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11

“가상 비서 본격 대결!” 코타나·시리·아마존 에코·구글 나우를 가른 10가지 질문과 답

James A. Martin | CIO
윈도우 폰 8.1에서의 시험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Cortana)가 드디어 윈도우 10을 통해 데스크톱 OS 생태계에 진출했다(다만 지원 언어의 문제로 일부 국가들에선 아직 이용이 불가능하다).

코타나의 데뷰를 환영하는 의미로 필자는 코타나와 애플의 시리(Siri), 아마존의 에코(Echo), 그리고 구글 나우(Google Now) 네 가상 비서에게 25개의 명령과 질문(몇몇은 진지하게, 몇몇은 장난을 섞은)을 던져보고, 그들이 내놓은 대답들 가운데 그들의 차이를 잘 보여줬던, 열 개의 답변을 추려봤다. 굳이 순위를 매기자면, 개인적으로는 시리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열 개의 답변 내용 중 시리는 다섯 답변에서 점수를 얻었다. 물론 어떤 답변은 정말 실망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다. 에코와 구글 나우가 승점 3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고, 막내 코타나는 2점을 기록하며 아직은 약간의 서툰 모습을 보여줬다. (모든 질의 응답은 영어로 진행되었다.) editor@itworld.co.kr
2015.08.11

“가상 비서 본격 대결!” 코타나·시리·아마존 에코·구글 나우를 가른 10가지 질문과 답

James A. Martin | CIO
윈도우 폰 8.1에서의 시험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Cortana)가 드디어 윈도우 10을 통해 데스크톱 OS 생태계에 진출했다(다만 지원 언어의 문제로 일부 국가들에선 아직 이용이 불가능하다).

코타나의 데뷰를 환영하는 의미로 필자는 코타나와 애플의 시리(Siri), 아마존의 에코(Echo), 그리고 구글 나우(Google Now) 네 가상 비서에게 25개의 명령과 질문(몇몇은 진지하게, 몇몇은 장난을 섞은)을 던져보고, 그들이 내놓은 대답들 가운데 그들의 차이를 잘 보여줬던, 열 개의 답변을 추려봤다. 굳이 순위를 매기자면, 개인적으로는 시리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열 개의 답변 내용 중 시리는 다섯 답변에서 점수를 얻었다. 물론 어떤 답변은 정말 실망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다. 에코와 구글 나우가 승점 3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고, 막내 코타나는 2점을 기록하며 아직은 약간의 서툰 모습을 보여줬다. (모든 질의 응답은 영어로 진행되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