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 비교 : 페이스북 화상통화 vs. 구글+ 행아웃

Computerworld
지난 며칠 간 구글 대 페이스북의 대결구도가 심화되는 양상을 띠고 있다. 지난 주 구글은 행아웃(Hangouts)이라는 화상 채팅 기능이 있는 구글+ 소셜 네트워크를 베타 테스트의 형식으로 제한적으로 공개했다. 그리고 뒤이어 페이스북은 스카이프 기능을 활용한 화상 통화 기능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소셜 네트워킹이 화상 채팅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 한층 분명해졌다.
  
어느 화상 채팅 기능이 더 낫고 어떤 사용자가 어느 것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까? 페이스북 화상 통화와 구글+ 행아웃을 사용해 본 결과, 필자는 서로간의 장단점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페이스북의 화상 채팅은 좀 더 안정적이고 필요한 시스템 자원이 더 적으며, 고품질의 비디오와 오디오를 제공한다. 반면에, 구글+ 행아웃은 그룹 화상 채팅이라는 분명한 목적으로 좀 더 많은 기능을 제공한다. 구글+를 이용해 본 사용자라면 아직까지 버그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본다면 행아웃이 페이스북의 화상 채팅보다 좀 더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화상 통화
페이스북이 새롭게 출시한 화상 통화 서비스는 기존의 인기 서비스인 스카이프를 활용한 것이고, 아마도 그런 점으로 인해 사용하기가 쉽고 단순하다. 페이스북 화상 통화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용자는 www.facebook.com/videocalling에 접속해 플러그인을 다운로드한 후 “시작하기(Get Started)” 버튼을 클릭하고 “설정(Setup)”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그리고 자바플러그인도 다운로드하고 설치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것이 끝은 아니다. 설치 후 처음으로 화상 통화를 걸거나 수신하려고 하면 플러그인을 설치하라는 메시지가 화면에 뜬다. 필자는 맥북 에어 노트북을 통해 www.facebook.com/videocalling에 접속했기 때문에 플러그인 설치 메시지가 아닌 오류 메시지가 떴다. 그러나 화상 통화를 시도하기 위해 페이스북에서 비디오 아이콘을 클릭했을 때 아무런 문제없이 해당 플러그인이 설치됐다. 
 
플러그인을 설치한 이후 화상 통화를 하는 것은 매우 쉽다. 현재 페이스북 채팅을 이용할 수 있는 친구 목록(사용자의 페이스북 페이지 하단 우측 모서리 부분)을 확인하고, 이름을 더블 클릭하기만 하면 채팅 화면 상단에 새로운 조그만 비디오 카메라 아이콘이 뜬다. 화상 채팅을 하고자 하는 상대를 초대하기 위해 이 아이콘을 클릭하라. 그러면 상대에게 화상 채팅 수락 팝업창이 뜨고 상대가 플러그인을 설치하지 않은 경우에는 설치 메시지가 뜬다. 
 
필자가 확인해 본 결과 페이스북 화상 통화의 비디오와 음성 품질은 꽤 좋았다. 비디오는 약간의 지연이 있는 경우도 있었지만 음성은 지연 없이 명확하고 깨끗하게 들렸다. 스카이프는 서비스를 시작한지 꽤 되어 비디오와 오디오 관련 버그를 계속해서 수정해 왔기 때문에 이를 활용하는 페이스북 화상 통화가 품질의 비디오와 오디오를 제공한다는 것은 놀라운 것이 아니다. 
 
카메라를 바라보고 대화를 하면 되기 때문에 페이스북 화상 채팅을 이용하는 것은 단순하고 직관적이다. 대부분의 채팅 애플리케이션과 마찬가지로, 사용자와 대화 중인 상대방의 모습이 화면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사용자 자신의 모습은 화면 구석에 조그만 썸브네일로 표시된다. 그리고 화상 채팅 화면을 이동하고 크기를 조정하는 기능도 제공된다. 채팅을 종료하고 싶은가? 그러면 비디오 창의 아무 곳에 커서를 위치하면 채팅을 종료할 수 있는 조그만 버튼이 나타난다.  
 
플러그인을 설치한 이후 페이스북 화상 통화 기능을 이용하는 것은 매우 쉽다. 
 
페이스북 화상 채팅의 한 가지 단점은 1대1 대화만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미 대화 중인 페이스북 친구와 화상 채팅을 연결하려고 하면, 이런 기능을 제공되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뜬다. 이 경우 원한다면 동영상 메시지를 남길 수는 있다. 
 
결국, 페이스북 화상 채팅은 스카이프를 사용하지 않는 페이스북 친구들과 편리하게 화상 채팅을 할 수 있다는 것 이외에 새로운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 페이스북 화상 채팅은 페이스북 사용자들에게 여러 기능을 제공하기 보다는 사용하기 쉽다는 것이 중요하다.  
 
구글+ 행아웃
구글+ 행아웃은 페이스북 화상 통화보다 좀 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구글+는 출발점부터가 1대 1 채팅보다는 그룹 채팅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고, 아직은 베타 버전이기 때문에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남아 있는 편이다.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로, 행아웃을 처음 사용하는 경우 “행아웃 시작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플러그인을 설치하라는 메시지가 뜬다. 플러그인을 설치하고 나면 사용할 준비가 된 것이다. 행아웃은 사용자 메인 스트림 페이지(구글+에서, 사용자 스트림은 다른 사용자가 해당 사용자에게 남긴 댓글과 알림을 제공하는 화면이다)의 우측에 있는 “행아웃 시작하기”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간단하다. 그러면 새로운 비디오 창이 열리고 이것이 바로 “행아웃”이다. 
 
