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롬과 오페라를 합친 브라우저 ‘비발디’ 눈길

PCWorld
크롬, 엣지, 파이어폭스, 인터넷 익스플로러, 그리고 오페라는 모두 웹을 렌더링한다. 하지만 각자는 인터페이스, 플러그인 전략, 성능 등의 특징이 있다. 이런 특징을 혼합한 ‘비발디(Vivaldi)’라는 브라우저가 고급 사용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크로미움(Chromium)의 오픈소스 플랫폼에 오페라와 같은 인터페이스를 입힌 브라우저다.


비발디는 한 동안 테크니컬 프리뷰로 공개되었는데, 개발업체에 따르면 약 200만 명의 사용자들이 다운로드 받았다. 지난 화요일, 비발디 브라우저는 베타 형태로 공개되었다. 몇 가지 기능이 빠지긴 했으나, 충분히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브라우저 모습을 갖췄다.

비발디는 전 오페라 CEO인 욘 본 테츠너가 주도해, 오페라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탭의 위치를 위, 아래, 오른쪽, 왼쪽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왼쪽 패널에는 노트와 향후 비발디 메일을 통합할 수 있는 메뉴가 있다. 웹 패널이라는 형태로 특정 사이트를 좁은 웹 페이지로 띄어둘 수 있다. 새 탭을 열면 ‘스피드 다이얼’이라는 메뉴명으로 인기 탭을 보여준다. 탭은 쌓기, 그룹화, 고정 등이 가능하다.

 

그러나 그 아래에는 크롬 브라우저와 같은 크로미움 브라우저 기술이 있다. 따라서 비발디는 크로미움 플러그인과 일부 확장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크로미움 확장 프로그램 페이지에서 선택할 수 있다.


비발디는 또한 다양한 키보드 명령과 마우스 제스처를 지원한다. 모두 설정 메뉴에서 선택이 가능하다. 이런 부분이 비발디의 강점 중 하나인데, 주소 표시줄, 탭 등을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조정할 수 있다.

한가지 부족한 점은 북마크를 저장하고 다른 디바이스에서도 가져오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베타 단계이기 때문에 해결될 여지가 있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한번쯤 경험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