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드펀딩 '킥스타터'의 9가지 흥미로운 기술 프로젝트

Computerworld

프로젝트 기획자는 상품의 소비자들에게서 직접 투자금을 모으는 방식인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서 소액의 기부금을 받아 꿈을 현실화할 수 있다.
 
킥스타터(Kickstarter)는 이러한 군중 펀딩 중 가장 인기 있는 서비스 중 하나다. 컴퓨터월드는 킥스타터에서 기업가들이 제안한 창의적인 아이디어 중 9가지를 선정했다. 여기 나온 아이디어 중에서 실제 제품으로 만들어져 판매되는 것이 있을까? 시간이 지나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참고: 컴퓨터월드는 이 기사에서 킥스타터 기술 프로젝트의 예시를 선정했을 뿐이며, 선정된 아이디어를 지지하거나 상용화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 editor@itworld.co.kr

오드웍스(Oddwerks) 오로직(OLogic)의 오드웍스는 스마트폰을 자동 로봇으로 만들어준다. 폰을 조립식 키트로 제공되는 모바일 플랫폼 위에 장착하는 방식이다. 클라우드 인터페이스를 추가하면 폰에서 원격 텔레프레젠스, 게임을 비롯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4월 26일까지 66,000달러의 자금을 모집했지만 목표 금액을 채우지 못했다.

폰소프(PhoneSoap) 폰소프 제작자는 "연구 결과 휴대폰에는 포도상구균, 대장균, MRSA가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폰소프는 박테리아에 노출된 사용자를 위한 제품이다. 폰소프 상자 안에 하룻밤 동안 폰을 넣어두면 자외선이 멸균 작용을 하고 USB 케이블을 통해 충전도 된다. 자금 모집은 5월 2일 목표 금액 1만 8,000달러를 채워 종료됐다.

탭캡스(TapCaps) 겨울철 손을 따뜻하게 유지하면서 폰의 터치스크린을 조작하려면 보통 정전용량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 탭캡스는 기존 장갑에 콘덴서를 덧붙이는 아이디어로 이러한 제한을 극복하는 아이디어다. 작은 회로 스티커를 장갑의 손가락 끝에 붙이기만 하면 된다. 프로젝트 모금 목표액은 5월 9일까지 1만 5,000달러이며 이미 목표에 도달했다.

루미넌스(Luminance) 루미넌스는 회사 사무실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하긴 어렵겠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갖고 있다. 루미넌스는 표준 LED 전등에 아두이노(Arduino) 전기 프로토타이핑 플랫폼과 가속도계를 연결해 감각 입력에 반응하는 빛 패턴을 만들어낸다. 예를 들어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라면 자켓에 이 조명을 달아 손동작에 따라 방향 지시등을 작동시켜서 자동차 운전자에 대한 시인성과 커뮤니케이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루미넌스의 목표 금액은 5월 25일까지 4만 2,000달러다.

컴퓨드(Compude) 컴퓨드는 윈도우, 맥, iOS 또는 안드로이드 기기를 사용자가 정의한 클라우드 기반 환경에 연결시키고 프로그램 및 파일에 대한 접근 기능을 제공하는 USB 동글이다. 개발자들에 따르면 엄지손가락 지문 인식기를 내장하고 있어 고투마이PC(GoToMyPC)와 같은 다른 유틸리티보다 더 안전하다고 한다. 최종 기기는 299달러에 판매되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월 요금제가 추가된다. 프로젝트 목표 금액은 5월 26일까지 5만 달러다.

오픈 소스 트래킹 디바이스(Open Source Tracking Device) 오픈 소스 트래킹 디바이스(OSTD)라는 이름의 이 기기는 DSS 서킷(DSS Circuits)의 아두이노 기반 프로젝트로, 자동차나 Xbox 같이 더 큰 제품에 부착/내장하도록 설계됐다. 장착된 OSTD는 현재 위치에 대한 문자를 보내고 받을 수 있으므로 도난 된 물건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이동 속도까지 알려주므로 자동차의 이동 속도와 방향도 알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5월 27일까지 1만 달러 모금을 목표로 했는데, 이미 달성했다.

래디컬플로우(RadicalFlow) 래디컬플로우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iOS 앱 제작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는 기술이다. 애플의 엑스코드 템플릿을 사용하면서 동시에 맞춤형 오브젝티브-C도 허용한다. 설명에 따르면 "정형화된 앱을 만들기 위한 템플릿이 아니다. 포토샵이나 파워포인트에서 빈 화면을 열어 자기만의 창의성을 발휘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한다. 래디컬플로우의 목표 금액은 5월 26일까지 7만 5,000달러다.

레일스.앱(Rails.app) 예후다 캐츠는 "한때는 루비 프로그래밍을 쉽게 시작할 수 있었지만 몇 년 동안 복잡해지면서 루비온레일스(Ruby on Rails)에 대한 진입 장벽이 높아졌다"며 "레일스 생태계는 하루빨리 기본으로 돌아가서 즐거운 마음으로 새로운 것을 접하는 경험을 되살려야 한다"고 말한다. 캐츠의 레일스.앱은 OS X에 레일스를 설치하고 레일스 환경에 대한 터미널 창을 연다. 장기간 개발을 위한 부가적인 유틸리티도 포함되어 있다. 이 프로젝트는 2만 5,000달러 목표 금액을 채웠으며 5월 12일까지 모금을 계속한다.

위시 픽처스(Wish Pictures) 위시 픽처스는 이 기술이 온전한 감각 상호 작용을 제공하는 가상 환경인 스타 트랙 홀로데크(holodeck)의 현실화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실적인 구현에선 훨씬 눈높이를 낮췄다. 위시 픽처스는 스카이프 화상 통화의 배경 화면을 가상 배경으로 바꿔준다. 이 기능은 이미 아이챗, 페이스타임과 같은 프로그램에 있는 기능이다. 위시 픽처스의 시각 효과가 더 정교하고 상호 작용 범위도 넓지만, 더 현실과 가깝진 않다. 위시 픽처스는 5월 4일까지 15만 달러를 모금하기로 했지만 4월 27일 이를 철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