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일하고 더 많이 놀기 위한” 윈도우 환경 최적화 팁 10가지

PCWorld
시간이 꼭 돈과 직결되지는 않지만, 그래도 시간은 아주 중요한 요소다. 복합 메뉴를 읽거나 윈도우 안에서 헤맬 시간을 아끼면, 그만큼 좋아하는 다른 일을 할 시간을 벌 수 있지 않은가? 현대인의 삶은 기술과 이미 뗄래야 뗄 수 없어서, 낭비된 시간도 빠르게 쌓이기 마련이다.

이제 잃어버린 초, 분, 아니 시간까지 되찾아보자. 오늘 소개하는 10가지 윈도우 팁은 화려하지도 않고, 어제 생겨난 새로운 것도 아니다. 하지만 여러 가지를 함께 활용할 때 개인의 워크플로우를 크게 간소화할 수 있다.

그 다음에는 당신이 모르고 있을 수도 있는 유용한 윈도우 10 툴과 최고의 윈도우 10 팁 및 트윅이라는 가이드도 참조하자. 환경 최적화는 중독성 있는 작업인데다 적용 후에는 업무 시간이 놀랍도록 단축된다.
 

시작 프로그램 조정

컴퓨터가 부팅하는 순간부터 시작해 보자. 모든 설치 프로그램이 PC 시작과 활성화될 필요는 없다. 하지만 키보드 관리 앱이나 안티 바이러스 등 일부 소프트웨어는 부팅과 동시에 시작되는 것이 좋다. 게임 실행 프로그램 같은 종류는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  윈도우와 함께 시작되는 모든 프로그램은 시스템 사용 시간을 지연시키고, PC 스토리지를 아직 SSD로 업그레이드하지 않은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다행히도 윈도우 부팅과 함께 시작되는 프로그램은 쉽게 관리할 수 있다. 간단하게 Ctrl + Shift + Esc를 누르거나 작업 관리자를 검색해 윈도우 10 작업 관리자를 열고, 상단의 시작 프로그램 탭을 클릭한다. 여기에서 시작 프로그램에 등록된 모든 프로그램을 확인할 수 있고, 예상되는 영향 등급도 낮음에서 높음까지 매겨져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끄고 싶은 항목이 있다면 클릭하고 ‘사용 안 함’을 선택한다. 그러면 앞으로 그 프로그램은 수동으로 열어야 활성화할 수 있다.
 

작업 표시줄 사용자 정의

더 잘 정리해보자. 윈도우 10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것은 시작 메뉴나 바탕화면에서 프로그램을 찾는 것보다 빠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자주 사용하는 소프트웨어와 파일을 작업 표시줄에 고정하는 게 좋다.

프로그램을 우클릭하고 메뉴에서 ‘작업 표시줄에 고정’ 옵션을 선택한다. 또한 프로그램을 연 후 작업 표시줄에 표시되는 아이콘에 커서를 대도 이 방법을 쓸 수 있다. 자주 방문하는 웹 페이지도 브라우저 설정 메뉴를 통해 바로가기로 저장한 후 바탕 화면에서 그 바로가기를 우클릭하고 ‘작업 표시줄에 고정’을 선택하여 작업 표시줄에 고정할 수 있다.

하지만 폴더는 시작 메뉴에만 고정할 수 있다. 특정 파일을 작업 표시줄에 고정할 수 있지만 그 과정은 다음 팁에서 설명한다.
 

점프 목록 사용

이제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작업 표시줄에 고정했으니 점프 목록이라는 놀라운 기능을 활용할 준비가 되었다. 작업 표시줄의 프로그램 아이콘을 오른쪽 클릭하면 대부분 해당 프로그램에서 가장 최근에 연 파일이나 공통 작업에 대한 바로가기 팝업 목록이 표시된다. 윈도우 파일 탐색기에서 폴더를 오갈 필요 없이 프로젝트를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게다가 앞으로도 계속 특정 파일이나 바로가기를 사용하려면, 항목 위로 마우스 커서를 이동한 후 오른쪽에 표시되는 고정 아이콘을 클릭하여 점프 목록 상단에 고정할 수 있다. 그러면 이 파일은 이제 점프 목록 상단의 새로운 "고정된 항목" 섹션에 표시된다. 항목의 고정 아이콘을 다시 클릭하면 제거할 수 있다.
 

키보드 단축키로 작업 표시줄 바로가기 실행

하지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속도다. 특정 파일로 신속하게 되돌아갈 때 점프 목록을 사용하지 않는 한, 작업 표시줄에 있는 아이콘을 클릭하는 동작의 속도를 높일 수 있다. 클릭하지 않고도 가능하다. 고급 사용자는 키보드 단축키의 속도를 신뢰하며 마우스에서 손을 떼지 않고도 작업 표시줄에 있는 프로그램을 열 수 있다.   

예전에는 윈도우 키와 함께 시작 메뉴의 오른쪽에 있는 프로그램과 관련된 번호를 동시에 눌러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특정 프로그램을 열 수 있었다. Win + 1을 누르면 첫 번째 고정된 옵션이 열리며 Win + 2를 누르면 두 번째 옵션이 열리는 식이었다. 윈도우 10에서는 사라진 것으로 보이지만, 구 버전 윈도우에서는 여전히 효과가 있다.

윈도우 10에서 키보드를 사용해 작업 표시줄에 고정된 프로그램을 열려면 Win + T를 누른다. 시작 메뉴의 오른쪽에 고정된 첫 번째 항목 주위에 상자가 표시될 것이다. 엔터 키를 눌러 열거나 T를 길게 눌러 고정된 프로그램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전환한다.
 

키보드 단축키!



