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널리틱스로 부족하다면’ 4가지 대안 트래킹 서비스 집중해부

PCWorld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웹사이트 트래픽을 분석하는데 구글 애널리틱스(Google Analytics)를 사용하지 않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처사다. 장점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구글 애널리틱스는 사실상 IT 업계의 표준이 됐고, 구글 애널리틱스가 생성하는 리포트의 우수성을 극찬하는 사용자들이 많다. 구글 애널리틱스는 강력한 멀티유저 기능을 제공해 웹 개발자들은 트래픽의 변화를 언제나 알 수 있다. 또한 애드워드(AdWords)와 잘 연동되기 때문에 웹 유료광고에 대한 결과 값을 쉽게 얻을 수 있다.

하지만 단순히 구글에 대한 적대적인 감정을 갖고 있는 사용자가 있을 수도 있고 구글 애널리틱스가 제공하는 복잡한 인터페이스를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다. 아니면 두 개 이상의 트래킹 툴을 사용해 구글이 사용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지 확인하고자 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 사용할 수 있는 구글 애널리틱스를 대체할만한 트래킹 서비스는 많다. 대부분 저렴한 가격대지만 무료로 제공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여기 구글 애널리틱스를 대체할만한 4개의 유명한 트래킹 툴을 제시한다. 대부분 최소 수준의 비용이 들지만, 신용카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도 무료 체험기간 동안 사용해 볼 수 있었다.

클리키
클리키(Clicky)는 훌륭하게 만들어진 포괄적 트래킹 툴이다. 클리키는 많은 양의 정보에 대한 추적기능을 제공하며 화면 창이 직관적으로 디자인 되어 있어 시간별 트래픽, 인용을 가장 많이 한 사용자(top referrers), 가장 많이 본 페이지(top pages viewed) 정보뿐만 아니라 사이트 총 체류시간(total time spent on the site), 반송률(bounce rate) 등에 대한 메타정보도 제공한다.

사용자가 한번에 많은 정보를 파악하기 쉽게 구성되어 있다. ‘스파이’ 버튼을 누르면 (실용적이지는 않을 수도 있겠으나) 현재 사이트에 접속한 사용자들이 무슨 활동을 하는지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볼 수 있고 사용자의 접속위치를 지도정보와 함께 제공한다. 하지만 클리키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도움말 메뉴를 참조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다.



클리키의 소셜 미디어 트래킹 기능은 좋지 않은 편이다. 특정 트위터 검색 결과를 추적할 수 있지만 유료계정(premium account) 사용자만 가능하다. 다중 사용자(multiple user) 기능은 지원하지만 무료 버전에서는 최대 10명까지만 쓸 수 있다. 트래킹 결과 값은 거의 정확하며 구글 애널리틱스와 2% 이내의 차이를 보인다.

워드프레스 사용자들은 클리키가 제트팩(Jetpack)과 호환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아둬야 한다. 클리키에 워드프레스 플러그인을 적용하면 제트팩의 48시간 트래킹 정보를 대체하여(이는 워드프래스 관리자 기능에 나타난다) 워드프래스의 내부 트래킹 시스템을 중단시킨다. 따라서 사용자는 클리키 플러그인 적용을 해제해야만 이전의 추적통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어떠한 CMS를 사용하는 것과 무관하게 방대한 플러그인을 사용해 클리키를 블로그 퍼블리싱과 다른 CMS 도구와 통합해 사용할 수 있다.

하루 3,000페이지뷰 이하를 가진 사용자에게는 평생 무료로 제공되며, 이보다 많은 트래픽을 가진 사용자는 페이지뷰에 따라 한 달에 10~20달러를 내고 유료 계정을 사용해야 한다. 클리키는 구글 애널리틱스를 대체할만하다. 하지만 워드프레스의 트래킹 툴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것은 치명적인 단점이다.

고스퀘어드
클리키와 마찬가지로 고스퀘어드(Gosquared)는 시간당 트래픽 패턴, 과거 기록과의 비교(historical comparisons), 참조자(referrers), 사용자가 몰리는 페이지(busiest pages) 등 사용자 웹사이트에 발생하는 중요한 정보들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

