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안드로이드용 64비트 ARM 프로세서 테그라 K1 ‘덴버’ 공개

ITWorld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고성능 칩 컨퍼런스 ‘핫칩스(Hot Chips) 2014’에서 안드로이드용 64비트 ARM 프로세서인 테그라 K1 ‘덴버(Denver)’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덴버는 ARMv8 아키텍처와 호환되는 엔비디아가 자체 설계한 64비트 듀얼 코어 CPU다.

엔비디아는 테그라 K1 32비트 버전을 내놓은 지 8개월 만에 새롭게 64비트 버전의 테그라 K1을 발표한 것이다. 테그라 K1 32비트 버전과 64비트 버전은 모두 192개 코어의 케플러 아키텍처 기반의 GPU를 사용하며 두 칩은 서로 핀-투-핀 호환이 가능해 빠른 제품 상용화를 가능하게 할 전망이다.

엔비디아는 64비트 테그라 K1 칩을 사용하는 향후 모바일 기기에서 PC급 성능을 구현하고, 연장된 배터리 수명 및 최고의 웹 브라우징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동시에 게이밍, 콘텐츠 제작 및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영역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덴버의 가장 큰 장점은 ‘최고의 싱글코어 CPU 처리량’과 ‘뛰어난 동적 코드 최적화 성능’이라고 엔비디아는 설명했다. 덴버는 가장 높은 수준의 싱글코어 CPU 처리량을 달성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으며, 최고의 듀얼코어 성능을 보여준다.

덴버 아키텍처의 특징인 동적 코드 최적화(Dynamic Code Optimization) 기능을 활용해 자주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루틴을 런타임에 마이크로코드에 해당하는 루틴으로 최적화할 수 있으며, 이 루틴들은 따로 저장해 두었다가 필요시 다시 사용할 수 있다. 즉, 소프트웨어 루틴을 재조정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엔비디아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64비트 테그라 K1 기반으로 차세대 안드로이드 ‘L’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