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기존 안드로이드폰에서 새로운 폰으로 ‘모든 것’을 전송하는 방법

Michael Simon, Derek Walter | Greenbot
새로운 휴대폰을 장만하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지만, 기존 휴대폰에서 데이터를 이관해 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운 좋게도 예전보다 훨씬 쉬워졌고, 더 이상 많은 작업이 필요하지 않다. 구글 계정과 약간의 인내심만 있다면, 안드로이드 전문가가 아니어도 데이터를 새로운 폰으로 쉽게 옮길 수 있다. 


구글 드라이브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기존 폰이 구글 계정에 로그인되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거의 확실하지만 설정의 구글 탭으로 이동해서 확인한다. 이제 백업 설정을 찾아야 한다. 안드로이드 10을 실행하는 픽셀(Pixel) 폰의 경우 설정의 시스템 탭에 백업 옵션이 있지만, 위치는 폰마다 다르다. 가장 쉬운 방법은 설정 검색 창에 “백업”을 입력해서 찾는 것이다. 
 
ⓒ IDG

여기까지 오면 여러 가지 옵션이 보인다. 픽셀 폰에는 구글 드라이브에 백업(Back up to Google Drive) 스위치가 있어 여러 유형의 컨텐츠를 백업할 수 있다. 백업 가능한 컨텐츠에는 설치된 앱과 관련 데이터, 통화 기록, 기기 설정, 일정관리 항목, 연락처, 사진 및 동영상이 포함돼 있다. 그리고 픽셀 폰에 한해 SMS 메시지도 백업 가능하다. 밤새 자동으로 백업되므로, 기능을 켜두면 다시 신경 쓸 필요 없다. 

다른 폰의 경우, 대부분 구글 탭에 토글 버튼이 있지만 백업 옵션은 동일하다. 앱 데이터, 통화 기록, 연락처, 기기 설정, 사진 및 동영상 그리고 SMS 메시지이다. 백업할 때마다 하나 혹은 전체를 선택할 수 있다. 

백업은 구글 드라이브를 통해 수행된다. 구글 드라이브 앱으로 이동하면 사이드바에 백업 옵션이 표시된다. 백업 옵션에서 백업되었던 모든 기기 목록이 표시되며, 현재 폰 이름이 상단에 있다. 아마 SM-G96OU1나 HD 1905와 같은 기이한 이름일 텐데, 이를 탭하면 마지막 백업 시기와 이관된 앱을 볼 수 있다.


다른 백업

대부분의 안드로이드폰은 자체적으로 데이터 이관을 지원한다. 물론 갤럭시 S8에서 S10으로 옮길 때와 같이 동일한 브랜드의 폰에 가장 잘 전송하겠지만, 전반적으로 백업을 잘 한다. 설정 검색 창에 백업을 입력해 찾을 수 있다. 
 
ⓒ IDG

삼성은 설정에 내장된 스마트 스위치라는 자체 서비스가 있다. 이 기능을 켜고 삼성 계정에 로그인하면 구글과 동일하게 동기화를 한다. 추가로 메모, 알람, 메시지, 홈 화면 레이아웃까지 새 폰으로 동기화한다. 다만 싱크 기능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삼성 앱을 사용해야 한다. 

독자적인 백업 외에도, 대부분의 폰은 앱과 설정을 전송할 수 있다. 백업을 설정하는 동안 여러 메시지가 표시되며 대부분 케이블이 필요하지만, 정기적으로 백업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지 못하면 좋은 대비책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LG 폰은 모바일 스위치라는 앱으로 사진, 동영상, 음악, 문자 메시지, 앱을 다른 폰으로 무선 전송할 수 있다. 다른 폰들도 경쟁업체의 폰에, 심지어 아이폰에도,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지만, 결과가 다소 불규칙하므로 구글 드라이브 백업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메일과 캘린더

구글 드라이브 백업을 켰어도, 새 폰의 전원을 켤 때 가장 중요한 사항이 전송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몇 가지 설정을 더 확인해야 한다. 

물론 메일이 가장 쉬운 방법이다. 지메일(Gmail)을 사용한다면 단순히 구글 계정에 로그인하여 모든 메시지, 라벨 등을 가져올 수 있다. 아웃룩, 아이클라우드, 핫메일 등 다른 계정을 이용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선호하는 앱을 다운로드하고, ID 및 비밀번호를 입력하기만 하면 이후 과정은 쉽다. 뉴튼(Newton), 블루메일(Blue Mail)처럼 여러 계정을 단일 로그인으로 동기화하는 수많은 앱이 있다. 

