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오에스, 개방형 운영체제 ‘티맥스 OS OE’ 출시 

ITWorld
티맥스오에스가 클라우드 시대에 맞춰 오픈소스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관련 시장을 공략한다고 밝혔다.

티맥스오에스는 지난해 7월 새롭게 출시했던 운영체제 ‘티맥스OS’의 상용 버전과는 별도로 모든 소스를 공개하고 개발자라면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오픈소스 버전인 ‘티맥스OS OE(Open Edition)’를 선보일 예정이다. 



‘티맥스OS OE’는 상용 버전에서 기업 환경을 위한 일부 기능을 제한한 것 외에 사실상 동일하다. 그래픽 커널은 기존 리눅스에서 주로 사용되지만 복잡하고 무거운 X-윈도우 시스템을 대체한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티맥스OS와 동일한 사용자 경험(UI/UX)을 제공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그래픽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리눅스 기반 앱은 물론 티맥스가 개발한 오피스 프로그램 ‘투오피스’와 웹 브라우저 ‘투게이트’ 등 티맥스OS가 제공하는 다양한 앱도 사용할 수 있다.

티맥스오에스는 7월에 공개 예정인 티맥스OS B2C 버전을 위한 다운로드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하반기 중에 ‘티맥스OS OE’의 실행파일 및 소스코드를 포함해 모든 것을 전면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깃허브, 소스포지 등 국내외 주요 오픈소스 저장소 및 커뮤니티에도 공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티맥스오에스는 오픈소스 진영의 수많은 사용자 및 개발자와 다양한 의견을 교류하며 국내 기업 주도로 오픈소스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한다.

티맥스OS OE는 기존 단순한 리눅스 배포판 형태의 개방형 OS와 달리 강력한 강점들을 갖추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400여 명에 이르는 전문 연구원과 기술인력으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제품 업그레이드와 기술지원이 가능하고, 또한 기존 운영체제와의 호환을 위한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어서 운영체제 전환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티맥스는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티맥스OS OE’를 공개하는 것 외에도 구름OS, 하모니카OS 등 다른 개방형 운영체제와의 협력과 기술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운영체제 시장이 세분화되고 다양한 고객의 수요에 대응하면서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 기술에 대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전략에 따른 것이다.

티맥스오에스 박학래 대표는 “운영체제는 클라우드 기술과 결합해 모든 산업 분야의 핵심 플랫폼 역할을 하면서 그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며, “클라우드 시대에 오픈소스와의 협력은 필수이기에 이번 ‘티맥스OS OE’ 버전 공개를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가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앞장서서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