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10 플러스 vs. 아이폰 XS vs. 픽셀 3 vs. 노키아 9 : 카메라 테스트

PCWorld
앞선 카메라 테스트에서 아이폰 XS의 카메라가 화웨이, 샤오미, 소니를 2번 연속 압도하는 모습을 보았다. 이번 경기에서는 삼성이 S10 플러스로 출전하며 노키아는 노키아 9 퓨어뷰로 한계를 높이고 구글의 픽셀3이 다시 도전한다. 사진 열전을 시작해 보자!
 
ⓒ ADAM PATRICK MURRAY/IDG


경쟁

우선 출전 선수를 만나보자. 애플의 아이폰 XS는 컴퓨팅 역량을 활용한 사진 덕분에 현재 2라운드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는지 살펴보자.

첫 번째 도전자는 삼성의 갤럭시 S10 플러스다. 3중 카메라 시스템을 갖추었으며 메인 렌즈는 '듀얼 조리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은 공격적인 처리 때문에 PCWorld의 테스트에서 성적이 좋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더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기대해 본다.

다음 도전자는 노키아이다. 노키아 9 퓨어뷰는 5개의 카메라 렌즈로 스마트폰 사진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다. 노키아는 한계를 초월하기 위해 자이스(Zeiss) 및 라이트(Light)와 협력했기 때문에 우리의 테스트에서도 효과가 있는지 살펴보자.

마지막은 구글이다. 픽셀 3는 예전에 아이폰 XS에 패배했지만 그 이후로 패치와 업그레이드가 이뤄졌기 때문에 다시 도전했다!

늘 그래왔듯이 필자는 각 휴대전화의 표준 카메라에 집중하며 기존에 구성되어 있는 자동 모드로 사용한다. 이를 통해 일관된 테스트가 가능하며 각 기업의 카메라 처리 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

테스트는 색상, 선명도, 노출, 추가 기능 등 4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된다. 추가 기능에서는 인물 사진 모드, 추가 렌즈, 저조도 모드 등을 위한 보조 테스트를 진행한다. 우리는 나탈리(Natalie)를 모델로 기용했으며 그녀의 인스타그램 페이지도 잊지말고 확인하자. (참고 : 이 기사의 모든 사진은 클릭한 후 확대해서 볼 수 있다.)
 

카테고리 1: 색상

우리는 이미 충분한 테스트 결과를 보유하고 있다. 첫 번째는 색상이다. 색 재현율과 화이트 밸런스 정확도 등을 살펴본다.
 
ⓒ ADAM PATRICK MURRAY/IDG

나탈리가 벽돌 위에 시크한 모습으로 앉아있는 이 첫 번째 사진을 보면 콘크리트를 중심으로 색 온도 차이가 보인다. 아이폰이 가장 따뜻하며 노키아가 그 뒤를 잇는다. 픽셀이 가장 차가우며 S10 플러스는 중간 정도이다. S10 플러스의 사진에서 콘크리트는 차가운 색감이지만 집의 측면이 가장 따뜻해 보인다. 여기에서는 밸런스가 좋은 노키아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 ADAM PATRICK MURRAY/IDG

다음 사진에서 노키아의 색조는 너무 따뜻해서 필자의 취향과 크게 동떨어진다. 아이폰에서 빨간색 티셔츠의 채도가 가장 높았고 피부도 붉은색 색조를 띄는 등 전형적인 애플 스타일이다. 물론 픽셀이 가장 차가운 색상이지만 전반적으로 꽤 괜찮다. 여기에서는 강렬하면서 따뜻하지만 과장되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 S10 플러스가 가장 잘했다고 생각한다.
 