연락처와 일정도 구글을 사용하면 된다. 구글 드라이브 백업을 제대로 하지 않아도, 휴대폰 캘린더에 입력한 일정이 새로운 폰에서 앱을 열자마자 자동으로 표시된다. 일부 캘린더 앱은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되므로, 선택한 스케줄 앱이 아니어도 백업이 됬는지 확인해보자. 


사진과 음악

사진은 새 폰으로 반드시 백업 받아야 할 중요한 항목이다. 구글은 사진 앱으로 환상적인 백업 방법을 만들었다. 

모든 폰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백업 외에도 단연 최고의 사진 관리 옵션이다. 정기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면, 이제 그렇게 하길 권한다. 모든 것을 백업하고 있는지 확인하려면, 사이드바의 설정으로 가서 백업&동기화를 탭한다. 토글이 파란색이고 백업 계정이 다른 폰에서 사용하는 것과 동일해야 한다. 
 
ⓒ IDG

구글은 고화질 사진을 원하는 만큼 백업할 수 있으며, 구글 드라이브 저장용량에 포함되지 않는다. 해상도가 충분하지 않으면, 전체 크기 원본 사진을 백업하도록 선택할 수 있지만 유료 서비스다. 구글은 오리지널 픽셀 사용자에게는 무제한 백업을 제공하지만 픽셀2, 3 사용자는 3년의 기간 제한이 있다. 픽셀 3a와 4를 포함한 다른 폰 사용자는 할당된 구글 드라이브 공간을 사용해야 하므로, 추가 기가바이트의 백업을 수용하려면 저장용량을 늘려야 한다. 구글 드라이브 무료 저장용량은 15GB이므로 사진용량이 이를 초과하는 경우 월 1.99달러에 100GB, 혹은 월 9.99달러에 1TB를 추가로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어떤 크기를 선택하든 새 폰에서 구글 사진 앱을 열면 모든 사진을 볼 수 있다. 

음악에 관해서는 두 가지 백업 방법이 있다. 스포티파이(Spotify), 유튜브 뮤직, 애플 뮤직과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에 이미 가입한 경우 새 폰의 앱에서 로그인하면 모든 음악을 이용할 수 있다. 구글 플레이 뮤직 앱 서비스가 다운로드한 음악이 삭제되는 문제가 있어 기기에 저장된 음악을 재생하기 더 어려우므로, 이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 IDG

스트리밍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유튜브 뮤직을 통해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고도 기기에 저장된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 매우 기초적이라 실망스럽지만 약간의 인내심만 있으면 작동시킬 수 있다. 재생목록을 보려면 파일을 마이크로SD나 구글 드라이브에 저장한 다음 새 폰의 파일 앱으로 전송하면 된다. 유튜브 뮤직은 이 파일을 찾아 기기 파일(Device File) 탭 아래에 표시하므로, 원하는 대로 재생할 수 있다. 하지만 유튜브 뮤직 재생목록에 표시하거나 다른 기기로 전송할 수 없다. 


비밀번호와 북마크

휴대폰에서 크롬을 사용하는 경우, 브라우저 기록, 비밀번호, 북마크를 새 폰으로 가져올 수 있다. 설정 > 구글 탭 > 스마트 락(Smart Lock)으로 이동해 비밀번호 옵션을 찾는다. 

이 설정은 지원하는 앱과 크롬 사이트의 비밀번호를 구글 계정에 저장한다. 기능을 켜면 다음에 새 폰에서 크롬에 로그인 할 때 동일한 비밀번호를 반복해서 입력할 필요가 없다. 개발사가 기본적으로 지원을 하는 한 일부 서드파티 앱에서도 작동한다. 구글 계정의 보안 탭으로 이동하여 저장된 항목을 확인한다. 
 
ⓒ IDG
 
구글 계정에 앱 비밀번호를 저장하는 것이 염려된다면, 원하는 앱은 스마트락을 사용하지 않도록 제외할 수 있다. 또는 비밀번호 관리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하는 방법도 있다. 대시레인(Dashlane), 라스트패스(LassssstPass), 원패스워드(1Password)를 포함하여 훌륭한 것이 많다. 모두 비밀번호를 암호화된 라커에 저장한다. 대부분 유료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 새 폰에 로그인만 하면 안드로이드 자동완성 기능을 통해 모든 비밀번호를 이용할 수 있다. 
 
나머지 웹 설정은 크롬 설정으로 이동한다. 사용자 계정 이름과 다음에 동기화를 탭하면 북마크, 방문기록, 오픈 탭, 저장된 신용카드 등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새 폰에서 크롬에 로그인할 때 모두 사용할 수 있다. 
 

