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硏 "올해 IPTV 보안위협 가시화"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안철수연구소는 15일 '2009년 7대 보안 이슈 예측' 보고서를 통해 올해 IPTV와 인터넷전화를 겨냥한 공격이 가시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IPTV와 인터넷전화가 대중화되면서 IPTV 셋톱박스에 악성코드가 감염돼 장애를 일으키거나 서버가 다운되는 피해를 우려했다. 또 인터넷전화의 경우 악성 트래픽 공격으로 서비스가 중단되거나 데이터가 변조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아울러 올해는 스마트폰용 악성코드가 이슈화될 전망이다. 심비안, 윈도모바일 등 휴대전화 운영체제에서 작동하는 악성코드는 이미 등장했으며, 아이폰과 구글폰도 비정상적 작동을 유발하는 해킹기법이 개발됐다.

 

   메신저와 온라인인맥구축서비스(SNS), 이메일 등의 계정을 탈취하는 악성코드 역시 주의 대상이다.

 

   보고서는 지난해 수차례에 걸쳐 메신저와 포털사이트 로그인 계정을 탈취하는 악성코드가 등장했으며 올해는 이 같은 사례가 더욱 늘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악성코드를 담은 이메일이 기존에 주로 영어로 작성됐던 것과 달리 향후에는 한글 이메일이 늘어나 이용자를 현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안철수연구소는 ▲봇넷(악성코드에 감염된 PC가 연결된 네트워크) 기반 국지성 공격 증가 ▲취약점을 이용한 제로데이 공격 증가 ▲웹 해킹 통한 악성코드 유포 기승 ▲악성코드의 자기보호 기법 지능화 등을 올해의 보안 이슈로 지목했다.

 

   안철수연구소 ASEC(시큐리티대응센터) 조시행 상무는 "새로운 IT 환경이 대중화되는 시점이 해커의 공격 목표가 되는 때"라며 "PC와 모바일기기가 네트워크로 연결된 환경에서는 감염자가 피해자인 동시에 공격자가 될 수 있으므로 보안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뉴스검색제공제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