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AG, 도이치텔레콤과 '클라우드 IoT 통합 플랫폼' 서비스 개발 위해 협약

ITWorld
소프트웨어 AG는 도이치텔레콤과 IoT(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전세계로 제공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도이치텔레콤의 자회사인 티-시스템즈는 소프트웨어 AG의 큐물로시티 IoT(Cumulocity IoT) 플랫폼을 사용해 클라우드 IoT 통합 플랫폼 오퍼링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클라우드 IoT 통합 플랫폼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시작해 쉽고 빠르게 확장할 수 있으며, 다양한 범위의 미션 크리티컬 고객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백본이다. 클라우드 IoT 통합 플랫폼을 통해 연결된 디바이스나 기계를 원격으로 모니터링, 관리 및 통제할 수 있다. 또한 보안 강화, 효율성 향상 및 비용 절감이 가능해진다. 사물인터넷의 원본 데이터(raw data)를 유용한 비즈니스 데이터로 전환하여 새로운 비즈니스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이번 IoT 파트너십을 통해 소프트웨어 AG와 도이치텔레콤은 급성장 중인 전세계 사물인터넷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전문 기술과 자원을 투자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 그들의 입지를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티-시스템즈의 CEO이자 도이치텔레콤의 이사회 멤버인 아델 알-살레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우리는 지속해서 혁신을 주도하고, 중소기업에서부터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모든 고객을 만족시키는 IoT 플랫폼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프트웨어 AG의 산자이 브라마와 CEO는 “이번 협력은 실시간 경제에 대응하는 완벽한 IoT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양사 간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IoT로 모두 연결되는 서비스들을 빠르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