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동마케팅으로 日시장 공략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LG전자가 후지필름 이미징(Fuji Film Imaging)과 손잡고 일본에서 디지털 사진 액자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LG전자는 9일 최근 후지필름 이미징과 계약을 체결, 이 회사가 거래하는 일본 전역의 3천여개 카메라 및 가전제품 매장에서 LG 디지털 사진 액자를 판매키로 했다고 밝혔다.

 

   후지필름 이미징은 후지필름 계열사로서 디지털 카메라 및 인화지 판매, 사진 인화, 이미지 수정, 앨범제작 서비스 등 디지털 사진 관련 상품의 일본 내수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LG전자가 공동 마케팅에 나선 것은 해외 기업에는 철옹성인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후지필름 이미징이 갖고 있는 유통망을 활용하고 시장 진입 초기 단기간에 시장점유율 및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일본의 디지털 사진 액자 시장은 올해 30만 대 판대, 2009년 60만 대 판매가 각각 예상되는 등 급성장하고 있고, 소니 등 일본업체가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LG전자 일본법인 이규홍 부사장은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디지털 사진 액자 사업 분야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해 공동마케팅을 추진했다"며 "불황기와 연말연시에 가족을 더욱 소중하게 생각하는 일본인의 감성에 호소하는 마케팅을 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