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중국 철수설 가시화...일단 검색결과 필터링 중단

IDG News Service

구글이 중국에서의 검색 결과 자체 검열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중국 내의 사업과 검색엔진 서비스를 중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 12월 중국 인권운동가의 지메일 계정을 타깃으로 구글 서버를 공격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최고 법무 임원인 데이빗 드러몬드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이들 공격과 최근 몇 년 간 웹 상에서 언론의 자유를 더욱 제한하려는 시도에 대한 감시와 폭로 등이 결합되어 구글이 중국에서 사업을 계속할 수 있는지는 재고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드러몬드는 지난 해 12월 중순 중국으로부터 구글의 인프라를 노린 “고도로 정교하고 특정 타깃을 노린 공격”을 발견했으며, 몇몇 공격으로 자사의 중요한 지적재산권을 도난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도난당한 지적재산이 어떤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구글은 이후에 이들 공격이 단지 구글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란 사실을 알았다. 드러몬드는 “조사 과정에서 최소한 20개 이상의 기업이 공격을 받았다는 사실을 발견했으며, 인터넷 기업 뿐만 아니라 금융, 기술, 미디어, 화학 분야 등 폭넓은 산업군의 기업들이 비슷한 공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이들 기업에게도 관련 사실을 통보하고, 미국 당국과 공조해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구글은 공격의 주요 대상이 중국 인권운동가들의 지메일 계정으로 보인다는 것도 밝혀냈다. 드러몬드는 공격자들이 단지 두 개의 지메일 계정에 액세스했으며, 계정정보 외에 이메일 내용에는 액세스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는 별도로 구글은 미국과 중국, 유럽의 인권운동가 십여 명의 지메일 계정이 서드파티에 의해 주기적으로 액세스됐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는 보안 허점을 이용한 것이 아니라 피싱이나 맬웨어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드러몬드는 “우리는 이번 공격에 대한 정보를 통상보다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했는데, 이는 이번 공격이 보안과 인권에 관련된 것일 뿐만 아니라 이 정보가 언론의 자유에 대한 국제적인 논쟁꺼리가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다른 많은 IT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중국 정부의 검열 요구에 굴복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아왔다. 기존에 구글은 일부 검열을 하더라도 구글이 중국에서 서비스를 하는 것이 정보에 대한 접근을 확대하는 더 나은 선택이라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드러몬드는 구글이 언제나 중국의 상황을 점검하면서 필요에 따라 자사의 접근 방법을 재고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구글은 이제 중국 내에서 사업의 가능성을 다시 검토하기도 결정한 것이다.

 

드러몬드는 “우리는 더 이상 google.cn의 검색 결과를 검열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앞으로 몇 주간 중국 정부와 우리가 중국의 법률 범위 내에서 필터링하지 않은 검색엔진을 운영할 수 있는가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우리는 이로 인해 google.cn은 물론 구글의 중국 지사까지도 문을 닫을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의 이번 발표는 그동안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에 막대한 투자를 해 온 구글로서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변화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로 구글의 중국 시장 공략은 그리 순탄하지 못한 상황인데, 현재 중국 검색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바이두로부터 시장 점유율을 뺏어오기 위해 분투하고 있는 실정이다. 차이나 인텔리컨설팅에 따르면, 구글의 현재 중국 검색시장 점유율은 20% 정도이다.

 

해킹 사고를 공개하는 것과 동시에 구글의 엔터프라이즈 사업부 사장 데이브 기로드는 구글 서버에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는 기업 고객의 데이터는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민주주의와 기술센터(Center for Democracy and Technology, CDT)는 구글의 이번 결정을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CDT의 대표 레슬리 해리스는 발표문을 통해 “구글이 인터넷의 자유를 위한 대담하고 힘든 단계에 들어섰다. 어떤 기업도 자사의 핵심 가치나 사용자의 권리나 안전에 대한 정부의 위협 아래서 서비스를 강제 당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nancy_gohring@id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