ⓒ ADAM PATRICK MURRAY/IDG

만(Bay)을 가로지르는 이 사진도 마찬가지이다. S10 플러스의 사진은 과거 삼성의 제품만큼 채도가 높지 않으며, 이 부분이 마음에 든다. 하지만 노키아는 여기에서도 완전히 실패했으며 화이트 밸런스가 이상하다.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 ADAM PATRICK MURRAY/IDG

이 덩굴 담장에서도 노키아는 허우적대고 있으며 사진 전체를 주황색 색조로 도배하고 있다. 나머지 사진은 괜찮아 보이지만 여기에서도 픽셀이 좀 더 나은 듯하다.
 
ⓒ ADAM PATRICK MURRAY/IDG

이상하게도 여기에서는 대부분의 장면에서 갈색 색조가 강하게 보이면서 노키아가 잘 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기분 좋은 느낌이며 나탈리의 피부가 S10 플러스 및 픽셀의 사진에서와는 달리 따뜻한 느낌으로 빛난다. 그녀의 피부톤은 아이폰의 사진에서 훨씬 붉게 나타나며, 정말 끔찍한 수준이다.
 
ⓒ ADAM PATRICK MURRAY/IDG

전체적으로 노키아는 색상이 뛰어나지만 일관되지 못하고 예측할 수 없다. 아이폰 렌즈도 너무 따뜻한 경우가 너무 많고 피부톤이 전혀 마음에 들지 않는다. 픽셀은 지난 번에도 이 카테고리에서 이겼으며 가장 차갑기는 하지만 깊이 있는 색상과 기본 좋은 색조로 여전히 인상적이었다.
 
ⓒ ADAM PATRICK MURRAY/IDG


하지만 놀랍게도 S10은 구형 삼성 휴대전화와 비교하여 부드러워지면서 거의 모든 상황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했다. 색상 카테고리에서는 구글 픽셀 3와 삼성 갤럭시 S10 플러스의 무승부라고 생각한다.
 

카테고리 2: 선명도

다음 카테고리는 선명도이다. 여기에서는 각 카메라의 선명도와 함께 저조도 상황에서 선명도가 얼마나 유지되는지 살펴본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사람이 포함되지 않은 사진에서 이 건물을 확대하고 벽돌을 살펴보자. 우리는 곧바로 삼성 특유의 노이즈 감소로 인해 디테일이 사라지고 질감이 다듬어졌음을 알 수 있다. 노키아의 사진은 충분히 선명하지만 가장자리가 들쭉날쭉하고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다. 픽셀에서 벽돌의 선명도가 가장 높았지만 너무 선명해서 인위 구조가 생겼다. 여기에서 아이폰은 크게 뒤쳐지지 않고 탄탄한 성능을 과시했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좀 더 가까운 곳을 보면 노키아의 사진에서 기둥과 나무결의 엄청난 디테일을 볼 수 있다. 과도하지 않으면서도 선명하게 촬영된 사진이 인상적이다. 픽셀은 유일하게 그런 선명도를 보여주었지만 선명도 스타일 때문에 소용돌이 패턴이 나타났다.

S10 플러스의 사진은 끔찍하다. 노이즈를 없앨 뿐 아니라 미묘한 디테일도 사라진다. 여기에서도 아이폰은 실망스럽지만 최소한 S10 플러스보다는 낫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필자가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좋아하는 건물을 보면서 노키아의 사진의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전선을 확대해 보면 케이블 주위의 할로잉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사진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진에서도 볼 수 있다. 이 할로잉은 선명화 작업으로 인해 대비가 큰 가장자리 주변에서 나타난다. 기본적으로 가장자리의 대비를 높여주면서 가장자리 픽셀의 과도하게 선명해져 너무 밝아지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가장자리의 대비가 큰 사진에서만 나타나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지만 노키아가 소프트웨어로 어떻게 처리하는지 알 수 있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이 어두운 차고 사진을 보면 S10 플러스가 가장 밝지만 확대해 보면 이미지가 꽤 부드럽다. 흐릿한 노키아의 사진과 비교해서 S10 플러스의 사진에는 최소한 어느 정도 디테일이 살아있다. 노키아의 5개 카메라는 더 많은 빛을 받아들여야 하지만 시스템이 사진의 선명도를 유지하는 방법을 모르는 것 같다. 픽셀의 사진은 가장 어두운 영역에서 심각한 채도 노이즈가 나타나기 때문에 매우 실망스럽다. 여기에서는 아이폰이 가장 나으며, 특히 모서리 부분이 그렇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이 어두운 사진을 확대하기 전에 한 가지 짚고 넘어가고 싶은 부분이 있다. 촬영 당시 노키아는 화면이 완전히 검은색이었기 때문에 사진이 촬영되었는지조차 알 수 없었다. 필자가 잘못했다고 생각했지만 성능이 정말로 형편없었다. jpeg 파일만 낭비했다.