SMS와 MMS 메시지

대화를 옮기는 것은 좀 더 까다롭지만, 그래도 점점 쉬워지고 있다. 가장 쉬운 방법은 와츠앱 (WhatsApp), 텔레그램, 페이스북 메신저, 기타 서드파티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이다. 전체 채팅 기록을 보려면 적절한 앱에 로그인만 하면 된다. 또한 픽셀 폰이 있거나 안드로이드 메시지(Android Message)를 사용하는 경우 구글 드라이브 백업 내에 SMS 메시지를 백업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 단 SMS의 사진이나 동영상은 제외된다. 
 
ⓒ IDG

구글이 MMS 메시지 백업 서비스를 시작할 때까지, 안드로이드 메시지나 선택한 텍스트 메시지 앱에서 새 폰으로 옮기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OTT(over the top)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SMS 백업 플러스(Backup+)와 SMS 백업앤리스토어(Backup&Restore)는 가장 인기있고 사용자 평가가 높은 앱으로, 새로운 앱으로 전송할 준비가 될 때까지 메시지를 수집하는 일종의 중개인 역할을 한다. 

다만, 가장 빠른 과정은 아니라서 메시지 양이 많은 경우 실행 시간이 좀 걸리지만 잘 작동한다. 우리가 테스트했을 때, SMS 백업플러스로 테스트 기기에서 2천개가 넘는 메시지를 문제 없이 백업 및 복원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에서 비슷한 시스템을 구현하지 않는 이유는 의문이지만, 현재는 SMS 백업 플러스와 같은 앱을 이용하면 확실히 잘 해낸다. 

그러나 한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새 폰에 전송한 메시지를 확인할 때 까지는 기존 폰을 초기화하면 안된다. 전송 중에 무언가 잘못되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이게 전부이다. 앱과 클라우드 서비스의 올바른 조합을 사용하면 새 폰을 구입한 후 백업할 때 무언가 누락될까봐 걱정할 필요 없다. 메시지, 음악, 메일 등 데이터 유형에 상관 없이 구글 계정을 사용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며, 휴대폰 간 모든 것의 백업 및 전송을 위한 원스톱 상점이 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9.12.05

기존 안드로이드폰에서 새로운 폰으로 ‘모든 것’을 전송하는 방법

Michael Simon, Derek Walter | Greenbot
새로운 휴대폰을 장만하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지만, 기존 휴대폰에서 데이터를 이관해 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운 좋게도 예전보다 훨씬 쉬워졌고, 더 이상 많은 작업이 필요하지 않다. 구글 계정과 약간의 인내심만 있다면, 안드로이드 전문가가 아니어도 데이터를 새로운 폰으로 쉽게 옮길 수 있다. 


구글 드라이브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기존 폰이 구글 계정에 로그인되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거의 확실하지만 설정의 구글 탭으로 이동해서 확인한다. 이제 백업 설정을 찾아야 한다. 안드로이드 10을 실행하는 픽셀(Pixel) 폰의 경우 설정의 시스템 탭에 백업 옵션이 있지만, 위치는 폰마다 다르다. 가장 쉬운 방법은 설정 검색 창에 “백업”을 입력해서 찾는 것이다. 
 
ⓒ IDG

여기까지 오면 여러 가지 옵션이 보인다. 픽셀 폰에는 구글 드라이브에 백업(Back up to Google Drive) 스위치가 있어 여러 유형의 컨텐츠를 백업할 수 있다. 백업 가능한 컨텐츠에는 설치된 앱과 관련 데이터, 통화 기록, 기기 설정, 일정관리 항목, 연락처, 사진 및 동영상이 포함돼 있다. 그리고 픽셀 폰에 한해 SMS 메시지도 백업 가능하다. 밤새 자동으로 백업되므로, 기능을 켜두면 다시 신경 쓸 필요 없다. 

다른 폰의 경우, 대부분 구글 탭에 토글 버튼이 있지만 백업 옵션은 동일하다. 앱 데이터, 통화 기록, 연락처, 기기 설정, 사진 및 동영상 그리고 SMS 메시지이다. 백업할 때마다 하나 혹은 전체를 선택할 수 있다. 

백업은 구글 드라이브를 통해 수행된다. 구글 드라이브 앱으로 이동하면 사이드바에 백업 옵션이 표시된다. 백업 옵션에서 백업되었던 모든 기기 목록이 표시되며, 현재 폰 이름이 상단에 있다. 아마 SM-G96OU1나 HD 1905와 같은 기이한 이름일 텐데, 이를 탭하면 마지막 백업 시기와 이관된 앱을 볼 수 있다.


