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2020년 사이버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파이어아이 발표

편집부 | ITWorld
파이어아이는 첫 번째 파이어아이 사이버 트렌드스케이프 리포트(FireEye Cyber ​​Trendscape Report)를 발표했다. 

파이어아이는 북미, 유럽 및 아시아 전역에 걸쳐 활동하는 800여 명의 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 및 고위 임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통해 사이버 보안에서의 핵심 주제들에 대한 그들의 의견을 정리했다.

설문조사 대상의 대다수 조직은 2020년에 사이버 위협의 위험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세계 응답자의 절반 이상(56%)은 내년에 사이버 공격의 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체감했다. 국가별로 살펴본다면 한국의 경우 50%, 일본은 72%, 중국 65%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조직의 51%는 스스로 사이버 공격 또는 침해 사건에 대해 잘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경우 65%의 조직이 사이버 공격이나 침해 사건을 대응하는 데 준비가 되어 있지 않거나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일본은 75%, 중국 42%로 나타났다.

전세계 응답자의 50%는 사이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곳은 한국으로, 응답자의 2/3에 달하는 62%로 나왔다. 일본은 59%, 중국은 55%가 사이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다고 밝혔다.

사이버보안 관련 예산 분배는 예방(42%), 탐지(28%), 억제(16%) 및 복구(14%)의 4가지 주요 카테고리에 집중하고 있다. 세 국가 중 일본의 경우만 위의 순서와 다른 결과를 보였다. 일본은 탐지(40%) 및 예방(35%) 영역에 더욱 중점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응답자의 절반(50%)이 ‘민감한 데이터의 손실’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국이 38%, 중국 65%, 일본 47%의 수치가 나왔다. 또한 ‘고객에 미치는 영향’도 한국이 44%, 일본이 54%로 조직에서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로 보여졌다.

일본 응답자 중 약 1/5(19%)은 조직 내 사이버보안 교육 프로그램이 없다고 보고했다. 이는 전세계 평균 수치인 11% 뿐 아니라 한국(6%) 및 중국 (5%)에 비해서도 훨씬 높다.

두 국가의 응답자들은 각각 한국 38%, 일본 24%의 비율로 클라우드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인지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평균 수치인 18%와도 큰 격차를 보인다.

전세계적으로 응답자의 86%가 블록체인 관련 계획을 세웠다고 보고했다. 점점 더 많은 아시아 조직이 해당 기술을 수용하고 있다. 일본 응답자의 1/3 정도(32%)는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이해하기 위한 계획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의 31%, 한국의 29%와 비교되는 수치다. 

파이어아이의 에릭 울렛 글로벌 보안 전략가는 “이 새로운 연구에서 흥미로운 점은 사이버 보안에 대한 전세계 개인과 조직의 접근 방법에 영향을 주는 여러 부분들을 보여줬다는 것”이라며 “조사 결과 중에서 사람들이 다시 고려해봐야 할 부분은 보호 수준을 높여야하는 시점에서 단지 규정 준수에 맞추는 것만으로 보안 표준을 정의하려는 점”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11.05

“2020년 사이버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파이어아이 발표

편집부 | ITWorld
파이어아이는 첫 번째 파이어아이 사이버 트렌드스케이프 리포트(FireEye Cyber ​​Trendscape Report)를 발표했다. 

파이어아이는 북미, 유럽 및 아시아 전역에 걸쳐 활동하는 800여 명의 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 및 고위 임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통해 사이버 보안에서의 핵심 주제들에 대한 그들의 의견을 정리했다.

설문조사 대상의 대다수 조직은 2020년에 사이버 위협의 위험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세계 응답자의 절반 이상(56%)은 내년에 사이버 공격의 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체감했다. 국가별로 살펴본다면 한국의 경우 50%, 일본은 72%, 중국 65%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조직의 51%는 스스로 사이버 공격 또는 침해 사건에 대해 잘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경우 65%의 조직이 사이버 공격이나 침해 사건을 대응하는 데 준비가 되어 있지 않거나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일본은 75%, 중국 42%로 나타났다.

전세계 응답자의 50%는 사이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곳은 한국으로, 응답자의 2/3에 달하는 62%로 나왔다. 일본은 59%, 중국은 55%가 사이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다고 밝혔다.

사이버보안 관련 예산 분배는 예방(42%), 탐지(28%), 억제(16%) 및 복구(14%)의 4가지 주요 카테고리에 집중하고 있다. 세 국가 중 일본의 경우만 위의 순서와 다른 결과를 보였다. 일본은 탐지(40%) 및 예방(35%) 영역에 더욱 중점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응답자의 절반(50%)이 ‘민감한 데이터의 손실’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국이 38%, 중국 65%, 일본 47%의 수치가 나왔다. 또한 ‘고객에 미치는 영향’도 한국이 44%, 일본이 54%로 조직에서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로 보여졌다.

일본 응답자 중 약 1/5(19%)은 조직 내 사이버보안 교육 프로그램이 없다고 보고했다. 이는 전세계 평균 수치인 11% 뿐 아니라 한국(6%) 및 중국 (5%)에 비해서도 훨씬 높다.

두 국가의 응답자들은 각각 한국 38%, 일본 24%의 비율로 클라우드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인지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평균 수치인 18%와도 큰 격차를 보인다.

전세계적으로 응답자의 86%가 블록체인 관련 계획을 세웠다고 보고했다. 점점 더 많은 아시아 조직이 해당 기술을 수용하고 있다. 일본 응답자의 1/3 정도(32%)는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이해하기 위한 계획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의 31%, 한국의 29%와 비교되는 수치다. 

파이어아이의 에릭 울렛 글로벌 보안 전략가는 “이 새로운 연구에서 흥미로운 점은 사이버 보안에 대한 전세계 개인과 조직의 접근 방법에 영향을 주는 여러 부분들을 보여줬다는 것”이라며 “조사 결과 중에서 사람들이 다시 고려해봐야 할 부분은 보호 수준을 높여야하는 시점에서 단지 규정 준수에 맞추는 것만으로 보안 표준을 정의하려는 점”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