확대해 보면 전반적으로 성능이 형편없으며 저마다 제각각이다. 픽셀의 노이즈는 제멋대로이다. S10 플러스는 너무 부드럽고 선명한 부분이 없다. 아이폰이 가장 낫지만 특별히 내세울 것도 없다. (야간 모드 촬영 성능이 궁금하다면 추가 기능 카테고리 이야기를 할 때까지 기다리자.)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이제 나탈리의 사진을 살펴보자. 이 광각 사진의 경우 그녀의 얼굴뿐만이 아니라 벽돌에도 집중해보자. 결과는 지금까지와 꽤 비슷하며, 특히 S10 플러스의 경우 머리카락 등의 디테일이 뭉개진다. 다행히도 노키아는 괜찮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좋을 수도 있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좀 더 가까이에서 보니 결과가 다소 걱정스러워졌다. 픽셀의 과도한 선명화 때문에 피부가 좋아 보이지 않는다. 노키아의 사진이 배경 흐림이 가장 심하기 때문에 인물 사진 모드가 아니더라도 블러를 적용함을 알 수 있다. S10 플러스의 사진이 가장 극단적이며 피부가 뭉개져 인형처럼 보인다. 전체적으로 노이즈가 크게 감소했지만 그녀의 얼굴의 뭉개짐으로 보아 기본적인 노이즈 감소 수준을 넘어선 듯하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더 가까이에서 보니 S10 플러스의 효과가 확실히 보인다. 나탈리의 눈동자와 눈썹의 디테일은 선명하지만 볼과 이마의 피부가 뭉개졌고 디테일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자동 모드에서 너무 극단적이다. 이런 종류의 보정은 전용 보정 모드에서만 적용되어야 한다.

그렇다면 노키아의 사진은 어떨까? 나머지는 흐릿하게 표현하면서 그녀의 얼굴에 초점을 맞추어 얕은 피사계 심도를 가진 DSLR을 모방하려 한 것 같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인물 사진 모드가 아닌 자동 모드이며, 개인적으로 과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픽셀은 나탈리의 피부를 돋보이게 하지 않으며 그녀가 찍힌 사진 중에서는 아이폰이 가장 나았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따라서 이 카테고리는 극단으로 정의할 수 있다. S10 플러스는 엄청난 노이즈 감소를 적용하며 피부를 매끄럽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 노키아는 운에 맡기는 것이며 사용자의 의지에 상관없이 인물 사진에 심도를 추가하려 시도한다. 픽셀이 가장 선명할 수 있지만, 이를 위해 선명화를 사용하기 때문에 피부가 돋보이지 않는다. 아이폰은 거의 모든 시나리오에서 일관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애플의 아이폰 XS가 선명도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카테고리 3: 노출

세 번째 카테고리는 노출이다. 여기에서는 다이나믹 레인지와 각 카메라의 노출 선택을 살펴보자.
 
ⓒ ADAM PATRICK MURRAY/IDG

이 건축 현장을 보면 노키아 9이 가장 무난하다는 것을 단박에 알 수 있다. 프레임 하단쪽의 암부에 대한 정보가 가장 많지만 여기 표지판에서 아이폰만큼 명부를 보호하지 못한다. 전반적으로 노키아 9은 노출이 부족하다. S10 플러스가 가장 밝지만 표지판이 완전히 날아가 버린다.
 