이 정보를 추세적인 관점(a trend perspective)에서 볼 수도 있고 실시간 정보를 기준으로 분석할 수도 있다. 실시간 정보확인(the real-time view)을 통해 사용자는 현재 사용자의 웹사이트를 보고 있는 접속자의 수와 이들이 어느 페이지를 보고 있는지, 그리고 사용자의 브랜드와 관련해 최근 나타나는 트윗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고스퀘어드는 위젯 기반의 디자인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형태의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설정 과정도 간단하다. 워드프레스, 줌라(Joomla), 마젠토(Magento), 드루팔(Drupal) 등에 대한 플러그인도 제공한다. 정확도는 거의 구글 애널리틱스와 같았다. 고스퀘어드의 독특한 장점 중 하나는 기본적인 일일 보고서를 메일로 보내준다는 것이다. 사용자가 바빠서 웹 애널리틱스를 매번 확인하지 못해도 일일보고서만 보면 단순 트래픽 정보뿐만 아니라 접속 출처나 상위 검색어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고스퀘어드는 14일간 무료로 제공되며 이후 유료 버전을 구매해야 한다. 비용은 매월 3개의 웹사이트에 대한 15만 페이지뷰의 경우 9달러부터 시작하며 매월 20개 사이트의 250만 페이지뷰의 경우 99달러를 지급해야 한다. 사용자를 추가할수록 비용이 추가된다. 9달러 수준에서는 한 명의 사용자에게만 서비스가 제공된다. 고스퀘어드는 매우 유용하지만 트래픽이 높은 사이트라면 비용이 다소 부담이 될 수 있다.


우프라
우프라(Woopra)는 실시간 분석에 특화된 툴이다. 우프라의 대시보드는 마치 국방성에서 만들어 낸 것만 같은데 사용자의 접속위치, 가장 많이 본 페이지(top pages visited) 등에 대한 정보를 세련된 인포그래픽을 통해 제공한다. 사용자 패널(Visitors panel)을 클릭하면 각 사용자가 사이트에서 어떠한 클릭 패턴을 보이는지 알 수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사용자가 어떤 내용을 읽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도 폭넓은 정보를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기본 설정기능 이외에 심도 있게 우프라를 사용하고자 할 때는 쉽지가 않았다. 하지만 판매량 리포트나 세부적인 ‘방문자 유지 분석’ 리포트를 얻고자 하는 경우라면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만약 전자상거래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면 이러한 기능은 일반적인 사이트에서는 필요로 하지 않는 부가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 사용자는 소비자들이 구매를 고려한 제품, 소비자당 매출, 재구매 고객 비율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러한 설정을 위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할 수도 있다. 설정 과정에서 ‘엔지니어에게 요청하기’(send instructions to my engineer)’ 버튼을 눌러 처리할 수 있다. 일반적인 필요사항에 대해서는 우프라를 지원하는 워드프레스 플러그인이 있지만 우프라 웹사이트에서는 사용을 권장하지 않는다.

우프라 서비스에는 다른 문제도 있었다. 필자의 테스트 과정 중 우프라는 구글 애널리틱스와 같은 다른 서비스에 비해서 더 많은 트래픽을 계산했다. 다른 서비스보다 약 23% 많은 트래픽을 계산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큰 차이이며 우프라가 궁극적으로 반응이 없는 사용자(idle user)에 대해 타임아웃 세팅을 과도하게 걸어 놓았음을 보여준다.

우프라의 무료 버전은 사용기능 제한이 많다(매월 3만 번의 액션 혹은 페이지뷰를 지원한다.) 따라서 대부분 소상공의 트래픽은 감당하고 다중 사용자 기능이나 세부 보고서 등의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 유료 버전을 사용해야 한다. 유료 버전은 다소 비싼 편인데 4만 페이지뷰에 대해 매월 80달러를 내야 한다. 천만 페이지뷰라면 매월 1,200달러를 내야 한다. 하지만 30일간은 일단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실시간 트래킹 기능에서 우프라는 거의 최고수준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 기능이 중요한 사용자라면 사용하는 것을 추천하지만 상당한 비용을 각오해야 한다.

샤이니스탯
샤이니스탯(ShinyStat)을 주의 깊게 살펴보지 않으면 임베디드 카운터 위젯을 통해 90년대 수준의 페이지 카운트 기능 정도만 제공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더 많은 기능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시간별/일별 트래픽 정보, 사용자 인구구성, 참조자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유료버전인 프로 혹은 비즈니스 버전을 이용하면 가장 많이 본 페이지를 확인할 수 있고 컨버전 트래킹을 설정할 수 있다. 비디오 참조자 시스템도 사용할 수 있다.

아직 플러그인이 나와 있지 않지만, 사용자 웹사이트 HTML을 수정해 각 페이지에 트래킹 코드를 삽입할 수 있으며 그 과정이 복잡하지도 않다. 하지만 필자는 심각한 보안 관련 문제점을 발견했다. 사용자가 등록하고 난 후 암호 텍스트가 그대로 이메일로 제공되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샤이니스탯은 기본적으로 주간 보고서를 사용자 이메일로 발송한다. 간단하고 유용하면서 매우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구글 애널리틱스와 비교했을 때 트래픽 정보의 정확도도 3%밖에 차이 나지 않았다.

유료 버전은 프로 버전의 경우 연간 2만 5,000페이지당 88유로를 지급해야 하며, 비즈니스 버전의 경우 500만 페이지뷰 기준 2,600유로를 내야 한다. 하지만 필자는 유료버전 구매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무료버전이 보조적 트래킹 툴로서의 기능을 충분히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edito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