구글+ 행아웃은 기본적으로 1대 1 대화가 아닌 그룹 채팅을 목적으로 개발됐다. 
 
구글+의 스트림과 마찬가지로, 행아웃에 누구를 초대하고자 하는지를 확실하게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것은 사용자가 어느 서클을 선택하는지에 달려 있다. 필자가 최근 리뷰에서 쓴 것과 같이, 구글+는 서클이라는 개념에 기반하고, 친구, 가족, 동료, 그리고 지인들을 서로 다른 서클로 분류할 수 있기 때문에 각각 다른 그룹의 사용자들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단일 서클, 여러 서클, 그리고 사용자의 모든 서클에서 행아웃을 개설할 수 있다. 구글+의 다른 기능과 마찬가지로, 행아웃 또한 서클을 기반으로 동작한다. 그러므로 예를 들어 사용자가 가족 서클의 모든 댓글과 알림이 나타나는 스트림에서 “행아웃 시작하기”를 클릭하면 가족 서클에 해당하는 사용자들만이 사용자가 행아웃을 시작했다는 것을 알고 참여할 수 있다. 만약 사용자가 모든 서클의 댓글과 알림을 보여주는 스트림에서 행아웃을 시작하면, 모든 서클의 사용자들이 사용자가 행아웃을 시작했다는 것을 알고 참여할 수 있다. 최대 10명 사용자와 화상 채팅을 수행할 수 있다.
 
사용자는 초대하고자 하는 사용자를 변경할 수 있다. 화상 채팅 창을 연 이후, 기존에 설정된 서클을 삭제하고 다른 서클을 추가해 행아웃이 개설됐다는 것을 통지할 서클을 변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는 가족 서클을 삭제하고 그 대신 회사 서클을 추가할 수 있다. 또한 초대하고자 하는 상대방의 이름을 입력해 개별 사용자를 초대할 수도 있다(물론 구글+ 회원만 초대할 수 있다). 
 
페이스북 화상 통화보다 행아웃의 팝업 채팅창이 좀 더 크다. 현재 말하고 있는 채팅 참가자가 커다란 크기의 주화면에 보이고, 화면 하단에는 사용자를 포함해 채팅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사용자의 모습이 썸네일로 보인다. 
 
두 명 이상의 사용자가 행아웃에 참여하는 경우, 가운데 있는 주화면에는 현재 말하고 있는 상대가 나타난다. 오디오 입력에 따라 행아웃이 자동으로 중앙 화면에서 보여질 사용자를 선택한다. 만약 여러 사용자가 동시에 말을 하면 화면이 계속해서 바뀐다. 
 
필자의 맥북 에어에서 다른 애플리케이션이 상당히 느려지고 한 번은 충돌이 발생하는 등 사용해 본 결과 행아웃은 시스템 자원을 많이 필요로 했다. 필자는 넷북을 이용하는 사용자와 행아웃 화상 채팅을 시도해 봤는데, 넷북에서 계속 충돌이 발생하여 상대가 좀 더 좋은 시스템으로 이동한 후에나 제대로 행아웃 화상 채팅을 할 수 있었다(같은 시스템으로 페이스북 화상 채팅은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었다) 
 
게다가, 행아웃을 처음 사용할 때 필자는 오디오와 비디오 모두에서 꽤 많은 문제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그 당시 비디오 지연이 상당해서 마치 일련의 정지 영상을 보는 것과 같았고, 오디오는 연속 스트림이 아닌 뚝뚝 끊겨서 들렸다. 말한 후 몇 초 후에 채팅 상대의 백그라운드에서 필자가 말한 것이 다시 들리는 등 이상한 오디오 문제도 경험했다. 
 
그러나 3명의 사용자가 참가한 그 다음 번 행아웃 화상 채팅에서는 오디오 관련 문제가 나타나지 않았다. 비디오 품질도 좋았다. 중앙에 보이는 주 화면은 약간 거칠고 가끔 커다란 픽셀의 형태로 보이긴 했지만, 하단에 보이는 썸브네일 영상은 선명하게 보였다. 그리고 충돌도 발생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왜 첫 번째에서 보다 두 번째 화상 채팅이 훨씬 더 부드럽게 수행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구글+는 행아웃과 관련해 여러 재미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화상 채팅을 하면서 문자 채팅도할 수 있고, 사용자는 또한 오디오와 비디오를 음소거할 수 있다. 그리고 만약 사용자들이 서로 말하는 것이 재미없어진 경우에는 모든 참여자들이 동일한 유튜브 비디오를 보는 것도 가능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유뷰트 비디오를 시청할 수 있는 유튜브 버튼을 클릭만 하면 된다. 유뷰트 비디오는 주 비디오 화면에 보이고 참가자들은 하단의 썸네일 화면에 나타난다. 
유튜브 비디오의 재생이 시작되면 참가자들의 오디오는 음소거가 되고, 유튜브 비디오의 소리가 참가자들에게 들린다. 만약 유튜브 비디오를 보면서 대화를 하고 싶다면 관련 기능을 제공하는 버튼도 제공된다(그러나 이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버튼을 “누르고”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다시 음소거 상태로 돌아간다). 
 
그리고 사용자의 오디오와 비디오 기기를 검색해 사용자가 변경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설정(Setting) 버튼이 있어 비디오와 오디오와 관련한 잠재적인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 
 
결론
페이스북 화상 통화는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인 페이스북의 유용성을 높여주는 것이고, 사용의 편리함 그리고 오디오와 비디오 관련 문제가 없어 사용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을 것이다. 반면에 구글+의 행아웃은 소수의 베타 테스트 참가들만이 이용할 수 있고 아직까지는 버그가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훨씬 더 강력한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페이스북의 서비스보다 좀 더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