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정보탈취와 랜섬웨어 감염 유발하는 ‘비다르’ 악성코드 주의 당부

안랩(www.ahnlab.com)은 최근 웹사이트의 광고로 유포돼 사용자 정보를 탈취하고 감염 PC에 랜섬웨어를 실행하는 ‘비다르(Vidar)’ 악성코드 유포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비다르 악성코드 유포에는 멀버타이징(Malvertising) 기법이 이용됐다. 멀버타이징은 악성코드(Malware)와 광고(Advertising)의 합성어로, 정상 광고 서비스를 악용해 악성코드를 유포, 감염시키는 방법이다. 

공격자는 불법 성인사이트, 토렌트 사이트 등 보안이 취약한 다양한 웹사이트에 악성 광고를 올린다. 사용자가 해당 악성 광고가 포함된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악성코드 제작 및 유포 도구인 ‘폴아웃 익스플로잇 킷(Fallout Exploit Kit)’으로 사용자의 접속 환경을 분석한다. 만약 사용자가 인터넷 익스플로러(IE) 브라우저의 취약점 보안 패치를 하지 않았다면, 해당 취약점을 악용해 비다르 악성코드를 설치하는 방식이다.

감염 이후 비다르 악성코드는 사용자 PC에서 사용하는 모든 종류의 웹 브라우저 프로그램을 탐색해 아이디, 비밀번호 등 웹사이트 계정 데이터를 수집한다. 또한 운영체제 정보, 네트워크 연결정보, 하드웨어 정보 등 사용자 PC의 시스템 정보를 공격자에게 전송한다.

비다르 악성코드는 사용자 정보 탈취를 완료하면 이어서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를 사용자 PC에 내려받아 실행시킨다. 랜섬웨어 감염 이후 사용자 PC 내 주요 파일(문서, 이미지 파일 등)들이 암호화되고 복호화에 대한 대가를 안내하는 문구가 나타난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애플리케이션, 오피스 소프트웨어 등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보안이 확실하지 않은 웹사이트 방문 자제 ▲V3 등 백신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실시간 검사 실행 등 필수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

안랩 ASEC대응팀 박태환 팀장은 “비다르 악성코드는 사용자에게 정보 탈취, 랜섬웨어 감염 등 치명적인 피해를 동시에 유발하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며, “피해방지를 위해서는 평소 보안 패치를 철저히 하고, 수상한 사이트 방문을 자제하는 등 필수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