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놀로지, 미국 시장 조사 6년 연속 1위 차지...“안정성·지원 부문서 우수한 성적”

ITWorld
시놀로지(www.synology.com)가 미국과 스위스의 데이터 스토리지 및 NAS 시장 조사에서 각각 1위,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시놀로지는 미국 IT 전문지인 PC매거진이 실시한 2019년 워크 서버 및 NAS 조사에서 ‘비즈니스 초이스 위너(Business Choice Winner)’ 상을 6년 연속 수상했다. 특히, 시놀로지는 안정성과 지원에 대한 평가 항목에서 델, HPE 등을 제치고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놀로지가 비즈니스급 네트워크 스토리지 디바이스 기업들 중 1위를 차지한 것은 올해로 6번째라고 업체 측은 밝혔다. 전체적인 만족도와 안정성에 대한 평가 항목에서는 10점 만점 중 9.1점을 기록했다. 더불어, 대표적인 고객만족도 조사인 순추천지수(Net Promoter Score, NPS)에서는 델이 59점, HPE가 41점을 기록한 가운데 시놀로지는 76점을 기록했다.

한편, 스위스 IT 전문 미디어 기업인 IT-마르크트(IT-Markt)에서 발간한 보고서 ‘IT-마르크트 리포트 2019’에 따르면, 시놀로지는 IBM, 넷앱 등 여러 스토리지 전문 기업들을 제치고 스위스 데이터 스토리지 시장 점유율 조사에서 2위를 기록했다.



스위스 정보통신기술 리서치 전문 기업인 프로폰디아가 진행한 해당 조사는 최소 10대의 가상 및 물리적 서버 또는 100대의 PC 워크스테이션을 보유한 총 1만3,079개의 스위스 기업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해당 조사에 참여한 기업들의 18%가 시놀로지 제품을 도입했다고 답해, 스토리지 부문에서 시놀로지가 두 번째로 큰 벤더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당 보고서는 시놀로지가 대기업과의 경쟁에서도 여전히 선도적인 스토리지 공급업체로 입지를 다지며 해당 시장 부문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놀로지 아시아태평양 총괄인 사이먼 황은 “시놀로지의 통합적인 데이터 관리 플랫폼은 우수한 사용편의성, 다양한 기기에서 구동 가능한 크로스디바이스(cross-device) 활용성, 안전성, 그리고 신뢰성을 갖춰 전세계 사용자들의 인정을 받았다”며, “시놀로지는 보다 경제적이며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