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전

레몬헬스케어, 서울대학교병원 ‘환자용 앱 기반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 지원

편집부 | ITWorld
레몬헬스케어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국민 편익을 위해, 서울대학교병원과 전국 2만여 약국에 서울대학교병원 ‘환자용 앱 기반의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를 전면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 도입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전화 진료나 외래진료를 받은 환자는 별도의 방문이나 절차 없이, 서울대학교병원 환자용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전국의 약국으로 전자처방전을 전송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24일부터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환자들이 전화 진료와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 허용한 바에 따른 것이다.
 


서울대학교병원 인근 문전 약국을 포함해 전자처방전 전송이 가능한 약국의 경우, 서울대학교병원 앱의 전자처방전 메뉴에서 환자가 직접 원하는 약국을 선택해 전자처방전을 전송할 수 있다. 전자처방전 전송 후, 환자는 유선 및 서면으로 약사의 복약지도를 받은 뒤 수령 방식을 협의해 약을 조제받을 수 있다.

병원에서 처방전을 발급받는 절차를 비대면으로 간소화해 환자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고 약국 내 조제 대기시간을 줄여, 병원과 약국 내 감염은 물론 지역 간 이동으로 발생하는 감염 확률도 효과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레몬헬스케어 홍병진 대표는 “대학병원 처음으로 전화 진료와 처방을 실시하며 공공의료를 선도하고 있는 서울대학교병원과 전국 약국의 협조 아래, 전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약국 전자처방전 전송의 선례를 남기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의료기관 및 현장에 적극적인 기술 및 서비스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일 전

레몬헬스케어, 서울대학교병원 ‘환자용 앱 기반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 지원

편집부 | ITWorld
레몬헬스케어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국민 편익을 위해, 서울대학교병원과 전국 2만여 약국에 서울대학교병원 ‘환자용 앱 기반의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를 전면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 도입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전화 진료나 외래진료를 받은 환자는 별도의 방문이나 절차 없이, 서울대학교병원 환자용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전국의 약국으로 전자처방전을 전송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24일부터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환자들이 전화 진료와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 허용한 바에 따른 것이다.
 


서울대학교병원 인근 문전 약국을 포함해 전자처방전 전송이 가능한 약국의 경우, 서울대학교병원 앱의 전자처방전 메뉴에서 환자가 직접 원하는 약국을 선택해 전자처방전을 전송할 수 있다. 전자처방전 전송 후, 환자는 유선 및 서면으로 약사의 복약지도를 받은 뒤 수령 방식을 협의해 약을 조제받을 수 있다.

병원에서 처방전을 발급받는 절차를 비대면으로 간소화해 환자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고 약국 내 조제 대기시간을 줄여, 병원과 약국 내 감염은 물론 지역 간 이동으로 발생하는 감염 확률도 효과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레몬헬스케어 홍병진 대표는 “대학병원 처음으로 전화 진료와 처방을 실시하며 공공의료를 선도하고 있는 서울대학교병원과 전국 약국의 협조 아래, 전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약국 전자처방전 전송의 선례를 남기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의료기관 및 현장에 적극적인 기술 및 서비스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