다른 백업

대부분의 안드로이드폰은 자체적으로 데이터 이관을 지원한다. 물론 갤럭시 S8에서 S10으로 옮길 때와 같이 동일한 브랜드의 폰에 가장 잘 전송하겠지만, 전반적으로 백업을 잘 한다. 설정 검색 창에 백업을 입력해 찾을 수 있다. 
 
ⓒ IDG

삼성은 설정에 내장된 스마트 스위치라는 자체 서비스가 있다. 이 기능을 켜고 삼성 계정에 로그인하면 구글과 동일하게 동기화를 한다. 추가로 메모, 알람, 메시지, 홈 화면 레이아웃까지 새 폰으로 동기화한다. 다만 싱크 기능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삼성 앱을 사용해야 한다. 

독자적인 백업 외에도, 대부분의 폰은 앱과 설정을 전송할 수 있다. 백업을 설정하는 동안 여러 메시지가 표시되며 대부분 케이블이 필요하지만, 정기적으로 백업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지 못하면 좋은 대비책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LG 폰은 모바일 스위치라는 앱으로 사진, 동영상, 음악, 문자 메시지, 앱을 다른 폰으로 무선 전송할 수 있다. 다른 폰들도 경쟁업체의 폰에, 심지어 아이폰에도,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지만, 결과가 다소 불규칙하므로 구글 드라이브 백업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메일과 캘린더

구글 드라이브 백업을 켰어도, 새 폰의 전원을 켤 때 가장 중요한 사항이 전송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몇 가지 설정을 더 확인해야 한다. 

물론 메일이 가장 쉬운 방법이다. 지메일(Gmail)을 사용한다면 단순히 구글 계정에 로그인하여 모든 메시지, 라벨 등을 가져올 수 있다. 아웃룩, 아이클라우드, 핫메일 등 다른 계정을 이용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선호하는 앱을 다운로드하고, ID 및 비밀번호를 입력하기만 하면 이후 과정은 쉽다. 뉴튼(Newton), 블루메일(Blue Mail)처럼 여러 계정을 단일 로그인으로 동기화하는 수많은 앱이 있다. 

연락처와 일정도 구글을 사용하면 된다. 구글 드라이브 백업을 제대로 하지 않아도, 휴대폰 캘린더에 입력한 일정이 새로운 폰에서 앱을 열자마자 자동으로 표시된다. 일부 캘린더 앱은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되므로, 선택한 스케줄 앱이 아니어도 백업이 됬는지 확인해보자. 


사진과 음악

사진은 새 폰으로 반드시 백업 받아야 할 중요한 항목이다. 구글은 사진 앱으로 환상적인 백업 방법을 만들었다. 

모든 폰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백업 외에도 단연 최고의 사진 관리 옵션이다. 정기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면, 이제 그렇게 하길 권한다. 모든 것을 백업하고 있는지 확인하려면, 사이드바의 설정으로 가서 백업&동기화를 탭한다. 토글이 파란색이고 백업 계정이 다른 폰에서 사용하는 것과 동일해야 한다. 
 
ⓒ IDG

구글은 고화질 사진을 원하는 만큼 백업할 수 있으며, 구글 드라이브 저장용량에 포함되지 않는다. 해상도가 충분하지 않으면, 전체 크기 원본 사진을 백업하도록 선택할 수 있지만 유료 서비스다. 구글은 오리지널 픽셀 사용자에게는 무제한 백업을 제공하지만 픽셀2, 3 사용자는 3년의 기간 제한이 있다. 픽셀 3a와 4를 포함한 다른 폰 사용자는 할당된 구글 드라이브 공간을 사용해야 하므로, 추가 기가바이트의 백업을 수용하려면 저장용량을 늘려야 한다. 구글 드라이브 무료 저장용량은 15GB이므로 사진용량이 이를 초과하는 경우 월 1.99달러에 100GB, 혹은 월 9.99달러에 1TB를 추가로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어떤 크기를 선택하든 새 폰에서 구글 사진 앱을 열면 모든 사진을 볼 수 있다. 

