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오라클, ‘자율운영 트랜잭션 프로세싱’ 출시 통해 “자율운영 기술 기반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강화”

편집부 | ITWorld
오라클은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기술의 최신 서비스인 ‘오라클 자율운영 트랜잭션 프로세싱(Oracle Autonomous Transaction Processing)’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라클 자율운영 트랜잭션 프로세싱은 혁신적인 머신러닝과 자동화 기술을 활용해 비용 절감, 보안, 가용성과 생산성을 보장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오라클의 새로운 자율 관리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금융, 유통, 제조 및 정부공공 분야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며, 데이터의 트랜잭션 프로세싱을 비롯해 리포팅, 배치작업, 분석업무 등의 다양한 워크로드에 적용할 수 있다.

오라클은 자율운영 데이터웨어하우스를 선보인 것에 이어 새롭게 출시한 이번 서비스를 통해 자율운영 기술 기반의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고, 고객 기업들의 데이터 관리요구사항을 완전하게 충족시킬 수 있게 됐다.

오라클 회장 겸 CTO인 래리 엘리슨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세계에서 각광받아 온 제품이고, 최신 자율운영 기술로 더욱 진보했다”며, “이는 해킹 위험으로부터 데이터를 보호하고, 99.995%의 가용성을 제공하며, 기업과 관리자들에게 생산성 혁신을 제공할 수 있는 훨씬 더 안정적이고, 안전한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은 전문가가 사용 환경에 맞추어 단계별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복잡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들을 수작업 방식으로 관리해야 했다. 머신러닝을 활용한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는 이러한 데이터 관리에 일대 혁신을 가져올 파급력 있는 기술로, 자율 관리(self-driving), 자율 보안(self-securing), 자율 복구(self-recovering)가 가능한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한다.

이는 고객이 새로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즉각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고, 기존의 데이터베이스를 손쉽게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하여 비용과 더불어 제품 및 서비스의 시장 출시 시기(Time to Market)를 감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더불어 실시간 분석과 개인화, 부정행위 탐지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의 개발과 배포를 단순화할 수 있다. 이외에도 ▲비용 절감 ▲위험 감소 ▲혁신 가속화의 장점을 제공한다.

데이터베이스와 인프라 운영의 완전한 자동화를 통해 기업은 관리 비용을 최대 80% 수준까지 절감할 수 있다. 데이터베이스는 원하는 시점에 유연하게 크기를 조절할 수 있고, 사용한 양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는 시스템의 효율성으로 런타임 비용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다.

다운타임 없이 자동적으로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적용해 사이버 공격에 대한 취약성을 제거한다. 시스템 장애, 정전, 인적 오류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장애로부터 시스템을 보호하고, 99.995% 가량의 가용성으로 월 평균 가동중지시간은 2.5분 미만 수준이다. 데이터베이스 볼트(Vault) 기능은 스누핑 공격으로부터 사용자 데이터를 보호한다.

데이터베이스 관리가 편리해지면서 관리자들은 데이터를 활용하는 보다 가치 있는 작업에 집중할 수 있다. 관리자들은 즉각적인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튜닝이 필요 없는 손쉬운 관리를 통해 보다 민첩한 업무 처리가 가능해지며, 개발자들은 통합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해 개인 맞춤형 쇼핑, 부정행위 탐지와 같이 실시간 예측을 요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도 있다. editor@itworld.co.kr


2018.08.08

오라클, ‘자율운영 트랜잭션 프로세싱’ 출시 통해 “자율운영 기술 기반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강화”

편집부 | ITWorld
오라클은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기술의 최신 서비스인 ‘오라클 자율운영 트랜잭션 프로세싱(Oracle Autonomous Transaction Processing)’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라클 자율운영 트랜잭션 프로세싱은 혁신적인 머신러닝과 자동화 기술을 활용해 비용 절감, 보안, 가용성과 생산성을 보장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오라클의 새로운 자율 관리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금융, 유통, 제조 및 정부공공 분야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며, 데이터의 트랜잭션 프로세싱을 비롯해 리포팅, 배치작업, 분석업무 등의 다양한 워크로드에 적용할 수 있다.

오라클은 자율운영 데이터웨어하우스를 선보인 것에 이어 새롭게 출시한 이번 서비스를 통해 자율운영 기술 기반의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고, 고객 기업들의 데이터 관리요구사항을 완전하게 충족시킬 수 있게 됐다.

오라클 회장 겸 CTO인 래리 엘리슨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세계에서 각광받아 온 제품이고, 최신 자율운영 기술로 더욱 진보했다”며, “이는 해킹 위험으로부터 데이터를 보호하고, 99.995%의 가용성을 제공하며, 기업과 관리자들에게 생산성 혁신을 제공할 수 있는 훨씬 더 안정적이고, 안전한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은 전문가가 사용 환경에 맞추어 단계별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복잡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들을 수작업 방식으로 관리해야 했다. 머신러닝을 활용한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는 이러한 데이터 관리에 일대 혁신을 가져올 파급력 있는 기술로, 자율 관리(self-driving), 자율 보안(self-securing), 자율 복구(self-recovering)가 가능한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한다.

이는 고객이 새로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즉각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고, 기존의 데이터베이스를 손쉽게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하여 비용과 더불어 제품 및 서비스의 시장 출시 시기(Time to Market)를 감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더불어 실시간 분석과 개인화, 부정행위 탐지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의 개발과 배포를 단순화할 수 있다. 이외에도 ▲비용 절감 ▲위험 감소 ▲혁신 가속화의 장점을 제공한다.

데이터베이스와 인프라 운영의 완전한 자동화를 통해 기업은 관리 비용을 최대 80% 수준까지 절감할 수 있다. 데이터베이스는 원하는 시점에 유연하게 크기를 조절할 수 있고, 사용한 양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는 시스템의 효율성으로 런타임 비용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다.

다운타임 없이 자동적으로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적용해 사이버 공격에 대한 취약성을 제거한다. 시스템 장애, 정전, 인적 오류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장애로부터 시스템을 보호하고, 99.995% 가량의 가용성으로 월 평균 가동중지시간은 2.5분 미만 수준이다. 데이터베이스 볼트(Vault) 기능은 스누핑 공격으로부터 사용자 데이터를 보호한다.

데이터베이스 관리가 편리해지면서 관리자들은 데이터를 활용하는 보다 가치 있는 작업에 집중할 수 있다. 관리자들은 즉각적인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튜닝이 필요 없는 손쉬운 관리를 통해 보다 민첩한 업무 처리가 가능해지며, 개발자들은 통합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해 개인 맞춤형 쇼핑, 부정행위 탐지와 같이 실시간 예측을 요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도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