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먼트14, 라즈베리파이의 글로벌 유통 계약 갱신

ITWorld
엘리먼트14는 영국 자선단체 ‘라즈베리파이 재단(Raspberry Pi Foundation)’과 신용카드 크기의 초소형 컴퓨터 라즈베리파이의 전세계 유통 계약을 갱신한다고 밝혔다.

라즈베리파이의 지난 2월 출시 이후 엘리먼트14의 생산라인을 통해 약 50만 대를 생산했으며 이는 해당 수량을 탑처럼 쌓았을 때 약 41.2km에 달하는 높이다.

세계 최대의 설계 엔지니어 및 전자제품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엘리먼트14 커뮤니티에서도 이 컴퓨터에 대한 수요는 줄어들지 않으며, 덕분에 수많은 라즈베리파이 팬들이 코드 익스체인지(Code Exchange) 사이트를 통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혁신을 이뤄가고 있다.

엘리먼트14  EDE(Electronic Design Engineer) 부서 사장인 마이크 버퍼함은 “라즈베리파이가 출시된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엘리먼트14만 50만 대 이상을 생산했으며, 라즈베리파이 재단과 유통 계약도 갱신하여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엔지니어들의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대한 열정을 되살리는데 있어 중추적 역할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엘리먼트14은 라즈베리파이 보드 B의 출시 이후 다양한 독점 주변기기를 선보였으며, 이를 통해 여러 기능을 추가해 자신만의 컬렉션을 갖출 수 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