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노트, 크롬·사파리 '웹 클리퍼' 업데이트 실시

ITWorld
에버노트가 크롬, 사파리, 오페라 브라우저에서 유용한 정보들을 간단히 스크랩할 수 있는 웹 클리퍼(Web Clipper)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웹 클리퍼는 현재 전세계 수백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스크랩 도구로, 웹에서 찾은 정보를 쉽게 에버노트에 저장해 나만의 노트로 보관할 수 있다.

웹 클리퍼는 어느 사이트에서나 사용할 수 있지만 이번 업데이트는 특히 지메일, 링크드인, 유튜브 등 자주 찾는 사이트들의 저장 방식이 더욱 개선됐다.

이들 사이트에서는 다른 사이트와는 달리 원하는 페이지의 일부분만 발췌하여 깔끔하게 에버노트로 저장할 수 있다. 지메일의 경우, 웹 클리퍼가 이메일의 첨부파일까지 스크랩해준다.

개인 소장용 스크랩뿐만 아니라 웹 클리퍼에서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의견을 덧붙이고 싶은 경우 코멘트와 시각 기호를 추가해 다른 사람들이 확인했으면 하는 내용을 정확하게 표시하여 공유할 수 있다.

스크랩 화면에서 곧바로 노트북과 태그를 지정해 스크랩을 정리할 수 있다. 더 많은 정보를 저장할수록 웹 클리퍼가 저장될 노트북과 태그를 더욱 정확하게 예측한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