키보드 단축키는 마우스 클릭보다 훨씬 신속하게 작업을 수행한다. 키보드 단축키를 잘 모르는 사용자는 우선 아래의 유용한 단축키 몇 가지를 참고하자.
•    Ctrl + C: 복사
•    Ctrl + X: 잘라내기
•    Ctrl + V: 붙여넣기
•    Ctrl + Z: 마지막 동작 실행 취소(이 Ctrl 팁은 대부분의 소프트웨어에서 적용된다.)
•    Alt + Tab: 열려 있는 프로그램 전환
•    Win + Tab: 모니터 별로 열려 있는 모든 프로그램 확인, 윈도우 타임라인 호출
•    Windows 키: 검색 열기
•    Windows + E: 파일 탐색기 열기
•    Windows + Print Screen: 스크린샷을 촬영하여 그림 폴더에 저장
•    Windows + I: 윈도우 설정 열기
윈도우 10 키보드 단축키 전체 목록을 확인하고 싶다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지원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커닝 페이퍼를 참조하자. 전부는 아니지만 대부분 구형 윈도우 버전에서도 작동할 것이다.
 

DIY 키보드 단축키

윈도우 10의 기본 키보드 단축키 말고 다른 공식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 정의 키보드 단축키를 생성하여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열 수도 있다.



원하는 앱을 오른쪽 클릭하고 바로가기 만들기를 선택한다. 그 프로그램과 같은 이름에 끝에 "바로가기"가 추가된 새 아이콘이 표시된다. 해당 프로그램의 단축키를 오른쪽 클릭하고 속성을 선택한다. 표시되는 팝업 메뉴에서 바로가기 탭을 선택하고 단축키 필드를 클릭한 후, 해당 프로그램과 연결할 영수문자 키를 누른다. 확인을 클릭하여 변경사항을 저장한다. 윈도우는 Ctrl + Alt + <선택한 키>를 프로그램 실행을 위한 키보드 단축키로 할당한다.

이 팁은 특정 프로그램을 자주 사용하지만 작업 표시줄에 고정하는 것으로는 부족할 때 도움이 된다. 필자는 PC에 설치된 무수히 많은 게임 실행기를 키보드 단축키의 글자와 게임 실행기의 이름의 첫 글자를 연계해 즐겨 사용하고 있다.
 

전체 종료

좋든 싫든 프로그램과 파일을 쓰다 보면 어느 새 많은 창이 열려 있는 복잡한 상황이 올 것이다.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윈도우는 이런 혼란을 바로 정리할 수 있는 다양한 수단을 제공한다. 즉시 작업에 다시 집중할 수 있다.

필자가 좋아하는 방법은? 작업하고 있는 프로그램 상단의 제목 표시줄을 길게 클릭한 후 격렬하게 흔드는 것이다. 다른 모든 창이 작업 표시줄로 최소화된다. Windows + Home을 눌러도 같은 기능을 제공한다. 아니면 모든 것을 최소화하고 바탕화면만 표시하고 싶은 경우 키보드에서 Windows + D를 누르거나 작업 표시줄의 오른쪽 끝에 시스템 트레이와 알림 센터 옆에 위치한 눈에 잘 띄지 않는 조각을 클릭한다.
 

보내기 메뉴 강화

정리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효율적인 작업의 핵심이다. 오른쪽 클릭 메뉴의 ‘보내기’ 옵션을 사용하여 윈도우 화면을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으며, 그렇게 하려면 필요에 따라 메뉴를 변경해야 한다. 과정도 간편하기 때문에 그만한 가치가 있다.



우선, 자주 사용하는 폴더의 바로가기를 만든다. PCWorld 작업 폴더를 위한 바로가기를 만들어 보겠다. 그 후 파일 탐색기를 열고 상단의 위치표시줄에 shell:sendto 을 입력한다. 파일 탐색기에 ‘보내기’ 메뉴에 표시되는 옵션 목록이 표시된다. 아까 만든 바로가기를 이 폴더 안에 끌어다 놓는다. 그리고 나서 항목을 오른쪽 클릭하고 보내기 메뉴를 호출하면 폴더들이 옵션으로 나열된다. 정리 끝!
 

바로가기, 아니면 내 PC?

파일 탐색기에서 열려 있는 위치를 변경하고 싶을 때가 있다. 윈도우 10에서는 파일 탐색기가 가장 최근에 사용한 파일과 자주 사용하는 폴더를 보여주는 바로가기를 기본으로 제공하도록 변경되었다. 편리할 것 같지 않은가? 작업 표시줄에서 이미 점프 목록을 활용하고 있다면 그렇지 않다. 이 가이드에서 알려준 대로 시스템을 구성한 경우 파일 탐색기를 열고 자주 사용하지 않는 항목을 찾아낼 것이다. 바로가기가 제공하는 것과는 다르다.



다행히도 파일 탐색기의 작동 방식을 바꾸어 하드 드라이브의 하위 폴더를 탐색할 수 있는 "내 PC" 인터페이스를 열 수 있다. 우선 파일 탐색기를 열고 ‘보기’ 탭을 클릭한 후 옵션을 클릭한다. 폴더 및 검색 옵션 변경 단일 옵션이 표시되는데 이 항목을 선택한다. 호출된 팝업에서 일반 탭을 열고 상단의 ‘파일 탐색기 열기’를 클릭, 바로가기나 내 PC를 선택한다. 
 

고급 사용자로 버전업

간단하지만 비밀스러운 이 팁들을 익힌 후에는 윈도우 고급 사용자의 세계로 뛰어들어 더 많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타임라인, 공유 경험 설정, 클라우드 클립보드, 저장소 센스, 갓 모드 등 매니아들만 알고 있는 각종 도구로 워크플로우를 더욱 간소화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