음악에 관해서는 두 가지 백업 방법이 있다. 스포티파이(Spotify), 유튜브 뮤직, 애플 뮤직과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에 이미 가입한 경우 새 폰의 앱에서 로그인하면 모든 음악을 이용할 수 있다. 구글 플레이 뮤직 앱 서비스가 다운로드한 음악이 삭제되는 문제가 있어 기기에 저장된 음악을 재생하기 더 어려우므로, 이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 IDG

스트리밍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유튜브 뮤직을 통해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고도 기기에 저장된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 매우 기초적이라 실망스럽지만 약간의 인내심만 있으면 작동시킬 수 있다. 재생목록을 보려면 파일을 마이크로SD나 구글 드라이브에 저장한 다음 새 폰의 파일 앱으로 전송하면 된다. 유튜브 뮤직은 이 파일을 찾아 기기 파일(Device File) 탭 아래에 표시하므로, 원하는 대로 재생할 수 있다. 하지만 유튜브 뮤직 재생목록에 표시하거나 다른 기기로 전송할 수 없다. 


비밀번호와 북마크

휴대폰에서 크롬을 사용하는 경우, 브라우저 기록, 비밀번호, 북마크를 새 폰으로 가져올 수 있다. 설정 > 구글 탭 > 스마트 락(Smart Lock)으로 이동해 비밀번호 옵션을 찾는다. 

이 설정은 지원하는 앱과 크롬 사이트의 비밀번호를 구글 계정에 저장한다. 기능을 켜면 다음에 새 폰에서 크롬에 로그인 할 때 동일한 비밀번호를 반복해서 입력할 필요가 없다. 개발사가 기본적으로 지원을 하는 한 일부 서드파티 앱에서도 작동한다. 구글 계정의 보안 탭으로 이동하여 저장된 항목을 확인한다. 
 
ⓒ IDG
 
구글 계정에 앱 비밀번호를 저장하는 것이 염려된다면, 원하는 앱은 스마트락을 사용하지 않도록 제외할 수 있다. 또는 비밀번호 관리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하는 방법도 있다. 대시레인(Dashlane), 라스트패스(LassssstPass), 원패스워드(1Password)를 포함하여 훌륭한 것이 많다. 모두 비밀번호를 암호화된 라커에 저장한다. 대부분 유료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 새 폰에 로그인만 하면 안드로이드 자동완성 기능을 통해 모든 비밀번호를 이용할 수 있다. 
 
나머지 웹 설정은 크롬 설정으로 이동한다. 사용자 계정 이름과 다음에 동기화를 탭하면 북마크, 방문기록, 오픈 탭, 저장된 신용카드 등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새 폰에서 크롬에 로그인할 때 모두 사용할 수 있다. 
 

SMS와 MMS 메시지

대화를 옮기는 것은 좀 더 까다롭지만, 그래도 점점 쉬워지고 있다. 가장 쉬운 방법은 와츠앱 (WhatsApp), 텔레그램, 페이스북 메신저, 기타 서드파티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이다. 전체 채팅 기록을 보려면 적절한 앱에 로그인만 하면 된다. 또한 픽셀 폰이 있거나 안드로이드 메시지(Android Message)를 사용하는 경우 구글 드라이브 백업 내에 SMS 메시지를 백업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 단 SMS의 사진이나 동영상은 제외된다. 
 
ⓒ IDG

구글이 MMS 메시지 백업 서비스를 시작할 때까지, 안드로이드 메시지나 선택한 텍스트 메시지 앱에서 새 폰으로 옮기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OTT(over the top)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SMS 백업 플러스(Backup+)와 SMS 백업앤리스토어(Backup&Restore)는 가장 인기있고 사용자 평가가 높은 앱으로, 새로운 앱으로 전송할 준비가 될 때까지 메시지를 수집하는 일종의 중개인 역할을 한다. 

다만, 가장 빠른 과정은 아니라서 메시지 양이 많은 경우 실행 시간이 좀 걸리지만 잘 작동한다. 우리가 테스트했을 때, SMS 백업플러스로 테스트 기기에서 2천개가 넘는 메시지를 문제 없이 백업 및 복원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에서 비슷한 시스템을 구현하지 않는 이유는 의문이지만, 현재는 SMS 백업 플러스와 같은 앱을 이용하면 확실히 잘 해낸다. 

그러나 한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새 폰에 전송한 메시지를 확인할 때 까지는 기존 폰을 초기화하면 안된다. 전송 중에 무언가 잘못되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이게 전부이다. 앱과 클라우드 서비스의 올바른 조합을 사용하면 새 폰을 구입한 후 백업할 때 무언가 누락될까봐 걱정할 필요 없다. 메시지, 음악, 메일 등 데이터 유형에 상관 없이 구글 계정을 사용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며, 휴대폰 간 모든 것의 백업 및 전송을 위한 원스톱 상점이 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