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앤카엘, 오라클 클라우드 솔루션 도입...의약품 안전성 관리 프로세스 향상

ITWorld
국내 항암면역치료제 개발 바이오 전문 기업인 젬백스앤카엘그룹은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Oracle Argus Cloud)를 도입했다고 오라클(www.oracle.com/kr)의 오라클 헬스 사이언스 사업부가 밝혔다.

젬백스앤카엘은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를 활용함으로써 약물감시업무와 관련해 임상시험수탁기관에 아웃소싱하는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안전성 관련 의사결정을 보다 빠르고 전문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젬백스앤카엘은 이전까지 임상시험 이상사례 관리를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을 통해 아웃소싱해 왔으나, 최근 새로운 종양 치료제의 국내 출시와 더불어 향후 글로벌 품목허가신청(NDA) 계획을 앞두고 다양한 기존 및 신규 이상사례의 관리와 통제를 더욱 용이하게 하기 위해 기업 내부에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자 했다.

젬백스앤카엘은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를 통해 약물감시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기업 내부에서 모든 관리가 가능해져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들은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향상된 안전성 데이터 수집 및 이상사례 프로세싱 성능을 경험하는 것은 물론, 의약품 이상사례 관련 세부사항들을 보다 빠르게 검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젬백스앤카엘의 미셸 김 CEO는 “젬백스앤카엘이 도입한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는 의약품 안전성과 관련한 보다 정확한 의사결정을 하고, 리스크를 줄이며, 글로벌 규제사항을 준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솔루션”이라며,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 기술과 함께 젬백스앤카엘은 앞으로도 많은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치료법 개발을 위한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