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전

파이어아이, ‘사이버 디펜스 서밋’서 새로운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출시

편집부 | ITWorld
파이어아이가 연간 행사인 ‘사이버 디펜스 서밋(Cyber Defense Summit)’에서 아이보스(ibos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포함한 새로운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발표했다.

새로운 제품 출시로 파이어아이 기술과 인텔리전스 역량은 클라우드 기반 아키텍처를 통해 탐지 기능 확장, 집중화된 가시성, 배열 모니터링, 이용자 행동 분석 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확장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 기능은 유연하게 작용해 각 조직이 전통적 방어 방식을 피해가는 고도의 공격들을 탐지할 수 있게 한다. 이에 더해 파이어아이는 인라인 및 패시브,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가상 환경 등 모든 시스템의 시나리오에 대한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현재 이용할 수 있는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시큐리티 솔루션(FireEye Cloud Security Solution)은 파이어아이 네트워크 시큐리티(FireEye Network Security)의 신규 클라우드 버전, 새로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 아이보스와 함께 제공하는 신규 보안 웹 게이트웨이 및 향상된 파이어아이 힐릭스 보안 운영 플랫폼(FireEye Helix security operations platform)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는 신뢰할 수 없는 콘텐트의 잠재적 위협을 살펴보려는 조직을 위해 파일 기반 위협을 짚어내는 유연하고 간편한 방법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전문 서비스다.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는 맞춤형 애플리케이션에 통합시킬 수 있으며, 제3자가 제공하는 기술에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단독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파이어아이의 다른 솔루션과 마찬가지로 파이어아이 위협 인텔리전스 전문가들의 인사이트를 활용해 고객에게 특정 콘텐츠가 악성으로 나타난 이유에 대해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이런 방식을 통해 조직은 악성 콘텐트를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는 데 필요한 정보를 얻는다.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는 유연한 구축 옵션들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파이어아이의 위협 탐지 기능들을 파이어아이의 비즈니스 주요 툴 뿐 아니라 기존의 제3자 솔루션들과도 함께 적용시킬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파이어아이는 개발자들을 위해 개발자 허브(Developer Hub)를 새롭게 출시해,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와 같이 파이어아이의 역량을 모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에 적용될 수 있는 유연하고 확장성 있는 보안 층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한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 보안 업체인 아이보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모든 고객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통합 서비스를 발표했다. 아이보스+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네트워크 시큐리티(iboss + FireEye Cloud Network Security)는 최종 트래픽, 이용자, 디바이스, 네트워크, 자산 및 데이터를 여러 종류의 위협으로부터 신속하고 쉽게 보호하도록 설계된 고급 위협 방어 및 침해 탐지 솔루션이다.  

이 통합 솔루션은 아이보스의 컨테이너 기반 특허 보안 기술을 파이어아이가 제공하는 특허 탐지 엔진 및 전세계 대형 침해 사례에서 수집한 위협 인텔리전스의 조합이다. 아이보스는 윈도우와 맥을 아울러 데스크톱, 랩톱, 태블릿, 서버, IoT 및 모바일 디바이스를 지원한다.

파이어아이 힐릭스는 AWS와 오피스365를 향한 비전형적인 공격자 행동과 고유의 위협을 탐지하기 위해 맨디언트 침해 사고 대응 전문성을 갖춘 새로운 데이터 분석 룰 팩을 도입했다. 힐릭스는 파이어아이의 주요 위협 인텔리전스에서 얻은 인사이트로 이를 보강해 클라우드 시큐리티 솔루션의 기능을 확장시켰다.

이러한 결합을 통해 클라우드 구성 오류, 크리덴셜 오용, 패스워드 스프레이 공격 등 일반적인 클라우드 보안 공격을 식별할 수 있으며, 뿐만 아니라 비정상적인 관리 활동 및 지리학적인 실행 불가능성 등을 확인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5일 전

파이어아이, ‘사이버 디펜스 서밋’서 새로운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출시

편집부 | ITWorld
파이어아이가 연간 행사인 ‘사이버 디펜스 서밋(Cyber Defense Summit)’에서 아이보스(ibos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포함한 새로운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발표했다.

새로운 제품 출시로 파이어아이 기술과 인텔리전스 역량은 클라우드 기반 아키텍처를 통해 탐지 기능 확장, 집중화된 가시성, 배열 모니터링, 이용자 행동 분석 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확장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 기능은 유연하게 작용해 각 조직이 전통적 방어 방식을 피해가는 고도의 공격들을 탐지할 수 있게 한다. 이에 더해 파이어아이는 인라인 및 패시브,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가상 환경 등 모든 시스템의 시나리오에 대한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현재 이용할 수 있는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시큐리티 솔루션(FireEye Cloud Security Solution)은 파이어아이 네트워크 시큐리티(FireEye Network Security)의 신규 클라우드 버전, 새로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 아이보스와 함께 제공하는 신규 보안 웹 게이트웨이 및 향상된 파이어아이 힐릭스 보안 운영 플랫폼(FireEye Helix security operations platform)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는 신뢰할 수 없는 콘텐트의 잠재적 위협을 살펴보려는 조직을 위해 파일 기반 위협을 짚어내는 유연하고 간편한 방법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전문 서비스다.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는 맞춤형 애플리케이션에 통합시킬 수 있으며, 제3자가 제공하는 기술에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단독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파이어아이의 다른 솔루션과 마찬가지로 파이어아이 위협 인텔리전스 전문가들의 인사이트를 활용해 고객에게 특정 콘텐츠가 악성으로 나타난 이유에 대해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이런 방식을 통해 조직은 악성 콘텐트를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는 데 필요한 정보를 얻는다.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는 유연한 구축 옵션들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파이어아이의 위협 탐지 기능들을 파이어아이의 비즈니스 주요 툴 뿐 아니라 기존의 제3자 솔루션들과도 함께 적용시킬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파이어아이는 개발자들을 위해 개발자 허브(Developer Hub)를 새롭게 출시해,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와 같이 파이어아이의 역량을 모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에 적용될 수 있는 유연하고 확장성 있는 보안 층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한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 보안 업체인 아이보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모든 고객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통합 서비스를 발표했다. 아이보스+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네트워크 시큐리티(iboss + FireEye Cloud Network Security)는 최종 트래픽, 이용자, 디바이스, 네트워크, 자산 및 데이터를 여러 종류의 위협으로부터 신속하고 쉽게 보호하도록 설계된 고급 위협 방어 및 침해 탐지 솔루션이다.  

이 통합 솔루션은 아이보스의 컨테이너 기반 특허 보안 기술을 파이어아이가 제공하는 특허 탐지 엔진 및 전세계 대형 침해 사례에서 수집한 위협 인텔리전스의 조합이다. 아이보스는 윈도우와 맥을 아울러 데스크톱, 랩톱, 태블릿, 서버, IoT 및 모바일 디바이스를 지원한다.

파이어아이 힐릭스는 AWS와 오피스365를 향한 비전형적인 공격자 행동과 고유의 위협을 탐지하기 위해 맨디언트 침해 사고 대응 전문성을 갖춘 새로운 데이터 분석 룰 팩을 도입했다. 힐릭스는 파이어아이의 주요 위협 인텔리전스에서 얻은 인사이트로 이를 보강해 클라우드 시큐리티 솔루션의 기능을 확장시켰다.

이러한 결합을 통해 클라우드 구성 오류, 크리덴셜 오용, 패스워드 스프레이 공격 등 일반적인 클라우드 보안 공격을 식별할 수 있으며, 뿐만 아니라 비정상적인 관리 활동 및 지리학적인 실행 불가능성 등을 확인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