폐영상 자동 분석 솔루션 발표

편집부 |
서울아산병원과 코어라인소프트는 지난달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RSNA 2018에서 AI 기술을 이용하여 COPD(만성 폐쇄성 폐 질환)를 진단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완전히 자동화한 ‘AVIEW 메트릭’을 발표했다. 

특히, 오랜 기간 난제였던 기관지와 폐엽의 분할을 완전 자동화했으며, 분할 결과를 평가하기 위해 약 200례에 대해 7년 경력의 전문가가 수행한 것과 비교하였다.



특히, 기관지 분할 방법은 지난 10월말 의료영상 학술지인 메디컬 이미지 애널리시스(IFC5.366)에 게재됐으며, 30여 편의 유관 논문 출간했고, 10여 편의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이번 학회에서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자동화 처리된 약 200례 중 오직 8%에 대해서만 재작업이 필요했으며, 최종 정량지표에 적용한 결과에 대해서는 96%의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또한, 재작업을 포함한 총 소요 시간은 기존 시간의 6%로 크게 줄일 수 있었고, 증례당 5분 이내 처리가 가능했다. 

발표 후 추가 질문과 시연을 위해 정량영상판독룸(QIRR)에 설치된 교육부스와 코어라인소프트의 상업부스를 방문한 연구자들과 병원관계자들이 많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병원에서 촬영되는 모든 흉부 CT 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서, 환자의 질병 상태를 숫자로 측정할 수 있도록 판독 워크플로우를 바꾸었고, 빅데이터 PACS를 구현해 전시했다는 평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학회와 전시를 참관한 관계자들은 AI의 새로운 가능성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상업 부스에서는 미국, 일본, 대만의 유명 대학에서 제품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성과도 얻었다.

향후, AVIEW 메트릭을 이용하면 병원에 PACS에 쌓여있으나 활용이 어려웠던 의료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 유사한 증례를 찾아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에도 의료 영상을 활용할 수 있는 첫걸음을 내디뎠다는 점에서 COPD의 연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발표된 폐영상 자동분석 소프트웨어는 지난 15년 동안의 서울아산병원의 서준범·김남국 교수팀의 연구 결과로, 코어라인소프트가 관련 특허 7개를 기술하고, 2014년부터 공동으로 상용화를 진행한 융합연구의 모범사례다. 또한, 인공지능과 의료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접목해 의료영상의 완전 자동분석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과 코어라인소프트는 폐영상 외에도 심장 등 다른 분야의 정량적 분석으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