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아크로니스, 아태지역 총책임자에 ‘닐 모라르지’ 선임

편집부 | ITWorld
아크로니스(www.acronis.co.kr)는 본사가 아태지역 총 책임자(General Manager)로 닐 모라르지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명 전 아태지역 엔터프라이즈 부문장이었던 닐 모라르지 GM은 앞으로 일본과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및 오스트랄라시아(Australasia) 지역의 로컬 파트너 및 서비스 공급업체들과의 협력을 공고히 해 아태지역 전체 영업 부서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아크로니스 매출 총책임자인 파샤 에르쇼는 “아크로니스의 성장기에 합류한 닐 모라르지 GM은 강력한 리더십과 클라우드 영역에서의 전문성을 통해 조직의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며, “새롭게 임명된 GM의 풍부한 경험이 현재 6,500곳에 달하는 서비스 공급업체 네트워크 개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닐 모라르지 GM의 첫번째 목표 중 하나는 아태지역에 ‘아크로니스 파트너 프로그램(Acronis Partner Programs)을 론칭함으로써 채널 파트너 및 MSP들이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신속한 ROI 제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현재의 글로벌 위기를 감안할 때, 아크로니스의 기존 파트너들과의 협력은 물론 신규 파트너 영입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신규 파트너 영입 및 인센티브를 더한 파트너 프로그램을 통해 아크로니스는 올해에도 2019년 달성한 30% 성장률에 준하는 성과를 지속할 계획이다.

닐 모라르지 GM은 클라우드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 아크로니스에 입사하기 전에는 잉그램 마이크로에서 아태지역 클라우드 플랫폼 비즈니스를 총괄하며, 비즈니스 성장, 프로페셔널 서비스 및 제휴 관리, 지역 클라우드 파트너 간 지속적인 성장을 주도하고 유지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닐 모라르지 GM은 “앞으로 시장에서 아크로니스의 검증된 사이버 보호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자사의 파트너들이 어떤 경쟁 업체보다도 뛰어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3.31

아크로니스, 아태지역 총책임자에 ‘닐 모라르지’ 선임

편집부 | ITWorld
아크로니스(www.acronis.co.kr)는 본사가 아태지역 총 책임자(General Manager)로 닐 모라르지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명 전 아태지역 엔터프라이즈 부문장이었던 닐 모라르지 GM은 앞으로 일본과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및 오스트랄라시아(Australasia) 지역의 로컬 파트너 및 서비스 공급업체들과의 협력을 공고히 해 아태지역 전체 영업 부서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아크로니스 매출 총책임자인 파샤 에르쇼는 “아크로니스의 성장기에 합류한 닐 모라르지 GM은 강력한 리더십과 클라우드 영역에서의 전문성을 통해 조직의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며, “새롭게 임명된 GM의 풍부한 경험이 현재 6,500곳에 달하는 서비스 공급업체 네트워크 개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닐 모라르지 GM의 첫번째 목표 중 하나는 아태지역에 ‘아크로니스 파트너 프로그램(Acronis Partner Programs)을 론칭함으로써 채널 파트너 및 MSP들이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신속한 ROI 제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현재의 글로벌 위기를 감안할 때, 아크로니스의 기존 파트너들과의 협력은 물론 신규 파트너 영입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신규 파트너 영입 및 인센티브를 더한 파트너 프로그램을 통해 아크로니스는 올해에도 2019년 달성한 30% 성장률에 준하는 성과를 지속할 계획이다.

닐 모라르지 GM은 클라우드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 아크로니스에 입사하기 전에는 잉그램 마이크로에서 아태지역 클라우드 플랫폼 비즈니스를 총괄하며, 비즈니스 성장, 프로페셔널 서비스 및 제휴 관리, 지역 클라우드 파트너 간 지속적인 성장을 주도하고 유지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닐 모라르지 GM은 “앞으로 시장에서 아크로니스의 검증된 사이버 보호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자사의 파트너들이 어떤 경쟁 업체보다도 뛰어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