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효율성 높인 ‘이지 UPS 3M’ 출시

ITWorld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e.com/kr/ko)은 에너지 효율성을 최대 99% 향상시킨 ‘이지(Easy) UPS 3M’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지 UPS 3M은 다양한 산업 시설 및 업무 현장의 필수 장비들이 예상치 못한 전력 상황 속에서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설계된 UPS다. 특히, 에너지 저감 ECO 모드에서 에너지 효율성을 최대 99%까지 구현할 수 있으며, 설치와 사용이 쉽고 단순해 산업 환경의 업무 효율성을 높임과 비즈니스의 연속성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3상 제품 라인 비즈니스 부분 부사장인 크리스토퍼 톰슨은 “우수한 에너지 효율성을 제공하는 이지 UPS 3M을 통해 점차 다양해지는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게 되었다”며, “이는 안전성과 신뢰성을 제공함과 동시에 사용자가 원하는 최적의 가용성, 품질, 편의성을 구현하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표준화된 견고한 설계를 제공하는 이지 UPS 3M는 직관적인 디스플레이 인터페이스로 설정과 모니터링이 쉽다. 최적의 사양 속에서 안정감 있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시동 서비스(Start-up service)를 비롯해,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시스템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이지 UPS 3M의 특징으로 ▲비용 절감 ▲공간 절약 ▲견고한 내구성과 회복력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지원 등을 꼽았다. 

이지 UPS 3M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CO 모드로 운영 시 최대 99% 에너지 효율성을 제공해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컴팩트한 설계로 제한된 공간에 적합한 고밀도 기술을 제공하며 쉽고 빠르게 연결 및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빌트인 형태의 UPS 라이프사이클 관리도 구현한다.

또한 최대 40℃ 작업환경, 과부하 보호 등 전력 및 환경적 변수에도 잘 견디는 회복력을 제공한다. 시스템의 복잡성이 줄어든 만큼 투자 및 유지 비용이 절감되면서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성능을 제공한다. 에코스트럭처를 지원해, 연중무휴 전문가 서비스 부서가 지원하는 장비 성능과 상태에 대한 전반적 가시성을 통해 관리가 용이해진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