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레드햇, 클라우드 IaaS 솔루션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 출시

편집부 | ITWorld
레드햇(www.redhat.com)은 확장성과 민첩성을 갖춘 클라우드 IaaS(서비스형 인프라) 솔루션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Red Hat OpenStack Platform)의 최신 버전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이동통신업체를 비롯한 기업의 IaaS(Infrastructure-as-a-Service)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는 1,000개 이상의 향상된 기능들과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됐다. 

이를 통해 IaaS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개발자 클라우드, 프로덕션 클라우드 및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엣지 컴퓨팅, AI 및 머신러닝을 비롯한 클라우드-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8(Red Hat Enterprise Linux 8)에 기반한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기업이 혁신을 보다 신속하게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한다. 롱라이프(long-life) 지원 수명주기와 포괄적인 기능 통합을 지원하며, 커뮤니티에서 만들어내는 혁신 기능들을 기업이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스트림 릴리즈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오픈스택의 커뮤니티 버전인 록키(Rocky), 스테인(Stein) 및 트레인(Train)과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4 및 15의 결합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기업 및 이동통신업체는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으로 IT 인프라를 보다 애자일하고 효율적으로 혁신적인 환경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면서, 디지털 경제가 가져올 많은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듈식으로 설계된 오픈스택 플랫폼은 기존 애플리케이션에서 IT 운영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클라우드-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배포를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기업이 표준화를 하고, 최대 5년간 단일 버전의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레드햇의 장기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지원을 보장받음으로써, 기업의 IT 팀은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에 기존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네이티브 워크로드를 보다 확실하게 구축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유연성, 확장성 및 혁신 이점을 얻을 수 있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의 새로운 롱라이프 개발주기를 통해 고객은 전체 플랫폼 업그레이드 주기를 기다릴 필요 없이 빠르게 신규 기능을 사용해 볼 수 있다. 즉,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혁신 속도를 지니면서 기업 플랫폼에 일관성을 가져다준다. 레드햇 고객들은 롱라이프 버전에 기능을 추가하거나 이전 버전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검증된 백포팅(backporting)을 활용하여 자사의 고객에게 혁신을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8과의 통합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은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와 결합해, 리스크를 최소화하면서도 서비스, 지원, 소비 모델 및 수명주기 관리에 일관된 경험을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의 기반이 되는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의 수명주기를 맞추면서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및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결과적으로, 플랫폼 업데이트 과정과 제품 출시 과정이 간소화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미 라쿠텐, 영국 보건 당국, 투르크셀, 매사추세츠 오픈 클라우드, O2 슬로바키아 및 분자생명공학기관(Institute of Molecular Biotechnology, IMBA) 등의 고객들이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을 활용해 그들의 하이브리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은 시스코, 델 EMC, HPE, IBM, 인텔, 주니퍼 네트웍스, 레노버, 넷앱, 누아지(Nuage), 엔비디아 등의 파트너가 있다.  

레드햇 클라우드 플랫폼 사업 부문 제품 부사장 조 페르난데스는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언제나 최신 버전을 도입하길 원하는 기업의 IT 조직의 요구를 업데이트 주기를 통해 반영했다”며, “이제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와 업데이트 주기를 맞추면서, 기업은 새로운 플랫폼 버전 없이 엣지 컴퓨팅, NFV를 비롯한 신기능을 지속적인 스트림을 통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2.21

레드햇, 클라우드 IaaS 솔루션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 출시

편집부 | ITWorld
레드햇(www.redhat.com)은 확장성과 민첩성을 갖춘 클라우드 IaaS(서비스형 인프라) 솔루션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Red Hat OpenStack Platform)의 최신 버전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이동통신업체를 비롯한 기업의 IaaS(Infrastructure-as-a-Service)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는 1,000개 이상의 향상된 기능들과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됐다. 

이를 통해 IaaS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개발자 클라우드, 프로덕션 클라우드 및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엣지 컴퓨팅, AI 및 머신러닝을 비롯한 클라우드-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8(Red Hat Enterprise Linux 8)에 기반한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기업이 혁신을 보다 신속하게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한다. 롱라이프(long-life) 지원 수명주기와 포괄적인 기능 통합을 지원하며, 커뮤니티에서 만들어내는 혁신 기능들을 기업이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스트림 릴리즈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오픈스택의 커뮤니티 버전인 록키(Rocky), 스테인(Stein) 및 트레인(Train)과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4 및 15의 결합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기업 및 이동통신업체는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으로 IT 인프라를 보다 애자일하고 효율적으로 혁신적인 환경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면서, 디지털 경제가 가져올 많은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듈식으로 설계된 오픈스택 플랫폼은 기존 애플리케이션에서 IT 운영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클라우드-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배포를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기업이 표준화를 하고, 최대 5년간 단일 버전의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레드햇의 장기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지원을 보장받음으로써, 기업의 IT 팀은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에 기존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네이티브 워크로드를 보다 확실하게 구축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유연성, 확장성 및 혁신 이점을 얻을 수 있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의 새로운 롱라이프 개발주기를 통해 고객은 전체 플랫폼 업그레이드 주기를 기다릴 필요 없이 빠르게 신규 기능을 사용해 볼 수 있다. 즉,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혁신 속도를 지니면서 기업 플랫폼에 일관성을 가져다준다. 레드햇 고객들은 롱라이프 버전에 기능을 추가하거나 이전 버전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검증된 백포팅(backporting)을 활용하여 자사의 고객에게 혁신을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8과의 통합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은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와 결합해, 리스크를 최소화하면서도 서비스, 지원, 소비 모델 및 수명주기 관리에 일관된 경험을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의 기반이 되는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의 수명주기를 맞추면서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및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결과적으로, 플랫폼 업데이트 과정과 제품 출시 과정이 간소화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미 라쿠텐, 영국 보건 당국, 투르크셀, 매사추세츠 오픈 클라우드, O2 슬로바키아 및 분자생명공학기관(Institute of Molecular Biotechnology, IMBA) 등의 고객들이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을 활용해 그들의 하이브리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은 시스코, 델 EMC, HPE, IBM, 인텔, 주니퍼 네트웍스, 레노버, 넷앱, 누아지(Nuage), 엔비디아 등의 파트너가 있다.  

레드햇 클라우드 플랫폼 사업 부문 제품 부사장 조 페르난데스는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언제나 최신 버전을 도입하길 원하는 기업의 IT 조직의 요구를 업데이트 주기를 통해 반영했다”며, “이제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와 업데이트 주기를 맞추면서, 기업은 새로운 플랫폼 버전 없이 엣지 컴퓨팅, NFV를 비롯한 신기능을 지속적인 스트림을 통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