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전

씨트립, ‘워크데이 HCM’ 도입...“글로벌 사업 확장 위한 기반 구축”

편집부 |
온라인 여행사인 중국 씨트립그룹(트립닷컴·스카이스캐너)이 기업용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인 ‘워크데이 HCM(인적자본관리 솔루션)’으로 글로벌 확장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씨트립은 워크데이 HCM를 도입해 한국을 비롯해 홍콩, 싱가포르,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미국, 프랑스, 스페인, 러시아 및 영국 등 17개 국가에 상주하는 직원들 사이에 보다 적극적인 소통 및 효율적 협업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씨트립은 본사가 위치한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 16개 도시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17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4만여 명의 씨트립 직원이 약 3억 명의 등록 사용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 확장 전략의 일환으로 워크데이 HCM을 선정했다.

이번 워크데이와의 협업은 인재관리에서부터 팀간 협업에 이르기까지 씨트립의 운영 효율 개선 전반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특히, 씨트립 17개 해외 사무소를 아우르는 시스템 구축 작업은 단 18주 만에 완료되었으며, 해당 국가의 전 직원이 단일한 HR 플랫폼을 사용하게 됐다.

씨트립은 현재 전 세계에 140만 개 이상의 호텔 자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약 1,000개 국제 항공사 및 항공권 공급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씨트립 직원의 50% 가량이 고객서비스 부문에 소속되어 있다. 중국 내 9개의 콜센터를 개설했을 뿐 아니라 에든버러, 서울, 도쿄에도 해외 콜센터를 구축했다. 씨트립은 고객 중심적 접근에 더한 기술과 혁신의 조합을 통해 3억 명 이상의 사용자들에게 매일 24시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씨트립의 인사부문 콜린 케 부사장은 “씨트립은 글로벌 확장에 따라 신속히 변경 가능한 강력한 HR 운영 모델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워크데이 HCM은 현지 언어를 지원하는 포괄적 HR 솔루션이기 때문에 우리는 안심하고 신규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5일 전

씨트립, ‘워크데이 HCM’ 도입...“글로벌 사업 확장 위한 기반 구축”

편집부 |
온라인 여행사인 중국 씨트립그룹(트립닷컴·스카이스캐너)이 기업용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인 ‘워크데이 HCM(인적자본관리 솔루션)’으로 글로벌 확장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씨트립은 워크데이 HCM를 도입해 한국을 비롯해 홍콩, 싱가포르,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미국, 프랑스, 스페인, 러시아 및 영국 등 17개 국가에 상주하는 직원들 사이에 보다 적극적인 소통 및 효율적 협업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씨트립은 본사가 위치한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 16개 도시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17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4만여 명의 씨트립 직원이 약 3억 명의 등록 사용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 확장 전략의 일환으로 워크데이 HCM을 선정했다.

이번 워크데이와의 협업은 인재관리에서부터 팀간 협업에 이르기까지 씨트립의 운영 효율 개선 전반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특히, 씨트립 17개 해외 사무소를 아우르는 시스템 구축 작업은 단 18주 만에 완료되었으며, 해당 국가의 전 직원이 단일한 HR 플랫폼을 사용하게 됐다.

씨트립은 현재 전 세계에 140만 개 이상의 호텔 자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약 1,000개 국제 항공사 및 항공권 공급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씨트립 직원의 50% 가량이 고객서비스 부문에 소속되어 있다. 중국 내 9개의 콜센터를 개설했을 뿐 아니라 에든버러, 서울, 도쿄에도 해외 콜센터를 구축했다. 씨트립은 고객 중심적 접근에 더한 기술과 혁신의 조합을 통해 3억 명 이상의 사용자들에게 매일 24시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씨트립의 인사부문 콜린 케 부사장은 “씨트립은 글로벌 확장에 따라 신속히 변경 가능한 강력한 HR 운영 모델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워크데이 HCM은 현지 언어를 지원하는 포괄적 HR 솔루션이기 때문에 우리는 안심하고 신규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