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OS 13.4 베타에서 찾은 신형 애플 TV에 대한 힌트

Macworld
현재 판매 중인 애플 TV 4K는 이미 2년 이상된 제품이다. 물론 여전히 가장 빠른 스트리밍 미디어 제품 중 하나다. A10X 프로세서는 로쿠(Roku)의 고가 제품 혹은 파이어 TV(Fire TV) 스트리머 등 경쟁 제품보다 더 빠른 성능을 제공하고 HDR 4K와 돌비 비전, 돌비 애트모스를 모두 지원한다. 그러나 애플 아케이드(Apple Arcade) 게임용 기기로는 조금 모자란 측면이 있다. 특히 리모컨은 아무리 지적해도 모자라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최근 공개된 tvOS 13.4 개발자 버전의 코드에서 흥미로운 점이 발견됐다고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이 보도했다. 코드명 'T1125'로 알려진 새 애플 TV 제품에 대한 내용이다. 애플 TV 4K의 모델명은 J105a, 애플 TV HD의 코드명은 J42d였다. T로 시작하는 새로운 모델명은 아마도 내부 테스트 모델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 이 새 제품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별로 없다. tvOS 13.4 파일을 통해, A12 프로세서에 처음 적용된 ARM64e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점 정도다. 따라서 새 애플 TV는 A12 또는 그 이후 프로세서가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 최대 해상도는 HDR 4K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A12로의 업그레이드는 애플 TV의 개선 요청사항 중 하나였다. 게임 성능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전력 효율도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프로세싱 성능은 애플 TV의 문제 중 가장 사소한 것이다. 이미 경쟁 제품보다 뛰어나기 때문이다. 대신 애플 TV에는 더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가 2가지 더 있다.

먼저 리모컨이다. 가장 열광적인 애플 팬조차도 애플 TV의 리모컨 디자인을 최악으로 꼽는다. 겉만 보면 별문제 없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리모컨이란 본래 리모컨을 보지 않고도 조작할 수 있어야 하는 제품이다. 그러나 애플 TV 리모컨은 인체공학적 참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신형 애플 TV에서 리모컨 디자인이 바뀔지는 알 수 없지만, 만약 그대로라면 필자는 솔직히 신제품이라고 해도 이를 추천하기 어렵다.



둘째는 가격이다. 애플 TV 4K는 179달러부터 시작한다. 경쟁 제품과 비교하면 터무니없이 비싸다. 4K HDR 스트리밍을 지원하는 로쿠 프리미어(Roku Premiere)는 40달러이고 파이어 TV 스틱 4K는 50달러다. 이 2개 제품은 모두 애플 TV 앱을 지원한다. 애플 제품이 더 좋은 것은 사실이지만 3~4배 더 비싼 가격표를 상쇄할 정도는 아니다.

따라서 애플은 4K와 HDR을 지원하면서도 가격을 크게 낮춘 스트리밍 제품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 앱과 게임이 아니라 온전히 영상에만 집중한 저가 모델이다. 그렇지 않으면 새 기능을 추가하는 것도 좋다. 단순히 성능만 개선하지 말고 더 높은 가격을 낼 만큼의 기능 말이다. 애플 TV를 마치 홈팟 미니처럼 만들어주는 내장 스피커가 한 예가 될 수 있다. 애플은 이들 문제에 대해 수정할 계획이 있는 것일까? tvOS 13.4에서 발견된 신제품에 대한 힌트만으로는 아직 알 수 없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