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캘린더를 악용하는 스마트폰 신종 피싱” 카스퍼스키 발표

ITWorld
카스퍼스키 연구진은 가짜 구글 캘린더 알림을 통해 사용자에게 접근해 개인 정보를 빼가는 고도의 사기를 여러 건 탐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탐지된 피싱 공격은 5월에 발생한 것으로 사용자의 캘린더에 초대장과 이벤트를 자동으로 추가하는 온라인 캘린더 서비스의 기능을 악용한 것이다. 

새로운 수단과 경로를 사용하는 스팸과 피싱은 사이버 범죄자에게는 좋은 수익원이다. 특히, 이메일의 기본 캘린더 기능과 같이 사람들이 신뢰하는 합법적인 서비스일 경우 더욱 효과적이다. 이번에 탐지된 공격 또한 캘린더의 기능을 악용한 것으로 ‘캘린더 피싱’이라고 불린다.

5월 한달 동안 사용자가 추가하지 않은 다수의 캘린더 팝업 알림이 탐지되었고 조사 결과 이 알림은 스패머들이 발송한 스팸 이메일로 드러났다. 이 스팸메일은 지메일 스마트폰 사용자를 위한 기본 기능인 초대장 자동 추가 및 알림 기능을 악용했다. 

범죄자들이 피싱 URL이 포함된 캘린더 초대장을 발송하면 초대장 팝업 알림이 스마트폰 홈 화면에 표시돼 수신자들이 무의식 중에 링크를 클릭하기 쉽다.

발견된 사례의 대부분은 간단한 설문조사 웹사이트로 연결됐으며, 참가하면 상금을 탈 수 있다는 제안을 담고 있었다. 클릭한 사용자들은 상금을 받으려면 신용카드 정보와 이름, 전화번호, 주소 등 일부 개인 정보를 입력하라는 요청을 받게 된다. 그러나 이 정보는 범죄자들에게 전달돼 사용자의 돈이나 개인 정보를 탈취하는데 사용된다.

카스퍼스키코리아(www.kaspersky.co.kr)의 이창훈 지사장은 “신종 수법이 생겨난 후에는 단순한 수법이라도 점차 발전하고 정교해지고 있다”며, “다행히도 캘린더 피싱 수법을 피하기 위해 특별한 기술 조치가 필요하지는 않으며, 캘린더 피싱에 악용된 기능은 설정에서 쉽게 해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카스퍼스키는 악성 스팸의 피해를 입지 않으려면 캘린더에 초대장 요청을 자동으로 추가하는 기능을 해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글 캘린더를 연 다음 ‘설정’에서 ‘일정 설정’으로 이동한다. ‘초대장 자동 추가’ 옵션의 드롭다운 메뉴에서 ‘아니오, 회신한 초대장만 표시합니다.’를 선택한다. 거절한 일정을 볼 필요가 없다면 그 아래에 있는 보기 옵션 섹션에서 '거절한 일정 표시'는 체크 표시를 해제하면 된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