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 2018년 4분기 랜섬웨어 공격 총 33만여 건 차단”…이스트시큐리티

이스트시큐리티는 2018년 4분기에 알약이 총 33만 2,179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계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기반 사전 차단 기능'으로 차단된 공격수를 기준으로 집계됐다. 

통계에 따르면 2018년 4분기에는 알약을 통해 랜섬웨어 공격이 ▲총 33만 2179건 차단되었으며, 이를 일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일평균 ▲약 3,691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통계는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기반 차단 기능을 통해 차단된 공격만을 집계한 결과로, 패턴 기반 공격까지 포함하면 전체 공격수는 더욱 많다고 볼 수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이하 ESRC)는 이번 4분기 역시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가 업데이트를 거듭하며 지속적으로 유포되었고, 입사지원서, 임금체불 관련 출석요구서, 저작권 위반 내용 등 다양한 형태의 악성 메일을 배포해 사용자가 첨부파일이나 URL을 클릭하도록 유도하는 사회 공학적 공격 기법을 주로 사용했다.

또한 4분기 랜섬웨어 차단 통계를 살펴보면 지난 3분기 대비 수치 증감은 거의 없었다. 다만 8월, 9월에 연속해서 하락세를 보였던 공격이 10월부터는 조금씩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며, 총 공격 차단 수치는 지난 3분기까지의 평균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갠드크랩 랜섬웨어 외 4분기에 전 세계적으로 유포된 주요 랜섬웨어는 다음과 같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는 2018년 연간 랜섬웨어 차단 통계도 함께 공개했다.

ESRC 센터장 문종현 이사는 “2018년 한 해 동안 알약을 통해 총 139만6,700여 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되었고, 전체 공격 중 갠드크랩 랜섬웨어 공격 비중이 1/3 이상 차지해 압도적으로 높았다”며, “갠드크랩은 대표적인 RaaS(Ransomware-as-a-Service) 기반 랜섬웨어로, 2018년 초부터 현재까지 가장 많이 유포되는 보안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2017년 5월 전 세계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던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가 2018년 차단된 랜섬웨어 공격 톱5에 꼽힐 만큼 여전히 위협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워너크라이 랜섬웨어의 네트워크 웜 전파 기능을 차단할 수 있는 SMB 취약점(MS17-010) 패치가 적용되지 않은 시스템이 여전히 많이 존재한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조속히 사용 중인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의 최신 보안업데이트를 진행해야 한다고 업체 측은 당부했다. editor@itworld.co.kr