ⓒ ADAM PATRICK MURRAY/IDG

이 거리 사진에서 차이가 더욱 도드라지며 픽셀의 대비가 가장 크고 노키아는 노출이 다소 부족하며 무난하다. 아이폰과 S10 플러스는 비슷하지만 애플은 암부를 꽤 어둡게 유지한다. S10 플러스의 사진은 물빠진 느낌이지만 여기에서는 괜찮은 것 같다. 예를 들어, S10 플러스와 노키아의 사진은 인스타그램에 게시할 때 대비를 원하는 만큼 높일 수 있다.
 
ⓒ ADAM PATRICK MURRAY/IDG

대비가 높은 이런 역광 시나리오에서 각 카메라의 처리 특성이 가장 잘 드러난다. S10 플러스와 노키아의 사진에서 명부가 날아가지만 픽셀과 아이폰은 정보를 보존하기 위해 필요한 곳에서 적정 노출을 유지한다. 하지만 픽셀의 HDR은 과도하며 너무 인위적인 느낌이며, 필자는 이런 구글 휴대전화의 특성을 좋아하지 않는다. 여기에서는 아이폰이 제일 낫다. 편집 유연성과 함께 가장 균형잡힌 사진을 제공한다.
 
ⓒ ADAM PATRICK MURRAY/IDG

다음 예도 비슷하지만 각 사진에서 명부를 유지하지 못했다. 카메라가 어쩔 수 없이 선택을 해야 하는 어려운 시나리오임을 알기 때문에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삼성은 나머지 이미지에 상관없이 모든 사진에서 나탈리의 적정 노출을 유지하기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노키아는 가장 넓은 다이나믹 레인지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사진가로써 반가운 부분이지만 이로 인해 편집이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 되었다. 하지만 아이폰의 사진은 대비와 다이나믹 레인지의 균형을 가장 잘 고려하고 있다.
 
ⓒ ADAM PATRICK MURRAY/IDG

노키아가 명부를 보호하고 무난한 이미지를 제공하여 달성한 결과가 정말 마음에 든다. 전체 사진 중 노키아의 버전이 필자가 DSLR로 촬영했을 법한 사진에 가장 가깝다. 나머지는 휴대전화 수준의 화질이지만 노키아는 특별하고 전문적인 느낌이다. 하지만 일반 사용자에게는 너무 어두울 수 있다.
 
ⓒ ADAM PATRICK MURRAY/IDG

마지막 예에서는 흥미롭게도 나탈리가 검은색 옷을 입고 있어 노키아가 암부를 유지하기 위해 하늘을 날려버렸다. 필자는 여전히 그녀가 없는 것처럼 검은색으로 표현한 픽셀의 사진이 더 마음에 든다.
 
ⓒ ADAM PATRICK MURRAY/IDG

이 카테고리가 '가장 넓은 다이나믹 레인지'였다면 노키아가 쉽게 이겼겠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 무난한 사진과 편집 가능한 사진 사이의 균형이 필요하며, 최소한의 편집으로 게시할 수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노키아는 노출이 부족한 경우가 너무 많기 때문에 보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리고 5중 센서 시스템이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이지 못하며, 이는 소프트웨어 튜닝 문제일 가능성이 높다.
 
ⓒ ADAM PATRICK MURRAY/IDG


대체적으로 아이폰이 대부분의 시나리오에서 가장 나으며 편집을 위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만 편집을 하지 않더라도 만족스러운 사진이다. S10 플러스도 크게 뒤쳐지지 않지만 노출이 과도한 경향이 있어 문제가 발생한다. 마지막으로 픽셀의 결과는 여전히 너무 인위적이라 필자의 취향에 맞지 않는다. 애플의 아이폰 XS가 노출 카테고리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카테고리 4: 추가 기능

마지막 4번째 카테고리에서는 추가 기능을 살펴보자. 여기에서는 각 휴대전화 고유의 기능에 대해 살펴보자.

