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PLM 소프트웨어, 새로운 우주 탐사 시대 위해 NASA 지원

ITWorld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는 NASA 화성 탐사선 설계 작업에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가 사용됐다고 밝혔다.

NASA의 화성 탐사 프로그램 총괄인 더그 맥퀴스천과 지멘스 이사회 멤버 겸 인더스트리 섹터((Industry Sector)의 CEO인 지크프리트 루쓰부름은 최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우주 탐사 시대에 NASA 엔지니어들과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 기술의 주요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두 업체는 NASA의 JPL(Jet Propulsion Laboratory)이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로 화성 탐사선인 큐리오시티(8월 5일 착륙 예정)를 설계한 사례를 통해, 항공우주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을 어떻게 도입∙적용하는 지를 설명했다. 이러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공공-민간기관의 파트너십과 생산성을 극대화하고 개발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 또한 수반됐다.

NASA의 화성 탐사 프로그램 총괄인 더그 맥퀴스천은 “큐리오시티는 화성으로 발사된 탐사선 중 가장 정교하며, 향후 유인 탐사의 길을 열어줌과 동시에 화성에 대한 이해를 높여 줄 것”이라며, “NASA의 JPL에서 뛰어난 과학자들과 엔지니어 팀은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을 사용해, 발사에서 우주 항행, 화성 대기 진입, 화성 착륙 등 일련의 극단적인 환경을 견딜 수 있는 2000파운드의 화성 탐사 로봇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JPL은 물리적 프로토타입을 생성하기 전에 모든 개발과정에 걸쳐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화성 탐사 로봇을 디지털 환경에서 설계, 시뮬레이션 및 조립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는 모든 부품들이 잘 들어맞아 제대로 작동하고 탐사 미션의 모든 환경을 견뎌낼 수 있도록 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