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전

알리바바그룹, 2019년 4분기 실적 발표...“커머스·클라우드 부문 성장세 지속”

편집부 | ITWorld
알리바바그룹이 2019년 4분기(2020년 회계연도 3분기)에 2018년 4분기에 비해 38% 증가한 1,614억 5,600만 위안(약 231억 9,2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핵심 커머스 부문 중 마켓플레이스 부문과 클라우드 부문 성장에 힘입은 결과다. 

핵심 커머스 부문 매출은 2018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해 1,414억 7,500만 위안(약 203억 2200만 달러)에 달했다. 특히, 마켓플레이스 부문 매출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며 36% 증가한 1,014억 5,800만 위안(약 145억 7,400만 달러)을 기록했다. 알리바바그룹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 티몰(Tmall)은 소비재와 전자제품 판매 증대로 연간 총 거래액이 24% 성장했다.



알리바바그룹 장융 회장은 “알리바바그룹이 구축한 디지털 경제 체제는 판매자 및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고지에 올랐으며, 소셜 콘텐츠 등을 활용해 사용자 관여도를 높이는 데 지속 투자한 결과 연간 이용자 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클라우드 사업 역시 고속 성장을 이루며 단일 분기 수입이 처음으로 100억 위안을 넘어섰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융 회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알리바바그룹은 자사의 상업적, 기술적 역량을 발휘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판매자들을 위한 사업 대응책 또한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알리바바그룹 우웨이 최고재무관리자(CFO)는 “알리바바그룹이 지난 11월 홍콩증권거래소에 성공적으로 상장한 것에 이어, 지난 분기 매출과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가 전년 동기 대비 각 38%, 37%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알리바바그룹은 디지털 인프라와 서비스 개선에 집중하며 모든 고객과 파트너를 지원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5일 전

알리바바그룹, 2019년 4분기 실적 발표...“커머스·클라우드 부문 성장세 지속”

편집부 | ITWorld
알리바바그룹이 2019년 4분기(2020년 회계연도 3분기)에 2018년 4분기에 비해 38% 증가한 1,614억 5,600만 위안(약 231억 9,2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핵심 커머스 부문 중 마켓플레이스 부문과 클라우드 부문 성장에 힘입은 결과다. 

핵심 커머스 부문 매출은 2018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해 1,414억 7,500만 위안(약 203억 2200만 달러)에 달했다. 특히, 마켓플레이스 부문 매출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며 36% 증가한 1,014억 5,800만 위안(약 145억 7,400만 달러)을 기록했다. 알리바바그룹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 티몰(Tmall)은 소비재와 전자제품 판매 증대로 연간 총 거래액이 24% 성장했다.



알리바바그룹 장융 회장은 “알리바바그룹이 구축한 디지털 경제 체제는 판매자 및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고지에 올랐으며, 소셜 콘텐츠 등을 활용해 사용자 관여도를 높이는 데 지속 투자한 결과 연간 이용자 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클라우드 사업 역시 고속 성장을 이루며 단일 분기 수입이 처음으로 100억 위안을 넘어섰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융 회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알리바바그룹은 자사의 상업적, 기술적 역량을 발휘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판매자들을 위한 사업 대응책 또한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알리바바그룹 우웨이 최고재무관리자(CFO)는 “알리바바그룹이 지난 11월 홍콩증권거래소에 성공적으로 상장한 것에 이어, 지난 분기 매출과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가 전년 동기 대비 각 38%, 37%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알리바바그룹은 디지털 인프라와 서비스 개선에 집중하며 모든 고객과 파트너를 지원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