이번에는 방식을 조금 바꾸어 먼저 1위를 발표하고 그 이유를 설명하도록 하겠다. 4대의 휴대전화를 눈 앞에 펼쳐 두고 사용하고 싶으며 기능이 가장 좋은 휴대전화에 대해 스스로 질문을 던졌을 때 S10 플러스가 답이었다.

렌즈의 경우 노키아 9은 5개나 되지만 유효 시계는 1개에 불과하다. 한편, S10 플러스는 여기에서 유일하게 3개의 카메라가 3개의 시계를 담당하고 있다.

필자는 광각 렌즈를 선호하는 편인데, S10 플러스의 광각 렌즈는 훌륭하다. 123도의 시계는 최소한의 왜곡으로 큰 사진을 촬영하기에 충분하며 f/2.2 렌즈는 많은 양의 빛을 받아들이기에 충분하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빛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이지만 삼성의 야간 모드는 픽셀만큼 유용하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일반 사진보다 더 나은 사진을 촬영할 수 없었다. 다행히도 S10 플러스는 야간 모드 없이도 저조도 환경에서 어물쩡거리지 않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삼성은 향후 소프트웨어 튜닝으로 이를 좀 더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야간 모드는 그리 인상적이지 않았지만 삼성의 인물 사진 모드인 라이브 포커스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4대의 휴대전화 중 S10 플러스의 엣지 검출이 가장 훌륭했고 고유한 5개 카메라 설정으로 노키아가 제공하는 것보다도 나았다. 삼성의 스핀 및 컬러 포인트 등의 추가 옵션은 애플의 인물 촬영 조명보다 훨씬 재미있었다. 또한 망원 렌즈뿐 아니라 메인 광각 렌즈에도 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 더욱 창의적인 가능성을 제공하며 가능한 최고의 화질을 확보한다.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 ADAM PATRICK MURRAY/IDG

대체로 삼성의 카메라 앱은 가장 탄탄하고 기능이 풍부하다. 사용하지 않는 카메라 모드를 숨기고 전문가 모드로 촬영할 때 RAW 파일을 저장하며 원하면 인스타그램으로 직접 내보낼 수 있다. 앱 자체의 속도와 신뢰성도 높아졌고 문제가 별로 없다.

신 옵티마이저가 화웨이의 마스터 AI만큼 강력하고 유용한 것은 아니지만 화면의 공간만 차지하는 빅스비 비전은 절대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단점은 매우 사소하며 필자가 매일 앱을 사용할 때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다른 휴대폰에 좋은 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S10 플러스만큼 신뢰할 수 있거나 기능이 풍부한 것은 없었다. 그렇다. 삼성의 S10 플러스가 추가 기능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우승자

이제 이 경기의 우승자를 가릴 때다. 우선, 노키아 9 퓨어뷰에 특별상을 수여하고 싶다. 이 카메라 시스템을 구매하라고 추천할 수는 없지만, 특히 카메라 애호가들에게 장점이 확실하며 멀티 렌즈 시스템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현존하는 최고 중의 최고라면 단연 애플의 아이폰 XS이다!

애플은 PCWorld 카메라 리뷰 역사상 가장 많은 3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XS는 애플에게 있어서 중요한 전환점이 되고 있으며, 이는 컴퓨팅 역량을 활용한 사진 덕분이다. 이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은 선명도가 일정하고 편집을 위한 다이나믹 레인지가 넓으며 최소한의 편집으로도 훌륭해 보인다. 애플은 현재 사진 부문에서 최고의 자리를 구가하고 있으며 우승할 만한 자격이 있다.

하지만 언제나 화웨이의 P30 프로 같은 새롭고 흥미로운 안드로이드 휴대전화가 출시될 것이며, PCWorld의 카메라 테스트도 계속될 것이다. 
 
ⓒ ADAM PATRICK MURRAY/IDG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