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을 감을 수 있도록 유연한 초박형 태양광 셀 개발"...광주과학기술연구원

IDG News Service
얇고 구부러지는 셀은 수많은 새로운 기기의 태양광 전력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국 과학자들이 연필 주위를 감을만큼 유연하고 충분히 얇은 초박형 태양광 셀을 개발했다.


Credit: Juho Kim/APL

20일 발표한 이 셀은 태양 에너지를 공간의 제약을 벗어나 작은 휴대용 기기들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 유연한 기판에 제작된 이 셀들은 1마이크로미터 두께로, 다른 박막형 태양광 셀보다 1/2~1/4 정도 얇고 전통적인 셀보다는 수백 배나 얇다.

한국의 광주과학기술원(Gwangju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팀은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기판에 셀을 직접 부착하는 방식으로 두께를 줄였다. 이들은 기판에 찍은 뒤 냉용접(cold welded)했다. 냉용접은 열이 아닌 압력을 통해 두 개의 물질을 붙이는 방식이다.

이 과학자들은 이 셀을 테스트했으며, 반지름 1.4mm 곡률로 거의 반이상을 접을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를 설명한 논문은 미국 물리학회 국제학술지 '어플라이드 피직스 레터스'(Applied Physics Letters)에 실렸다.

일반적으로 태양광 셀은 여러 형태의 거대한 전자제품의 전력 자원으로 사용된다. 그러나 일반 소비자 제품에서 작은 도구에서부터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한계가 있었다. 셀들의 설치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작아야 하며, 제품들은 수많은 곡면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 새로운 패널들은 이런 제약을 넘어선 것이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